몽이아빠 개인적인 일상다반사로 부터 얻은 영감, 깨달음, 가치관이라 할 만한 것들에 대해 소소히 정리하는 공간

 

 

사람들이 그들의 가장 바람직한 모습이
될 수 있도록 도와 주어라.
그리고 그들이 이미
가장 바람직한 모습이 된 것처럼 대하라.
- 괴테 [Johann Wolfgang von Goethe, 1749.8.28 ~ 1832.3.22]

 

(단, 모호하면 그냥 사탕발림 소리로 치부될 수 있음. 칭찬은 구체적으로, 비판은 더 구체적으로 할 수록 쓸모가 있다.)

 

 

 

 

독일 문학의 최고봉을 상징하는 괴테의 생애를 돌아보면 ‘거인’이라는 표현이 딱 어울린다. 80년이 넘는 긴 생애 동안 활동하며,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같은 베스트셀러에서 [파우스트] 같은 대작에 이르기까지 다양하고도 폭넓은 작품을 내놓았기 때문이다. 그래서였을까. 나폴레옹은 1808년에 괴테를 만나고 다음과 같은 묘한 말을 남겼다. “여기도 사람이 있군.” 일각에서는 당대 최고의 영웅이며 천재로 칭송되던 나폴레옹이 괴테를 자신에 버금가는 인물로 인정한 것이야말로 최상의 찬사라고도 여긴다.

 

 

괴테 이야기로 빠져보면....

 

8세에 시를 짓고 13세에 첫 시집을 낼 정도로 조숙한 문학 신동이었다. 부친의 권유로 대학에서는 법학을 전공하고 고향으로 돌아와 20대 초반에 변호사로 개업했지만, 괴테의 관심은 이미 법률이 아니라 문학 쪽으로 기울어져 있었다.

(...깔데기 짓도 심하게 하기 그런...ㅋㅋ 내 아버지께서 법원 공무원이었고, 그 성화에 법공부 하고 사시 준비했었다지만...어디 감히 괴테와...)

“1786년 9월 3일, 새벽 3시, 칼스바트에서 몰래 빠져 나왔다.” 이렇게 시작된 3년여의 여행 동안 괴테는 이탈리아의 주요 명소를 돌아보고 한동안 로마에 머물면서 느긋이 휴식을 취한 다음, 1788년 여름에 바이마르로 돌아왔다. 이때의 경험은 가히 혁명적이라 할 만큼 괴테의 인생에서 중대한 전환점이 되었다. 이탈리아에서 본 수많은 고전 예술품의 미적 기준을 이상으로 삼은 특유의 고전주의적 예술관이 확립된 것은 물론이고, 이 여행을 통해 크게 변모된 괴테의 내면을 이해하지 못한 옛 친구들과의 결별이 이어지며 긴 고독이 시작되었기 때문이다.
(군대 다녀온 내 모습에 친구들과 가족들이 그 전의 경승이로 돌아와 달라고 했다)

 

 

괴테의 대표작인 희곡 [파우스트]는 구상에서 완성에 이르기까지 무려 60년이 걸린 대작이다. 대학 졸업 직후부터 쓰기 시작했지만 결국 미완성 상태로 간행된 [파우스트 단편](1790)을 읽은 실러가 감탄하여 완성을 독려하자, 괴테는 1797년에 가서야 다시 집필을 시작했다. 그로부터 11년 뒤인 1808년에 [파우스트] 제1부가 간행되었지만, 이 일을 누구보다 기뻐했을 실러는 이미 저 세상 사람이 되어 있었다. 애초에 구상했던 제2부의 집필은 그로부터 또다시 한참이 지난 1825년에 시작되었고, 6년 뒤인 1831년, 괴테가 사망하기 바로 전 해에 끝났다.

