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이아빠 개인적인 일상다반사로 부터 얻은 영감, 깨달음, 가치관이라 할 만한 것들에 대해 소소히 정리하는 공간

손석희의 "지각인생"

1.글감 조회 수 5486 추천 수 0 2013.04.10 10:26:24
“지각인생”

1.jpeg e0067503_4701c5eabc153.jpeg

(손석희의 독백)

남들은 어떻게 생각할지 몰라도, 
나는 내가 지각인생을 살고
있다고 생각한다.

대학도 남보다 늦었고 사회진출도,
결혼도 남들보다 짧게는 1년,
길게는 3∼4년 정도 늦은 편이었다. 

능력이 부족했거나 다른 여건이
여의치 못했기 때문이었을 것이다.

모든 것이 이렇게 늦다 보니
내게는 조바심보다, 차라리 여유가 생긴 편인데,
그래서인지 시기에 맞지 않거나,
형편에 맞지 않는 일을 가끔 벌이기도 한다.

내가 벌인 일 중 가장 뒤늦고도
내 사정에 어울리지 않았던 일은 
나이 마흔을 훨씬 넘겨,
남의 나라에서 학교를 다니겠다고
결정한 일일 것이다.

1997년 봄 서울을 떠나 미국으로 가면서, 
나는 정식으로 학교를 다니겠다는
생각은 하지 않았다.

남들처럼 어느 재단으로부터
연수비를 받고 가는 것도 아니었고, 
직장생활 십수년 하면서 마련해 두었던
알량한 집 한 채 전세 주고, 
그 돈으로 떠나는 막무가내식 자비 연수였다. 

그 와중에 공부는 무슨 공부.
학교에 적은 걸어놓되,
그저 몸 성히 잘 빈둥거리다
오는 것이 내 목표였던 것이다. 

그러던 것이 졸지에 현지에서
토플 공부를 하고 나이 마흔 셋에
학교로 다시 돌아가게 된 까닭은
뒤늦게 한 국제 민간재단으로부터 
장학금을 얻어낸 탓이 컸지만,
기왕에 늦은 인생, 
지금에라도 한번 저질러 보자는
심보도 작용한 셈이었다.

미네소타 대학의 퀴퀴하고
어두컴컴한 연구실 구석에 처박혀 
낮에는 식은 도시락 까먹고,
저녁에는 근처에서 사온 햄버거를 
꾸역거리며 먹을 때마다

나는 서울에 있는 내 연배들을 생각하면서 
다 늦게 무엇 하는 짓인가 하는 후회도 했다. 
20대의 팔팔한 미국 아이들과 경쟁하기에는 
나는 너무 연로(?)해 있었고

그 덕에 주말도 없이 매일 새벽 한·두시까지
그 연구실에서 버틴 끝에 졸업이란 것을 했다.

돌이켜보면 그때 나는 무모했다. 
하지만 그때 내린 결정이 내게 남겨준 것은 있다. 
그 잘난 석사 학위? 그것은 종이 한 장으로 남았을 뿐, 
그보다 더 큰 것은 따로 있다. 

첫 학기 첫 시험 때 시간이 모자라
답안을 완성하지 못한 뒤, 
연구실 구석으로 돌아와 억울함에 겨워
찔끔 흘렸던 눈물이 그것이다. 

중학생이나 흘릴 법한 눈물을
나이 마흔 셋에 흘렸던 것은 
내가 비록 뒤늦게 선택한 길이었지만, 
그만큼 절실하게 매달려 있었다는 방증이었기에 
내게는 소중하게 남아있는 기억이다.

혹 앞으로도! 여전히 지각인생을 살더라도 
그런 절실함이 있는 한 후회할 필요는 없을 것이다.

*몽이아빠 曰,

인생은 타이밍인지라, 그 시간이 적기였는지가 성패를 좌우하는 것이라 착각할 수 있다. 

"타이밍이 적절했기에 성공하고 그렇지 않아서 실패한다?"

그건 너무나 단순화, 일반화 한 오류에 지나지 않는다.

때로는, 타이밍상 실패하는게 적절하고 그것이 종국엔 더 좋은 결과로 귀결될 수 있다는 걸 느껴야 한다. 그게 타이밍...계속된 흐름으로서의 인생.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최근 수정일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3.탈고전 몽이아빠, 혼잣말 게시판 file 2012-06-02 2013-02-25 14:23 72246  
70 1.글감 로고테라피와 모리타요법의 비교, 실존 분석을 기반으로... file [54] 2013-04-15 2013-04-15 10:51 6688  
69 1.글감 스티브 잡스의 주옥같은 명언 모음 file 2013-04-15 2013-04-15 10:29 6461  
68 1.글감 글쓰기...한 방에 되지는 않지만, 하는 만큼 느는 몇 안 되는 재주 [1] 2013-04-11 2013-04-11 11:14 3045  
67 2.수정중 멘토의 의미, 나 빼고 대부분 오용하고 있다면? file [37] 2013-04-10 2013-04-15 10:02 3000  
» 1.글감 손석희의 "지각인생" file [62] 2013-04-10 2013-04-10 10:26 5486  
65 1.글감 비관적인 생각은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못 할 뿐 아니라... file [36] 2013-04-09 2013-04-09 10:39 3644  
64 1.글감 착각은 자유지만, 당신 맘대로 그렇게 생각해주면 난 민망하거든? file [36] 2013-04-08 2013-04-08 17:11 3778  
63 1.글감 아이에게 무책임한 부모가 되는 방법 file [6] 2013-04-01 2013-04-01 15:12 4865  
62 1.글감 조웰, 오스틴 목사의 "행복의 힘" 소개 글을 보다가..."행복한 거짓말"이라는 단어를 떠올리다. file [49] 2013-04-01 2013-04-01 14:12 4763  
61 1.글감 메모 : 개인은 직장을 어떤 의미로 보아야 하는지...글쓰기 앞서 [44] 2013-03-28 2013-03-28 14:21 4019  
60 1.글감 "한국은 ‘힐링과 멘토’의 제국이다."라는 기사를 보다가... file [64] 2013-03-27 2013-03-27 14:20 4669  
59 1.글감 40대를 위한 10계명 file [4] 2013-03-26 2013-03-26 12:43 4146  
58 2.수정중 자이언효과 : 나쁜 놈이 아주 간혹 착한 짓 하면 대박나는 이유? file [4] 2013-03-22 2013-04-03 13:41 5066  
57 포샵글놀이 로켓은 달에 도달하는데 걸리는 시간의 90%를 경로 수정에 할애한다. file [2] 2013-03-14 2015-07-21 10:40 3612  
56 1.글감 인생은 빨리 가는 것보다 멀리 가는 것이 더 유의미하다는 걸 전제로... file [39] 2013-03-13 2013-03-13 10:22 4621  
55 1.글감 최고의 웹툰, "미생", 기억해 둘 만한 장면들과 생각들 file [1] 2013-03-11 2013-03-11 14:15 5033  
54 포샵글놀이 라 로슈포쿠, 허영심에 대해 경계함 file 2013-03-10 2013-03-10 22:42 4735  
53 1.글감 류현진, 다져스와의 계약 뒷 이야기(무릎팍도사) file [1] 2013-03-10 2013-03-10 14:44 4695  
52 1.글감 아이큐210의 천재, 김웅용...그가 평범하게 사는 이유 file [42] 2013-03-09 2013-03-10 00:19 4431  
51 1.글감 정계은퇴 후, 시체놀이 즐기는 유시민 & 常識 file [1] 2013-03-07 2013-03-08 10:03 4282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