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엔진이 과열되었을 때

엔진이 과열되면 가장 먼저 계기판의 수온계 바늘이 적색 지역으로 올라간다.
그리고 그 뒤를  따라 엔진에서 이상 폭발이 발생하면서 금속성의 노킹소리가 들린다. 이런 현상이 일어나면 차를 길가에 바짝 붙여 세우고 비상등을 켠 다음 보네트를 연다.

이때 시동을 꺼서는 안 된다. 만약 엔진 과열의 원인인 냉각수의 부족리아면 엔진이 식을 때까지 기다린 후 라디에이터 뚜껑을 연다. 뚜껑을 열고 난 뒤에는 조금씩 살피면서 물을 붓는다. 호스로 많은 물을 넣을 수 있다면 엔진을 돌리면서 넣어도 된다.



◆ 냉각수가 샐 때

보네트를  열었을 때 라디에이터의 호수에서 김이 올라오는  경우는  어딘가 터진 곳이 있다는 증거이다. 이 경우에는 엔진을  끄고 식힌 뒤 터진 곳을 찾는다. 터진 곳이 발견되면 마른 수건으로 닦은 다음 테이프로 여러 번 감아준다. 도로사정이  나쁠 때. 작은 돌이 튀어 라디에이터의 방열 핀에 구멍이 나는 일도 있다.

새는 곳이 확인되었다고  벤치 등으로 두둘기면 막히는 경우도 있다. 계속해서 물이 새면 밥알이나 비누를  으깨어 발라 응급조치를 취한다. 그러나 이러한 조치들은 임시방편에 불과하므로 인근의 정비공장을 서둘러 찾는 것이 좋다.



◆ 팬벨트가 끊어졌을 때

달리는 도중에 충전 경고등에 불이 들어오고 수온계의 바늘이 올라가면  팬벨트가 늘어나 있거나 끊어진 상태이다. 이 경우에는  차를 세우고  늘어진 벨트를 팽팽하게 조이거나 스페어 벨트로 바꿔주면 된다. 그러나 에어컨이 있는 차들은 팬벨트를 바꿔 끼우기가 쉽지 않다. 혼자서 갈이 끼우는 것이 불가능 할 경우에는  에어컨용 벨트를 끊어버리고 팬벨트를 끼우는 수 밖에 업   없다.



◆ 브레이크가 말을 듣지 않을 때

브레이크가 말을 듣지 않으면  우선 차를 세울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
차를 세우려면  당황하지 않고  엔진  브레이크를 사용한다. 5단으로 달리던 차는  4단으로 시프트 다운 하고 다시 3단,2단으로 내리면서 핸드 브레이크로 세운다. 자동변속기의 경우  엔진브레이크를  쓸 경우에는 ⓓ로 달리다 사고가 났으면 ②.①로 줄여 나가다 핸드 브레이크를 쓴다.



◆ 퍼코레이션,베이퍼록 등을 당했을 때

퍼코레이션 현상은 휴게소 등지의 햇볕이 내려쬐는 더운 장소에 차를 세워놓고 휴식을 취한 후 출발하려고 시동을 걸었을 때 시동이 걸리지 않는  현상을 말한다.
또 달리던 도중 갑자기 시동이 꺼지는 현상도  퍼코레이션이다. 이것은 고온 때문에  기화기 내부에 있는 휘발유가 끓어 많은 양의 연료가 실린더 안으로  들어가 생기는 현상이다.

이런 경우에는 우선 기화기 주위를  찬물로 식혀주고 엑셀러레이터를 바닥 끝까지 밟은 채 시동키를 10초 이상 여러 번 돌리면 검은 연기와 함께 시동이 걸린다.

베이퍼록 현상은  퍼코레이션 현상과 그 증상은 거의 비슷하나 원인은 다르다. 베이퍼록은  연료가 기화기에 채 닿기 전에 기화해 버려 연료가 기화기까지 오지 못하는 현상으로 이 경우도 고온에 의한 것이다. 치료법은 기화기. 연료펌프.연료 파이프에 찬물을 부어 식혀주고 정상적인방법으로  시동을 걸면 된다.





출처: 반가운 운전 정보

* 몽이아빠™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9-08-20 1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