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이아빠 개인적인 일상다반사로 부터 얻은 영감, 깨달음, 가치관이라 할 만한 것들에 대해 소소히 정리하는 공간

어린왕자 中 어린왕자와 사막여우의 대화

d0028073_09110322.jpeg


어린왕자: 난 지금 슬퍼 나랑 놀자

사막여우: 난 너와 놀수 없어 난 아직 길들여 지지 않았어

어린왕자: 길들인다는게 뭐지?
사막여우: 사람들 사이에서 너무 쉽게 잊혀진 어떤 것인데, 그건 '관계를 만든다'는 뜻이야.

어린왕자: 관계를 만든다고?

사막여우: 물론이지. 넌 나에게 아직은 많은 다른 소년들과 다를 바 없는 한 소년일 뿐이야.
              그래서 난 너를 필요로 하지는 않지. 또 너도 나를 필요로 하지 않고. 너에게 나는 
              다른 많은 여우들과 다를 바 없는 여우 한 마리에 지나지 않거든. 그렇지만 만약 
              네가 날 길들인다면 우리는 서로를 필요로 하게 되는 거야. 넌 나에게 이 세상에서
              단 하나뿐인 존재가 되는거고, 나도 너에게 세상에서 유일한 존재가 되는 거야...

어린왕자: 아, 이제 조금 알 것 같아. 나에게 꽃 한 송이가 있는데 그 꽃이 나를 길들인 걸 
              거야...

사막여우: 내 생활은 단조로워... 난 닭을 쫓고 사람들은 나를 쫒지... 그렇지만 만약 나를
              길들인다면 내 생활은 환히 밝아질 거야. 저기 밀밭이 보이지? 난 빵을 먹지 않아
              그렇기에 나에게 밀밭은 아무 생각도 불러일으키지 않아. 하지만 네가,
              황금빛 머리카락을 가진 네가 나를 길들인다면, 그렇게 된다면 정말 근사할 거야!
              왜냐하면 역시 황금빛으로 물든 밀밭이 내게 네 추억을 떠올려 줄 테니까.
              그러면 나는 밀밭 사이를 불어 가는 바람 소리도 좋아하게 되겠지.....
              부탁이야..... 나를 길들여 줄래?

어린왕자: 어떻게 하면 되지?

사막여우: 인내심이 있어야 돼. 처음에는 내게서 조금 떨어져서 이렇게 풀밭에 앉는 거야.
              나는 너를 흘끔흘끔 곁눈질로 쳐다보지. 넌 아무 말도 하지 마. 말은 오해의 
              근원이지.
              날마다 넌 조금씩 더 가까이 다가앉을 수 있게 될거야.....
              매일 똑같은 시간에 와 주는 게 더 좋아 이를테면 네가 오후 네 시에 온다면 난 
              세 시부터 행복해지기 시작할거야. 네 시가 가까워 올수록 나는 점점 행복하겠지. 
              그리고 네 시가 다 되었을 때 난 흥분해서 가만히 앉아 있지 못할 거야. 아마 행복이
              얼마나 값진 것인가 알게 되겠지!...

어린왕자: 알았어...
 

그렇게 해서 어린 왕자는 여우를 길들였다. 그리고 시간이 되어 그가 떠나려 하자 여우가 말했다.
 
사막여우: 아! 난..... 울고 말 거야.

어린왕자: 그건 어쩌면 네 탓이야. 난 널 슬프게 만들고 싶지는 않았는데..... 네가 나한테
              길들여 달라고 했잖아.....

사막여우: 그건 그래. 그런데도 울 거야

어린왕자: 그것 봐. 길들인다는 게 뭐가 좋니!

사막여우: 좋은 게 있지. 저 밀밭의 색깔을 보면.....

어린왕자: ... 잘 있어...

사막여우: 잘 가. 참, 내 비밀을 말해 줄게. 아주 간단한건데.....
              그건 마음으로 보아야 잘 보인다는 거야. 가장 중요한 것은 눈에 보이지 않는
              법이야.

어린왕자: 가장 중요한 것은 눈에 안 보인다.....

