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이아빠 개인적인 일상다반사로 부터 얻은 영감, 깨달음, 가치관이라 할 만한 것들에 대해 소소히 정리하는 공간

어린왕자 中 어린왕자와 사막여우의 대화

d0028073_09110322.jpeg


어린왕자: 난 지금 슬퍼 나랑 놀자

사막여우: 난 너와 놀수 없어 난 아직 길들여 지지 않았어

어린왕자: 길들인다는게 뭐지?
사막여우: 사람들 사이에서 너무 쉽게 잊혀진 어떤 것인데, 그건 '관계를 만든다'는 뜻이야.

어린왕자: 관계를 만든다고?

사막여우: 물론이지. 넌 나에게 아직은 많은 다른 소년들과 다를 바 없는 한 소년일 뿐이야.
              그래서 난 너를 필요로 하지는 않지. 또 너도 나를 필요로 하지 않고. 너에게 나는 
              다른 많은 여우들과 다를 바 없는 여우 한 마리에 지나지 않거든. 그렇지만 만약 
              네가 날 길들인다면 우리는 서로를 필요로 하게 되는 거야. 넌 나에게 이 세상에서
              단 하나뿐인 존재가 되는거고, 나도 너에게 세상에서 유일한 존재가 되는 거야...

어린왕자: 아, 이제 조금 알 것 같아. 나에게 꽃 한 송이가 있는데 그 꽃이 나를 길들인 걸 
              거야...

사막여우: 내 생활은 단조로워... 난 닭을 쫓고 사람들은 나를 쫒지... 그렇지만 만약 나를
              길들인다면 내 생활은 환히 밝아질 거야. 저기 밀밭이 보이지? 난 빵을 먹지 않아
              그렇기에 나에게 밀밭은 아무 생각도 불러일으키지 않아. 하지만 네가,
              황금빛 머리카락을 가진 네가 나를 길들인다면, 그렇게 된다면 정말 근사할 거야!
              왜냐하면 역시 황금빛으로 물든 밀밭이 내게 네 추억을 떠올려 줄 테니까.
              그러면 나는 밀밭 사이를 불어 가는 바람 소리도 좋아하게 되겠지.....
              부탁이야..... 나를 길들여 줄래?

어린왕자: 어떻게 하면 되지?

사막여우: 인내심이 있어야 돼. 처음에는 내게서 조금 떨어져서 이렇게 풀밭에 앉는 거야.
              나는 너를 흘끔흘끔 곁눈질로 쳐다보지. 넌 아무 말도 하지 마. 말은 오해의 
              근원이지.
              날마다 넌 조금씩 더 가까이 다가앉을 수 있게 될거야.....
              매일 똑같은 시간에 와 주는 게 더 좋아 이를테면 네가 오후 네 시에 온다면 난 
              세 시부터 행복해지기 시작할거야. 네 시가 가까워 올수록 나는 점점 행복하겠지. 
              그리고 네 시가 다 되었을 때 난 흥분해서 가만히 앉아 있지 못할 거야. 아마 행복이
              얼마나 값진 것인가 알게 되겠지!...

어린왕자: 알았어...
 

그렇게 해서 어린 왕자는 여우를 길들였다. 그리고 시간이 되어 그가 떠나려 하자 여우가 말했다.
 
사막여우: 아! 난..... 울고 말 거야.

어린왕자: 그건 어쩌면 네 탓이야. 난 널 슬프게 만들고 싶지는 않았는데..... 네가 나한테
              길들여 달라고 했잖아.....

사막여우: 그건 그래. 그런데도 울 거야

어린왕자: 그것 봐. 길들인다는 게 뭐가 좋니!

사막여우: 좋은 게 있지. 저 밀밭의 색깔을 보면.....

어린왕자: ... 잘 있어...

사막여우: 잘 가. 참, 내 비밀을 말해 줄게. 아주 간단한건데.....
              그건 마음으로 보아야 잘 보인다는 거야. 가장 중요한 것은 눈에 보이지 않는
              법이야.

