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앱과 TPEG 교통정보는 같을까요? 다를까요?

아래와 같은 기사가 사용자들이 막연히 TPEG을 통한 경로 안내에 대해 불신을 조장할 수 있습니다.(그런다고 스마트폰 앱이 좋다고 할 수도 없는데, 뒷감당은 어쩌시려고...)

“안막힌다 했는데”…맨날 틀리는 티팩(TPEG) 이유 있었네"
http://www.top-rider.com/news/articleView.html?idxno=12116


기사의 요지는 "TPEG을 기본으로 교통정보 반영하는 일반 내비게이션은 15분 전의 정보를 제공하는데,

스마트폰 앱 내비게이션은 DMB가 아닌 3G로 업데이트 되기 때문에 교통정보가 더 최근의 정보이며 더 빠르다!"


이 기사, 사실을 교묘하게 혼동시키면서 오해를 유도하고 있습니다.
TPEG이 틀리고 스마트폰 교통정보는 맞다? 그렇게 단정지어 말할 수 있는 근거는 희박합니다. 즉,

1. 같은 업체가 수집하는 정보인데 컨텐츠의 품질이 다를리가...
즉, 스마트폰을 통해 3G를 통해 받는 교통정보나 일반 내비게이션에 DMB망을 통해 받는 TPEG 교통정보나 모두 동일한 소스입니다. 같은 수집원의 정보라는 말씀입니다.

참고로, SKT는 SK M&C 자체 수집망-엔콜 등 택시나 각 수집원-을 통해 수집된 정보를 제공 받습니다. KT는 자체 망 사용자와 동부NTS 같은 기간망 사업자의 택시 차량을 활용하지요.각 TPEG 사업자 중 MBC는 SK M&C, KBS, SBS는 동부NTS, YTN은 동부 NTS와 KT의 정보를 모두 받아 송출중입니다.

따라서, 수집업체나 수집수단이 동일하다면, 그것을 방송사가 DMB 채널을 통해 송출하든 각 교통정보 제공 서비스 업체 서버를 통해 3G 무선 통신망으로 내려주던 수집 컨텐츠로 인한 품질차이가 생기기 어렵습니다.

다시 말해, 위에서 언급한 대로 수집된 정보가 사용자에 도달하기까지의 시차로인한 정확도를 논할 수는 있지만 동일한 교통정보 제공업체라면 그 품질을 문제 삼기 어렵습니다.

(위 기사에서는 "TPEG은 15분 전의 교통정보인데, 3G 망을 통한 스마트폰 교통정보는 그보다 빠르다! 근데, 정확하게 몇 분 전 정보인지는 알 수 없다."라고 구렁이 담넘어가듯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공식적으로 TPEG 교통정보의 업데이트 주기는 5분입니다. 일부 초과하는 방송사도 있지만, 대동소이합니다.)

14213.jpg 
(이해를 돕고자 아래 그림까지 만들어 보았습니다. 과연 이해를 도울런지는..ㅡ.,ㅡ;)


2. 시차? 그렇다면 과연 3G가 방송망의 데이터 전달속도보다 빠를까요? 

아닙니다. 오히려 사용자가 많이 몰리면 통신망을 이용하는 스마트폰 앱의 교통정보 업데이트가 더 오래 걸릴 가능성이 큽니다.
즉, TPEG은 DMB 방송망을 통해 송출하므로 아무리 많은 사용자가 동시에 받더라도 트래픽 초과로 인해 업데이트가 지연되는 등의 상황은 발생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통신망을 이용해 스마트폰에서 업데이트하는 교통정보는 사용자가 국지적으로 몰리거나 데이터의 양이 많으면 수집된 정보를 모두 다운로드하기까지 시간이 지연되기 마련입니다.

하지만, TPEG이 월등히 우월하다는 말은 역시 과장이 되겠죠? 거의 차이가 나지 않는다고 보는 것이 맞고요.


http://naviga.co.kr/145681 

페이지에서 해당 기사 쓴 기자와 반론 토론 내용을 계속 업데이트하고 있습니다.

토론이란게, 더 좋은 대안을 찾는 과정이지 이기고 지는 문제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스스로 잘못을 인정하지 못 하는 언론의 태도가 맘에 들지 않아서...

여기선, "네비家 몽이아빠"
navi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