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이아빠 개인적인 일상다반사로 부터 얻은 영감, 깨달음, 가치관이라 할 만한 것들에 대해 소소히 정리하는 공간

내용 중 나온, '근친상간적 자기확신의 증폭(incestuous amplification)' 에 대해...


이 말은 네이버사전에선 "(신조어) 생각이 같은 사람들 사이에서 특정 신념이 더 확고히 자리 잡아 결국 잘못된 생각이나 판단 오류가 발생함" 이라고 썼다.

역하자면, 
1. 대표적인 잘못이라 생각하는 근친상간이라는 명확한 잘못을 (논리)확충, 확장함으로써 그것마저 나쁜 것이 아니라는 오해에 빠지게 되는 과정을 이야기한다는 설명과

2. 그저 밀접한 관계를 맺고있는 사람들끼리만 끼리끼리 모임으로써의 모임 외의 대상에 배타적이며 어떤 논리든 내부적으로 상승효과를 일킨다는 설명

후자가 일반적으로 쓰이지만, 구태어 근친상간 ; incestuous 이란 강렬한 단어를 쓴 것은 무엇 때문이었을까 생각해보면 1번의 설명도 일리가 없지 않다.

어쨋든 무책임 역시 시대와 상황 속에 최선의 방향이라 칭할 수 있는 혼돈의 시대인 듯 하다. 나쁘지 않음.


*이 글의 동기가 된 "근친상간적 자기확신의 증폭(incestuous amplification)" 사용 예

현재 금융시장을 뒤흔들고 있는 버냉키의 Tapering에 대한 폴 크루그먼 교수의 논평.

- 간단히 요약 및 차트 첨부 - 

“A Potentially Tragic Taper” 

FOMC에서 버냉키의 발언은 연준이 낙관적인 경제 전망에 근거해 점점 매파적인 태도로 전환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 하지만 그건 부적절한 처사.

그 이유는 여전히 미국 경제는 깊은 수렁에 빠져있기 때문이다. 특히나 실업률보다 취업률을 보면 명확하게 알 수 있다. 오늘날 미국의 취업률은 과거에 비해 받아들일 만한 수준이 아니며, 인플레이션도 연준의 목표치 아래에 맴돌고 있는 상황이다. (아래 차트를 참조, 출처: 세인트 루이스 연준)

아마도 연준은 고용과 인플레이션 상황이 개선될 것이라고 믿고 있는 듯하다. 그러나 사실 금융위기가 시작된 이후로 지나치게 낙관적인 자세를 견지해왔던 연준이었다. 그리고 미국 경제는 아직도 도움이 필요한 상태이다. 

그렇다면 어떻게 연준이 도울 수 있을 까? 예전에 내가 했던 표현대로 하자면, 무책임해 질것을 확실하게 약속해라(it must credibly promise to be irresponsible). 

그러나 실제로 이들이 하고 있는 것은 파티가 시작하기 전에 펀치볼을 걷어 내어버리는 전통적인 중앙은행의 역할을 수행하려 들고 있다. 

이와 같은 버냉키의 발언으로 인해 금융시장 및 실물 경제에서 일어나고 있는 상황을 보면, 현실을 직시하기보다는 자신과 생각이 같은 사람들의 말만을 듣고 세상을 잘못 판단하게 되는 '근친상간적 자기확신의 증폭(incestuous amplification)'이 일어날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이 생긴다. 

출처: http://krugman.blogs.nytimes.com/2013/06/20/a-potentially-tragic-taper/

………

케인지안 다운 폴크루그먼 교수의 논평. “무책임해질 것을 확실하게 약속해라”는 이게 뭔 말인가 싶어 봤더니, 1998년 폴크루그먼 교수가 장기불황에 빠져있는 일본 중앙은행을 향해 던진 메시지였음. 

한마디로 비전통적인 통화정책을 계속해서 고수함으로써, 인플레이션 기대 심리를 상승시키고 디플레이션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의미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최근 수정일sort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3.탈고전 몽이아빠, 혼잣말 게시판 file 2012-06-02 2013-02-25 14:23 72251  
90 3.탈고전 감동적인 웅진코웨이 임신/출산편 광고와 얽힌 내 사연 file 2013-06-28 2013-06-28 09:41 4653  
» 1.글감 '근친상간적 자기확신의 증폭(incestuous amplification)' 에 대해... file 2013-06-21 2013-06-21 13:21 4014  
88 1.글감 죽기전 가장 많이 하는 후회 TOP 5 file 2013-06-19 2013-06-19 16:01 4566  
87 1.글감 부드러운 표현과 어법은 애매함와 무책임(틀려도 빠져나갈 구녕 만들기)의 다른 말 file 2013-06-14 2013-06-14 11:12 3863  
86 포샵글놀이 조지 버나드 쇼 명언 : why & Why not file 2013-06-14 2013-06-14 10:40 5136  
85 1.글감 EBS 환상적인 실험을 보고...우리 사회가 과연 "갈매기군단"과 다른가? file 2013-06-12 2013-06-12 12:33 4053  
84 1.글감 지금 그 자리가 맞는 자리인지 아닌지는 누구나 알고있다. file 2013-06-04 2013-06-04 16:59 3703  
83 1.글감 스트레스와 행복의 관계, 그리고 행복한 상태를 유지하려면? file 2013-06-03 2013-06-03 12:59 4851  
82 2.수정중 늙어갈수록 초라해지는 삶으로 가는 방법 file 2013-06-02 2013-06-02 13:15 3794  
81 1.글감 유시민의 "어떻게 살 것인가" file 2013-05-28 2013-05-28 17:56 4197  
80 1.글감 밥상머리의 작은 기적...웅이맘의 글을 보다가 file [46] 2013-05-24 2013-05-24 14:02 3903  
79 1.글감 어린왕자 中 어린왕자와 사막여우의 대화 file [32] 2013-05-22 2013-05-22 15:16 6597  
78 3.탈고전 2013년 스승의날 최우암선생님께 올린 편지글 file [5] 2013-05-14 2013-05-14 10:12 4773  
77 1.글감 결론 : 건강 챙겨라~ file [75] 2013-04-22 2013-04-22 15:17 5248  
76 1.글감 직접 만들어 위성 쏘는 송호준씨의 사례와 로고테라피 file [26] 2013-04-22 2013-04-22 13:31 4215  
75 1.글감 무책임 종합세트 file [15] 2013-04-18 2013-04-18 14:41 4579  
74 1.글감 징기스칸과 이순신장군 file 2013-04-17 2013-04-17 16:13 5299  
73 1.글감 '생우우환, 사우안락(生于憂患, 死于安樂)' [2] 2013-04-17 2013-04-17 15:59 4870  
72 2.수정중 윤리관을 강조한 아름다운 디자이너 빅터 파파넥 file 2013-04-16 2013-04-16 11:58 7427  
71 1.글감 누가 물었다. 왜 그게 궁굼하냐고...내 대답은 file [1] 2013-04-15 2013-04-15 14:34 3733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