어린왕자: 가장 중요한 것은 눈에 안 보인다.....

사막여우: 네가 네 별의 장미를 그토록 소중하게 만든 건 그 꽃에게 네가 바친 그 시간들이야.

어린왕자: 내가 그에게 바친 시간들이다.....

사막여우: 사람들은 그 진리를 잊어버린 거야. 그렇지만 넌 잊어선 안 돼. 네가 길들인 것에
              대해 넌 언제까지나 책임이 있는 거니까. 너는 네 장미에 대해 책임이 있어....

어린왕자: 나는 내 장미에게 책임이 있다.....

사막여우: 그래, 책임이 있어
              사랑은 길들여지는거야
 
- 어린왕자 中 사막여우와의 대화 -


30년 가까이 되었지만, 여전히 읽을 때마다 많은 생각이 들게 만드는 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최근 수정일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3.탈고전 몽이아빠, 혼잣말 게시판 file 2012-06-02 2013-02-25 14:23 72236  
90 3.탈고전 감동적인 웅진코웨이 임신/출산편 광고와 얽힌 내 사연 file 2013-06-28 2013-06-28 09:41 4652  
89 1.글감 '근친상간적 자기확신의 증폭(incestuous amplification)' 에 대해... file 2013-06-21 2013-06-21 13:21 4012  
88 1.글감 죽기전 가장 많이 하는 후회 TOP 5 file 2013-06-19 2013-06-19 16:01 4566  
87 1.글감 부드러운 표현과 어법은 애매함와 무책임(틀려도 빠져나갈 구녕 만들기)의 다른 말 file 2013-06-14 2013-06-14 11:12 3861  
86 포샵글놀이 조지 버나드 쇼 명언 : why & Why not file 2013-06-14 2013-06-14 10:40 5117  
85 1.글감 EBS 환상적인 실험을 보고...우리 사회가 과연 "갈매기군단"과 다른가? file 2013-06-12 2013-06-12 12:33 4050  
84 1.글감 지금 그 자리가 맞는 자리인지 아닌지는 누구나 알고있다. file 2013-06-04 2013-06-04 16:59 3702  
83 1.글감 스트레스와 행복의 관계, 그리고 행복한 상태를 유지하려면? file 2013-06-03 2013-06-03 12:59 4851  
82 2.수정중 늙어갈수록 초라해지는 삶으로 가는 방법 file 2013-06-02 2013-06-02 13:15 3794  
81 1.글감 유시민의 "어떻게 살 것인가" file 2013-05-28 2013-05-28 17:56 4194  
80 1.글감 밥상머리의 작은 기적...웅이맘의 글을 보다가 file [46] 2013-05-24 2013-05-24 14:02 3901  
» 1.글감 어린왕자 中 어린왕자와 사막여우의 대화 file [32] 2013-05-22 2013-05-22 15:16 6579  
78 3.탈고전 2013년 스승의날 최우암선생님께 올린 편지글 file [5] 2013-05-14 2013-05-14 10:12 4771  
77 1.글감 결론 : 건강 챙겨라~ file [75] 2013-04-22 2013-04-22 15:17 5247  
76 1.글감 직접 만들어 위성 쏘는 송호준씨의 사례와 로고테라피 file [26] 2013-04-22 2013-04-22 13:31 4215  
75 1.글감 무책임 종합세트 file [15] 2013-04-18 2013-04-18 14:41 4576  
74 1.글감 징기스칸과 이순신장군 file 2013-04-17 2013-04-17 16:13 5298  
73 1.글감 '생우우환, 사우안락(生于憂患, 死于安樂)' [2] 2013-04-17 2013-04-17 15:59 4869  
72 2.수정중 윤리관을 강조한 아름다운 디자이너 빅터 파파넥 file 2013-04-16 2013-04-16 11:58 7405  
71 1.글감 누가 물었다. 왜 그게 궁굼하냐고...내 대답은 file [1] 2013-04-15 2013-04-15 14:34 3731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