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이아빠 개인적인 일상다반사로 부터 얻은 영감, 깨달음, 가치관이라 할 만한 것들에 대해 소소히 정리하는 공간

기사를 보다가...애견자취녀의자살

작성: 신경승 2012년 2월 14일 화요일 오전 9:3



애완견 죽자 따라 자살한 자취녀 기사를 보다가 문득...

어릴적부터 큰 개들만 10여마리 키워봤습니다. 그리고 사고로 레쉬란 강아지가 내 눈앞에서 죽어가는 걸 본게 어린시절 키운 개로는 마지막이었죠. 
제가 사회생활하면서 운동 같이할 개를 찾다가 골든리트리버 한 마릴사서 몽이라고 이름을짓고 12년째입니다. 그리고 저와 수많은 사욘을 함께한 동생이자 내새끼 같은 그 몽이와의 작별을 준비하고있습니다. 치매가 왔단 소식에 마음이 아파 그날은 간만에 술도 퍼마셨네요. 

음...요샌 주위 개 키울까 하는 분들께 잔소릴릴 하나 더 합니다. 

예전엔 부모될 자격없으면 키우지 말라했는데 이젠 "언젠가 이별하게 된다"라는 걸 꼭 생각하고 신중히 판단하길 강요합니다. 
안락사 시켜야하는 상황도...

너무 겁준다고요? 
알고 다짐하고 각오하고 결정하는 사람이 더 믿음직한건 당연지사. 

TV동물농장땜에 2조원대 애견시장이 생긴걸 좋아하는거보다 유기견 30만마리 양산된게 더 큰 손실이라 생각합니다. 참고로 유기견은 각 센터에 보내진 후 10일간 공지한 뒤 소각처리한답니다.(2006년까진 30일이었는데 국민 세금으로 유기견 마리당 10여만원씩 드는 관리비용이 부담되어 10일로 줄였습니다)

애완동물은 골라서 지를때가 제일 좋은 순간이지만, 기를땐 내 아기와 동급이고(대충 할거면 하지 말란 소리) 만족감은 그 이상일때도 있지만 떠나보낼때 고통도 상당합니다. 신중히 판단하시길. 

http://m.media.daum.net/media/hotreply/newsview/20120214075206687


IMG_1011.JPG

여기선, "네비家 몽이아빠"
navikorea@gmail.com

태그
첨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최근 수정일 조회 수sort 추천 수
공지 3.탈고전 몽이아빠, 혼잣말 게시판 file 2012-06-02 2013-02-25 14:23 72330  
30 1.글감 내가 아는 내 모습, 남이 보는 내 모습...무엇이 정확한가? file 2014-11-09 2014-11-09 17:52 3351  
29 1.글감 대중의 개입이야 말로 민주사회와 복지사회의 마지막 과제이자 증거 file 2013-08-18 2013-08-18 17:13 3349  
28 1.글감 Edmund Husserl. "프로텐션(기대)은 리텐션(기억)의 기투(반영)" file 2014-05-16 2014-05-16 18:14 3337  
27 1.글감 사춘기는 부모의 포기와 이해, 스트레스 꺼리의 대명사? file 2013-11-19 2013-11-19 13:40 3336  
26 1.글감 힐링은 마음보다 바로 실행하는 실행능력에 달려있다. file 2014-02-07 2014-02-07 14:03 3324  
25 1.글감 적절한 스트레스가 "사랑"으로 오인되게 만드는 프레임 file 2014-06-22 2014-06-22 02:31 3319  
24 2.수정중 아들이 성소수자임을 밝히자 어머니가 남긴 쪽지 file 2013-09-06 2013-09-06 15:07 3312  
23 1.글감 많이 아는 사람, 잘 하는 사람, 잘 가르치는 사람 중 제일은... file 2013-09-22 2013-09-22 20:03 3282  
22 1.글감 "싸가지" 없는 사람에 대한 재해석 시도 file 2013-10-15 2013-10-15 15:47 3254  
21 1.글감 역사상 가장 소심했던 "공자" file 2014-05-19 2014-05-19 16:06 3230  
20 1.글감 남자들은 왜 사랑하냐 물으면 잘 말해주지 않거나 건성일까... file 2013-09-29 2013-09-29 21:52 3229  
19 1.글감 탐나는 이교도인을 바라보는 한 기독교인... file 2013-10-15 2013-10-15 16:06 3194  
18 1.글감 시간은 기회비용. 몸은 거짓말을 하지 않고... file 2014-12-03 2014-12-03 22:54 3119  
17 1.글감 처음엔 몰랐지만, 살면서 직접 겪어가며 알게된 가벼운 진리들 file 2014-04-29 2014-04-29 11:53 3088  
16 1.글감 글쓰기...한 방에 되지는 않지만, 하는 만큼 느는 몇 안 되는 재주 [1] 2013-04-11 2013-04-11 11:14 3049  
15 2.수정중 멘토의 의미, 나 빼고 대부분 오용하고 있다면? file [37] 2013-04-10 2013-04-15 10:02 3004  
14 1.글감 소중하니까 오래 본다? 오래보면 소중해 진다? file 2014-12-04 2014-12-04 01:55 3000  
13 1.글감 내게 쓴소리해주는 사람 많은게 인복일지니... file 2014-04-22 2014-04-22 17:16 2892  
12 1.글감 개그맨 박지선...나와 비슷한 경험을... file 2013-08-08 2013-08-08 17:10 2824  
11 경승체손글씨 염치 file 2014-04-27 2014-04-27 13:16 2746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