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이아빠 개인적인 일상다반사로 부터 얻은 영감, 깨달음, 가치관이라 할 만한 것들에 대해 소소히 정리하는 공간

공자 맹자보다 '적자'라고 했다!
적자!
기록은 자체로 위대하고
맨날 읽기만 하는 사람보다 스스로 적은 것이 많은 사람이 더 잘 쓴다.

(내용 중)

"재판이사 강신옥 변호사 덕에 이겼다마는, 항소이유서를 내가 썼다. 그 때 판사가 나한테 '국민학교 나온 사람이 이런 글을 썼을 리가 없다'면서 면박을 줬어. 그 때 내가 얼마나 슬펐는지 아나."


국문과 박사가 아니고, 동국대 경주캠 한문학과 학사였다면, 천재지변이 일어나서 글 한 편이 대박나면 모를까, 뭔 글을 어떻게 갈겨도 무시 당했을 게 뻔하다. 첫 책 쓸 때 "동국대 경주캠"이라는 걸 무조건 넣어달라고 했다. 
.
고등학교 성적이 개판이라는 게 자랑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해서 부끄러울 것도 없다. 그걸 갖고 사람을 평가하는 게 실은 더 부끄러운 짓이라른 걸, 이른바 명문대를 나온 사람들은 알면서도 '그래도 성실성을 가늠할 수 있는 기준'이라고 한다. 고등학교 3년이 평생의 성실성을 가늠해 준다? 명문대 졸업장이 아까운 새끼들이다. 그나마 얘들은 양심이라도 있지. 부끄러운 줄도 모르고 학벌을 기준으로 내세우는 쓰레기들도 많다. 
.
교수임용할때 출신대학의 사회적 지명도를 점수에 반영하겠다는 학교에 원서를 썼던 적도 있고, 교수임용의 꿈을 버린 것에도, 우선 논문쓰기가 싫은 게 제일 큰 이유지만, 동국대 경주캠 출신이라는 이유도 있었다. 이러면 또 뻔한 소리가 나온다. 
.
"거기 나오고도 잘 된 사람 있다."
.
참으로 대학졸업장이 아까운 놈이나 하는 소리다. 누가 그걸 모르나? 사회전반적인 분위기가 그렇다는 것이고, 고등학교 공부 안 한 게 평생 죄가 되는 게 비정상이라는 것이고, 애초부터 나갈 길을 다 막아놓고는 모든 책임을 고등학교 때 공부 안 한 나한테 전가하는 게 웃기다는 거지. 
.
아버지가 주인으로 '있었던' 우유보급소 배달차량이 사람을 죽이는 사고를 냈다. 그런데 이 차의 명의가 아버지로 되어 있었고, 피해자 측에선 운전을 한 놈은 놔두고 아버지한테 소송을 걸었다. 1980년에 이 사고가 났는데, 당시 법은 차량소유자가 책임을 지게 되어있었다. 이 재판을 한다고 아버지는 집 재산을 다 날렸고, 대법원까지 가서 기존 법을 뒤집고 이겼다. 1983년 경향신문에 아버지 기사가 났다. 판례가 나온 것이다.
.
언젠가 아버지가 생전 먹지도 않는 술을 마시고는 나한테 훌쩍거리면서 이야기를 했다.
.
"재판이사 강신옥 변호사 덕에 이겼다마는, 항소이유서를 내가 썼다. 그 때 판사가 나한테 '국민학교 나온 사람이 이런 글을 썼을 리가 없다'면서 면박을 줬어. 그 때 내가 얼마나 슬펐는지 아나."
.
우리나라? 아직 멀었다. 예전보다 좋아지긴 했지만...어찌된게 아버지나 아들이나 다 이따구로 사냐. 쯧. 뭐 그래도 나는 내 딸이 동국대 경주캠 가더라도 좋다. 사람이 학벌갖고 사나? 자존심으로 사는 거지. 하핫.

여기선, "네비家 몽이아빠"
navikorea@gmail.com

첨부
엮인글 :
http://naviga.cafe24.com/Illumination/222271/fac/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최근 수정일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3.탈고전 몽이아빠, 혼잣말 게시판 file 2012-06-02 2013-02-25 14:23 72017  
190 1.글감 잘 난 게 죄? 2015-08-31 2015-08-31 21:02 1546  
» 1.글감 맨날 읽기만 하는 사람보다 스스로 적은 것이 많은 사람이 더 잘 쓴다. file 2015-06-05 2015-06-05 02:57 1541  
188 1.글감 침몰하는 배에 남은 아내가 자신을 남겨두고 떠난 남편에게 마지막으로 한 말은? file 2015-03-09 2015-03-09 15:37 2251  
187 1.글감 오해한 사람과 오해할 짓을 한 사람, 그리고 혼자 오해한 사람. file 2015-01-02 2015-01-02 11:09 4682  
186 1.글감 소중하니까 오래 본다? 오래보면 소중해 진다? file 2014-12-04 2014-12-04 01:55 2857  
185 1.글감 시간은 기회비용. 몸은 거짓말을 하지 않고... file 2014-12-03 2014-12-03 22:54 2993  
184 1.글감 남을 위할 수록 내게 다시 돌아온다는 것을 기술적으로 활용하면? file 2014-11-21 2014-11-21 19:55 4234  
183 1.글감 내가 아는 내 모습, 남이 보는 내 모습...무엇이 정확한가? file 2014-11-09 2014-11-09 17:52 3235  
182 1.글감 스티브 잡스 : 인생의 진실...그리고 내가 생각하는 행복 2014-11-01 2014-11-01 21:25 4253  
181 1.글감 충분한 고민을 버텨쥴 몸을 먼저 만들어야 한다. file 2014-10-26 2014-10-26 22:07 3908  
180 1.글감 가장 바람직한 모습이 된 것처럼 대하라. 그리고 괴테& 파우스트 file 2014-09-15 2014-09-15 10:56 5229  
179 1.글감 '버핏과의 점심' 경매 낙찰자가 꼽은 5가지 교훈...그리고 내 이야기 file 2014-09-15 2014-09-15 10:34 5582  
178 1.글감 정치성향 테스트 결과를 보고... file 2014-09-13 2014-09-13 22:34 5811  
177 1.글감 에버노트 창업자 "최고 전략은 경쟁 안하는 것" file 2014-09-13 2014-09-13 22:31 4534  
176 1.글감 완벽한 인간 관계란? file 2014-08-18 2014-08-18 13:53 4542  
175 1.글감 결정을 잘 못하는 사람들의 3가지 착각 2014-08-14 2014-08-14 13:37 5331  
174 1.글감 "그걸 왜 해야되?"와 "Why not"의 차이 file 2014-08-14 2014-08-14 13:24 5696  
173 1.글감 기회 판별 및 선택 법. 인생은 타이밍...그 것은 내 본질에 대한 이해가 기반 2014-08-09 2014-08-09 18:18 4788  
172 1.글감 논리를 구조화 하는 것이 이해의 핵심 2014-07-24 2014-07-24 10:53 4522  
171 1.글감 남한테 무언가 소개, 도움, 조언, 선물하려할 때... 2014-07-24 2014-07-24 10:14 4986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