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이아빠 개인적인 일상다반사로 부터 얻은 영감, 깨달음, 가치관이라 할 만한 것들에 대해 소소히 정리하는 공간

평소...내뱉던 말 중 하나. 다른 이의 담벼락 만화 한 장을 보다 엉뚱하게 뻗어나가 간략히 메모 정리.


 12313.png 321312.png


행복은 "대체로" (다양한 해석이 가능하나 "압박감"으로 이해할 때)스트레스의 크기와 반비례한다.

그렇다면 스트레스가 적은 상태에 대한 정리가 필요한데,

 

 (역시 대체로) 나의 말과 행동과 생각의 오차-편차-가 적을수록 "장기적 관점에서" 그 스트레스가 적다 하겠다. 단기적인 스트레스 회피를 위해 말과 행동과 생각의 오차범위가 일정 수준을 넘어서면 극단적인 스트레스 상황에 놓이게 되는 것은 모두 아는 사실.

이는 행복을 멀리 떠나보내는 격.

 

그렇다면, 말을 많이 할 수록 과연 족쇄가 되어 스트레스를 더 많이 유발하는가?

 

그렇지 않다. 문제는 "맘에 없는 말", 또는 "준비되지 않은 허상 또는 희망사항을 기정 사실화 하거나 과장하고 치장하는 표현, 행동"에 있다.

 

결국 자기 마음 속을 알아야 하고, 스스로를 깨쳐야 마음과 말, 행동의 간극을 좁히기에 용이하다.

 

나를 알고 내 생각의 줄기를 잡는 것. 그 줄기를 잡아가며 말에 그 의도를 담는 것.

여기까지만 이뤄지면 행동은 상대적으로 쉬운 것이다.

 

스위스 언어학자 "어쩌구"가 말했다고 한다. "말은 되게하는 힘이 있다."

역시 이 전제도 전자가 어느 정도 성숙단계에 들어서면 분명히 유효한 이야기다.



그래서... 

그러하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최근 수정일sort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3.탈고전 몽이아빠, 혼잣말 게시판 file 2012-06-02 2013-02-25 14:23 72538  
110 1.글감 유시민의 "어떻게 살 것인가" file 2013-05-28 2013-05-28 17:56 4207  
109 2.수정중 늙어갈수록 초라해지는 삶으로 가는 방법 file 2013-06-02 2013-06-02 13:15 3805  
» 1.글감 스트레스와 행복의 관계, 그리고 행복한 상태를 유지하려면? file 2013-06-03 2013-06-03 12:59 4860  
107 1.글감 지금 그 자리가 맞는 자리인지 아닌지는 누구나 알고있다. file 2013-06-04 2013-06-04 16:59 3713  
106 1.글감 EBS 환상적인 실험을 보고...우리 사회가 과연 "갈매기군단"과 다른가? file 2013-06-12 2013-06-12 12:33 4070  
105 포샵글놀이 조지 버나드 쇼 명언 : why & Why not file 2013-06-14 2013-06-14 10:40 5173  
104 1.글감 부드러운 표현과 어법은 애매함와 무책임(틀려도 빠져나갈 구녕 만들기)의 다른 말 file 2013-06-14 2013-06-14 11:12 3880  
103 1.글감 죽기전 가장 많이 하는 후회 TOP 5 file 2013-06-19 2013-06-19 16:01 4579  
102 1.글감 '근친상간적 자기확신의 증폭(incestuous amplification)' 에 대해... file 2013-06-21 2013-06-21 13:21 4031  
101 3.탈고전 감동적인 웅진코웨이 임신/출산편 광고와 얽힌 내 사연 file 2013-06-28 2013-06-28 09:41 4670  
100 1.글감 노자의 무위자연, 성선설과 성악설이 아닌 무엇 file 2013-06-28 2013-06-28 15:49 5202  
99 경승체손글씨 날카롭게치켜쓰기경승체 file 2013-07-03 2013-07-03 16:38 3868  
98 1.글감 미국, 가족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문화 & 한국, 직장인으로서의 가족행복 규칙 file 2013-07-04 2013-07-04 09:57 4157  
97 1.글감 이솝우화의 여우가 냉소주의자. 메모 file 2013-07-04 2013-07-04 13:14 4145  
96 1.글감 메모 : 나는 셜록 홈스처럼 살고 싶다 by 표창원 file 2013-07-04 2013-07-04 15:05 3625  
95 2.수정중 "바보들은 책속에서 몸에 맞지 않는 옷을 찾아 걸친다." file 2013-07-11 2013-07-11 11:45 3878  
94 1.글감 내가 생각하는 나 vs 남들이 바라보는 나 file 2013-07-22 2013-09-07 00:00 4137  
93 2.수정중 아이를 키우는 것이 아니라 아이와 함께 성장하는 것 file 2013-07-24 2013-07-24 11:42 3550  
92 2.수정중 남 덕보려 하는게 무능의 상징. 부부도 마찬가지. 법륜스님 주례사... file 2013-07-24 2013-07-24 10:29 4797  
91 2.수정중 2006년에 "야심만만"이라는 강호동,박수홍 진행의 TV 프로그램에 나온 "한 마디"들 file 2013-07-25 2013-07-25 09:11 4126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