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이아빠 개인적인 일상다반사로 부터 얻은 영감, 깨달음, 가치관이라 할 만한 것들에 대해 소소히 정리하는 공간

손석희의 "지각인생"

1.글감 조회 수 5507 추천 수 0 2013.04.10 10:26:24
“지각인생”

1.jpeg e0067503_4701c5eabc153.jpeg

(손석희의 독백)

남들은 어떻게 생각할지 몰라도, 
나는 내가 지각인생을 살고
있다고 생각한다.

대학도 남보다 늦었고 사회진출도,
결혼도 남들보다 짧게는 1년,
길게는 3∼4년 정도 늦은 편이었다. 

능력이 부족했거나 다른 여건이
여의치 못했기 때문이었을 것이다.

모든 것이 이렇게 늦다 보니
내게는 조바심보다, 차라리 여유가 생긴 편인데,
그래서인지 시기에 맞지 않거나,
형편에 맞지 않는 일을 가끔 벌이기도 한다.

내가 벌인 일 중 가장 뒤늦고도
내 사정에 어울리지 않았던 일은 
나이 마흔을 훨씬 넘겨,
남의 나라에서 학교를 다니겠다고
결정한 일일 것이다.

1997년 봄 서울을 떠나 미국으로 가면서, 
나는 정식으로 학교를 다니겠다는
생각은 하지 않았다.

남들처럼 어느 재단으로부터
연수비를 받고 가는 것도 아니었고, 
직장생활 십수년 하면서 마련해 두었던
알량한 집 한 채 전세 주고, 
그 돈으로 떠나는 막무가내식 자비 연수였다. 

그 와중에 공부는 무슨 공부.
학교에 적은 걸어놓되,
그저 몸 성히 잘 빈둥거리다
오는 것이 내 목표였던 것이다. 

그러던 것이 졸지에 현지에서
토플 공부를 하고 나이 마흔 셋에
학교로 다시 돌아가게 된 까닭은
뒤늦게 한 국제 민간재단으로부터 
장학금을 얻어낸 탓이 컸지만,
기왕에 늦은 인생, 
지금에라도 한번 저질러 보자는
심보도 작용한 셈이었다.

미네소타 대학의 퀴퀴하고
어두컴컴한 연구실 구석에 처박혀 
낮에는 식은 도시락 까먹고,
저녁에는 근처에서 사온 햄버거를 
꾸역거리며 먹을 때마다

나는 서울에 있는 내 연배들을 생각하면서 
다 늦게 무엇 하는 짓인가 하는 후회도 했다. 
20대의 팔팔한 미국 아이들과 경쟁하기에는 
나는 너무 연로(?)해 있었고

그 덕에 주말도 없이 매일 새벽 한·두시까지
그 연구실에서 버틴 끝에 졸업이란 것을 했다.

돌이켜보면 그때 나는 무모했다. 
하지만 그때 내린 결정이 내게 남겨준 것은 있다. 
그 잘난 석사 학위? 그것은 종이 한 장으로 남았을 뿐, 
그보다 더 큰 것은 따로 있다. 

첫 학기 첫 시험 때 시간이 모자라
답안을 완성하지 못한 뒤, 
연구실 구석으로 돌아와 억울함에 겨워
찔끔 흘렸던 눈물이 그것이다. 

중학생이나 흘릴 법한 눈물을
나이 마흔 셋에 흘렸던 것은 
내가 비록 뒤늦게 선택한 길이었지만, 
그만큼 절실하게 매달려 있었다는 방증이었기에 
내게는 소중하게 남아있는 기억이다.

혹 앞으로도! 여전히 지각인생을 살더라도 
그런 절실함이 있는 한 후회할 필요는 없을 것이다.

*몽이아빠 曰,

인생은 타이밍인지라, 그 시간이 적기였는지가 성패를 좌우하는 것이라 착각할 수 있다. 

"타이밍이 적절했기에 성공하고 그렇지 않아서 실패한다?"

그건 너무나 단순화, 일반화 한 오류에 지나지 않는다.

때로는, 타이밍상 실패하는게 적절하고 그것이 종국엔 더 좋은 결과로 귀결될 수 있다는 걸 느껴야 한다. 그게 타이밍...계속된 흐름으로서의 인생.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최근 수정일 조회 수sort 추천 수
공지 3.탈고전 몽이아빠, 혼잣말 게시판 file 2012-06-02 2013-02-25 14:23 72841  
50 1.글감 결론 : 건강 챙겨라~ file [75] 2013-04-22 2013-04-22 15:17 5320  
49 1.글감 징기스칸과 이순신장군 file 2013-04-17 2013-04-17 16:13 5338  
48 1.글감 유명 경영인들의 명언 모음 file 2013-09-30 2013-09-30 12:17 5393  
47 2.수정중 망하는 이유, 반론과 변명, 잘 되야하는 절박함이 성공을 보장하지는 않으며 오히려 방해한다. file [41] 2013-02-15 2013-02-15 11:44 5447  
46 1.글감 가장 바람직한 모습이 된 것처럼 대하라. 그리고 괴테& 파우스트 file 2014-09-15 2014-09-15 10:56 5467  
45 3.탈고전 늘 작은 일만 주어진다고 여기는 그데에게...이사 曰 file [7] 2012-07-18 2012-07-18 13:02 5493  
» 1.글감 손석희의 "지각인생" file [62] 2013-04-10 2013-04-10 10:26 5507  
43 1.글감 인문학 고전 서적 몇 개. 리바이어던에 대한 소고 file [5] 2012-06-02 2012-06-02 12:43 5509  
42 1.글감 결정을 잘 못하는 사람들의 3가지 착각 2014-08-14 2014-08-14 13:37 5555  
41 2.수정중 김어준 曰, 행복은 저축하는 것이 아니다. 잘 사는 사람이 훌륭한 것 file 2013-09-13 2013-11-07 18:10 5584  
40 1.글감 우문 현답? 현문 우답? 우문 우답? 정답 우기기? 출자제의 의도? ㅋㅋㅋㅋ file [61] 2012-10-30 2012-10-30 13:25 5624  
39 1.글감 우리는 행복하기 위해 세상에 왔지. file 2013-03-07 2013-03-07 13:44 5749  
38 2.수정중 "새로운 하고픈 일이 생겼다면?" file [17] 2012-06-02 2012-06-02 13:37 5783  
37 1.글감 애니팡 담론 file 2012-10-31 2012-10-31 14:03 5783  
36 1.글감 '버핏과의 점심' 경매 낙찰자가 꼽은 5가지 교훈...그리고 내 이야기 file 2014-09-15 2014-09-15 10:34 5822  
35 1.글감 "그걸 왜 해야되?"와 "Why not"의 차이 file 2014-08-14 2014-08-14 13:24 5917  
34 2.수정중 무보수와 악조건도 견디게 하는 목표의식 file [20] 2012-06-02 2012-06-02 13:36 5919  
33 1.글감 손정의의 "향후 30년 비전 발표"를 보면서... file [1] 2012-10-31 2012-10-31 14:05 5933  
32 1.글감 정치성향 테스트 결과를 보고... file 2014-09-13 2014-09-13 22:34 6038  
31 2.수정중 나는 꽃인가 똥인가... file 2012-06-02 2012-06-02 13:46 6068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