(22살까지의 인생을 엮어 자서전? 1권. 44살에 2권 예정, 66살엔 3쿼터로 보고, 88살은 마무리판...그리고 죽기 전까진 번외편 예정)

 

 

1410746120638.png

 

햄릿이나 돈 키호테가 특정한 인간 유형의 대명사가 된 것처럼, 파우스트는 자신의 호기심(또는 이익)을 위해 막대한 위험조차도 서슴지 않고 감수하는 인간 유형의 대명사가 되었다. 괴테의 희곡 제2부에서 파우스트는 인류를 위한 공익사업이라는 이유로 해안을 개간하고 제방과 운하를 만드는 대규모 토목공사에 돌입한다. 개발 과정에서 공사 예정 부지에 사는 어느 노부부가 퇴거 명령에도 불구하고 떠나지 않자, 파우스트는 이들을 눈엣가시로 여기고 내쫓을 궁리에 골몰한다. 급기야 메피스토가 폭력배를 동원해 집에 불을 지르자, 노부부는 그만 빠져 나오지 못하고 불타 죽는 비극이 발생한다. 이처럼 파우스트의 행위는 본질적으로 인간성의 말살을 내포하고 있다. 짐작컨대 이것이야말로 어쩌면 괴테가 경고하고자 했던 근대성의 크나큰 맹점 가운데 하나는 아니었을까.

(지금 이 땅에선 흔한 일이다...용산참사, 강정마을, 세월호 유가족에게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최근 수정일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3.탈고전 몽이아빠, 혼잣말 게시판 file 2012-06-02 2013-02-25 14:23 72025  
190 1.글감 잘 난 게 죄? 2015-08-31 2015-08-31 21:02 1565  
189 1.글감 맨날 읽기만 하는 사람보다 스스로 적은 것이 많은 사람이 더 잘 쓴다. file 2015-06-05 2015-06-05 02:57 1553  
188 1.글감 침몰하는 배에 남은 아내가 자신을 남겨두고 떠난 남편에게 마지막으로 한 말은? file 2015-03-09 2015-03-09 15:37 2263  
187 1.글감 오해한 사람과 오해할 짓을 한 사람, 그리고 혼자 오해한 사람. file 2015-01-02 2015-01-02 11:09 4705  
186 1.글감 소중하니까 오래 본다? 오래보면 소중해 진다? file 2014-12-04 2014-12-04 01:55 2866  
185 1.글감 시간은 기회비용. 몸은 거짓말을 하지 않고... file 2014-12-03 2014-12-03 22:54 3002  
184 1.글감 남을 위할 수록 내게 다시 돌아온다는 것을 기술적으로 활용하면? file 2014-11-21 2014-11-21 19:55 4239  
183 1.글감 내가 아는 내 모습, 남이 보는 내 모습...무엇이 정확한가? file 2014-11-09 2014-11-09 17:52 3239  
182 1.글감 스티브 잡스 : 인생의 진실...그리고 내가 생각하는 행복 2014-11-01 2014-11-01 21:25 4256  
181 1.글감 충분한 고민을 버텨쥴 몸을 먼저 만들어야 한다. file 2014-10-26 2014-10-26 22:07 3912  
» 1.글감 가장 바람직한 모습이 된 것처럼 대하라. 그리고 괴테& 파우스트 file 2014-09-15 2014-09-15 10:56 5232  
179 1.글감 '버핏과의 점심' 경매 낙찰자가 꼽은 5가지 교훈...그리고 내 이야기 file 2014-09-15 2014-09-15 10:34 5585  
178 1.글감 정치성향 테스트 결과를 보고... file 2014-09-13 2014-09-13 22:34 5819  
177 1.글감 에버노트 창업자 "최고 전략은 경쟁 안하는 것" file 2014-09-13 2014-09-13 22:31 4539  
176 1.글감 완벽한 인간 관계란? file 2014-08-18 2014-08-18 13:53 4551  
175 1.글감 결정을 잘 못하는 사람들의 3가지 착각 2014-08-14 2014-08-14 13:37 5338  
174 1.글감 "그걸 왜 해야되?"와 "Why not"의 차이 file 2014-08-14 2014-08-14 13:24 5702  
173 1.글감 기회 판별 및 선택 법. 인생은 타이밍...그 것은 내 본질에 대한 이해가 기반 2014-08-09 2014-08-09 18:18 4792  
172 1.글감 논리를 구조화 하는 것이 이해의 핵심 2014-07-24 2014-07-24 10:53 4531  
171 1.글감 남한테 무언가 소개, 도움, 조언, 선물하려할 때... 2014-07-24 2014-07-24 10:14 4988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