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이아빠 개인적인 일상다반사로 부터 얻은 영감, 깨달음, 가치관이라 할 만한 것들에 대해 소소히 정리하는 공간

결정을 잘 못하는 사람들의 3가지 착각


http://m.blog.naver.com/ksc12545/220055583354


결정을 잘 못하는 사람들 중에는 큰 착각에 빠져 있거나 자신의 문제를 자꾸 합리화하는 경우가 많다. 아래에 결정을 잘 못하는 사람들의 대표적인 3가지 착각과 결정을 잘하는 방법을 소개한다.

 

1. 신중해서라고 착각한다

가장 큰 착각은 결정을 미루고 더 많은 정보를 알아보는 것을 '신중함'이라고 미화하는 것이다. 이들은 더 많이 고민하고 비교해볼수록 더 좋은 결정을 할 수 있다는 착각에 빠져 있다. 하지만 비교의 범주가 커지고 정보가 많아질수록 판단 마비에 빠져 마냥 결정을 미루거나 시간에 쫓겨 충동적으로 결정해버린다.

 

2. 첫 단추를 잘못 끼우면 마지막 단추를 끼울 수 없다고 여긴다

결정을 잘못하면 이를 바로잡을 수 없고 갈수록 그 잘못이 커진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우리가 살면서 하는 수많은 결정 중 잘못된 것이 있다면 이를 보완하고 개선해서 교정할 기회도 있기 마련이다. 설사 첫 단추가 잘못 끼워졌다고 하더라도 중간에 다시 풀고 끼우면 된다. 그런 시행 착오를 거쳐야 점점 첫 단추를 잘 끼울 수 있다.

 

3. 최고의 결정이란 결정의 순간에 달려 있다고 착각한다

결정을 내리지 못하는 사람들은 비교하고 또 비교해서 '무결점의 결정'을 하려고 한다. 하지만 애초에 후회 없는 선택이란 존재하지 않는다. 어떤 결정을 하든 선택하지 않은 대안들에 대한 미련이 남을 수밖에 없다. 결정에 대한 만족은 결정의 순간보다 결정 후 과정에 달려 있다. 예를 들어 가족의 추억을 담기 위해 카메라를 골랐다면 어떤 제품을 골랐느냐에 따라 만족도가 좌우되는 것이 아니라 실제 가족의 추억을 얼마나 잘 카메라에 담느냐에 달려 있다.


내 생각.


결정을 미루며 그것이 신중함으로 비춰지길 바란다면 그건 그냥 비겁한 거다...비겁함은 남들이 어찌 생각해줄까에 영향받는 것. 게다가 뭔가 "결정을 미뤄도 될 명분꺼리"를 찾는 것이 신중함의 이면.

신중? 그건 결정을 할 때 부여되는 가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최근 수정일sort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3.탈고전 몽이아빠, 혼잣말 게시판 file 2012-06-02 2013-02-25 14:23 72307  
190 3.탈고전 몽이아빠, 혼잣말 게시판 file 2012-06-02 2013-02-25 14:23 72307  
189 1.글감 내 수준에서 다시금 현시대 경제관과 관련 지적 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추천 서적 file [10] 2012-06-02 2012-06-02 12:31 5197  
188 1.글감 인문학 고전 서적 몇 개. 리바이어던에 대한 소고 file [5] 2012-06-02 2012-06-02 12:43 5448  
187 1.글감 완벽의 추구 - 하버드大 최고의 행복강의 ; 완벽주의와 최적주의 file [214] 2012-06-02 2012-06-02 12:55 7357  
186 1.글감 [탁견]21세기 노스트라다무스’ 조지 프리드먼이 본 美·中·日·韓 작성: 신경승 2011년 5월 28일 토요일 오후 9:47 file [202] 2012-06-02 2012-06-02 13:15 6788  
185 2.수정중 페이스북을 1년쯤 하다보니.. file [2] 2012-06-02 2012-06-02 13:17 5231  
184 1.글감 마이클 무어의 Sicko에서 Tony Benn의 인터뷰 file [301] 2012-06-02 2012-06-02 13:31 10028  
183 2.수정중 의미 : 수전노와 자린고비 file [208] 2012-06-02 2012-06-02 13:35 7502  
182 2.수정중 무보수와 악조건도 견디게 하는 목표의식 file [20] 2012-06-02 2012-06-02 13:36 5858  
181 2.수정중 "새로운 하고픈 일이 생겼다면?" file [17] 2012-06-02 2012-06-02 13:37 5718  
180 2.수정중 김미경 교수, 아! 안철수 교수 부인 인터뷰에서 몇 가지 와닿은 말들 file [246] 2012-06-02 2012-06-02 13:38 8304  
179 2.수정중 위키노믹스와 Opening & Happiness의 상관관계 file [239] 2012-06-02 2012-06-02 13:40 8507  
178 1.글감 Steve Jobs & Many other things... file [351] 2012-06-02 2012-06-02 13:43 12258  
177 2.수정중 나는 꽃인가 똥인가... file 2012-06-02 2012-06-02 13:46 6018  
176 2.수정중 페북에서의 남녀생활탐구 file [243] 2012-06-02 2012-06-02 13:48 11537  
175 1.글감 최고의 싸움닭은? 목계지덕(木鷄之德) file [44] 2012-06-02 2012-06-02 13:51 8492  
174 2.수정중 강화이론 [ reinforcement theory , 强化理論 ] file [538] 2012-06-02 2012-06-02 13:54 15202  
173 1.글감 덕이 없는 재능은 위험하다 - 덕승재(德勝才)의 원리 file [9] 2012-06-02 2012-07-06 14:13 7846  
172 2.수정중 고정관념 꼬아보기. 최선??? file [1] 2012-06-02 2012-06-02 13:56 6502  
171 2.수정중 애완견 죽자 따라 자살한 자취녀 기사를 보다가 문득... file [418] 2012-06-02 2012-06-02 13:57 12595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