사막여우: 네가 네 별의 장미를 그토록 소중하게 만든 건 그 꽃에게 네가 바친 그 시간들이야.

어린왕자: 내가 그에게 바친 시간들이다.....

사막여우: 사람들은 그 진리를 잊어버린 거야. 그렇지만 넌 잊어선 안 돼. 네가 길들인 것에
              대해 넌 언제까지나 책임이 있는 거니까. 너는 네 장미에 대해 책임이 있어....

어린왕자: 나는 내 장미에게 책임이 있다.....

사막여우: 그래, 책임이 있어
              사랑은 길들여지는거야
 
- 어린왕자 中 사막여우와의 대화 -


30년 가까이 되었지만, 여전히 읽을 때마다 많은 생각이 들게 만드는 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최근 수정일 조회 수sort 추천 수
공지 3.탈고전 몽이아빠, 혼잣말 게시판 file 2012-06-02 2013-02-25 14:23 72676  
170 2.수정중 윤리관을 강조한 아름다운 디자이너 빅터 파파넥 file 2013-04-16 2013-04-16 11:58 7561  
169 2.수정중 의미 : 수전노와 자린고비 file [208] 2012-06-02 2012-06-02 13:35 7520  
168 1.글감 완벽의 추구 - 하버드大 최고의 행복강의 ; 완벽주의와 최적주의 file [214] 2012-06-02 2012-06-02 12:55 7382  
167 1.글감 로고테라피와 모리타요법의 비교, 실존 분석을 기반으로... file [54] 2013-04-15 2013-04-15 10:51 6857  
166 1.글감 [탁견]21세기 노스트라다무스’ 조지 프리드먼이 본 美·中·日·韓 작성: 신경승 2011년 5월 28일 토요일 오후 9:47 file [202] 2012-06-02 2012-06-02 13:15 6816  
» 1.글감 어린왕자 中 어린왕자와 사막여우의 대화 file [32] 2013-05-22 2013-05-22 15:16 6662  
164 2.수정중 안철수, 힐링캠프 어록 자막 캡쳐본...대선관련 스포일러 있음! ㅋ file [12] 2012-07-24 2012-07-24 10:29 6577  
163 2.수정중 고정관념 꼬아보기. 최선??? file [1] 2012-06-02 2012-06-02 13:56 6514  
162 1.글감 스티브 잡스의 주옥같은 명언 모음 file 2013-04-15 2013-04-15 10:29 6486  
161 2.수정중 명현 [瞑眩]현상, 혹은 호전반응? 요즘 주위 분위기가... [12] 2012-07-24 2012-07-24 14:10 6329  
160 2.수정중 나는 꽃인가 똥인가... file 2012-06-02 2012-06-02 13:46 6034  
159 1.글감 정치성향 테스트 결과를 보고... file 2014-09-13 2014-09-13 22:34 6004  
158 1.글감 손정의의 "향후 30년 비전 발표"를 보면서... file [1] 2012-10-31 2012-10-31 14:05 5908  
157 1.글감 "그걸 왜 해야되?"와 "Why not"의 차이 file 2014-08-14 2014-08-14 13:24 5900  
156 2.수정중 무보수와 악조건도 견디게 하는 목표의식 file [20] 2012-06-02 2012-06-02 13:36 5876  
155 1.글감 '버핏과의 점심' 경매 낙찰자가 꼽은 5가지 교훈...그리고 내 이야기 file 2014-09-15 2014-09-15 10:34 5774  
154 1.글감 애니팡 담론 file 2012-10-31 2012-10-31 14:03 5771  
153 2.수정중 "새로운 하고픈 일이 생겼다면?" file [17] 2012-06-02 2012-06-02 13:37 5744  
152 1.글감 우리는 행복하기 위해 세상에 왔지. file 2013-03-07 2013-03-07 13:44 5719  
151 1.글감 우문 현답? 현문 우답? 우문 우답? 정답 우기기? 출자제의 의도? ㅋㅋㅋㅋ file [61] 2012-10-30 2012-10-30 13:25 5592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