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이아빠 개인적인 일상다반사로 부터 얻은 영감, 깨달음, 가치관이라 할 만한 것들에 대해 소소히 정리하는 공간

저는 주입식 교육의 노예였어요.
누군가가 뭘 시키면 그걸 좋아했거든요.
반에서 시키는 것만 하다보니까
자연스럽게 점수에 맞춰서 
사범대 교육학과에 가게 되었고,
선생님이 되어야 겠다는 꿈은 없었어요.
하고 싶은 게 없었어요.

대학생이 되는데
내가 선택하고 싶은 과목을 선택해서 들으래요.
거기서 제가 멘붕이 온거죠
시키는 것만 주어ㅣㄴ 것만 하다가
내가 시간표를 짜라고 하니까 못하겠는 거에요.

그래서 친한 친구가 듣는대로
4년 내내 똑같이 수업을 들었어요
듣다보니까 자연스럽게 어느순간
노량진 임용고시 학원에 가 있는 거에요.
개는 선생님이 되고 싶던 친구니까,
개를 졸졸 따라서 4년뒤에 보니까
고시 학원에 가 있는 거에요.

'내가 왜 여기있지?'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고시학원이라는 좁은 공간에
200~300명 빽빽히 앉아 특강을 들었어요.
한 쪽 벽면이 통유리 였는데
한강, 남산타워가 보이고 너무 좋은 거에요.
그런데 200~300명 중에 아무도 안봐요.
특강 들으려고 한 글자도 안 좋치려고 하고 있는데,
저는 그때 내가 여기 왜 있지? 한거에요.

그 때 들었던 생각이 "내가 여기 왜 있지?
저런 미물도 행복해 하고 있는데
나는 절대 행복하지 않다.
내가 과연 행복했던 순간이 언제였지? 하면서
파노라마처럼 필름이 지나가요.

그 순간을 찾는데
'아! 학창시절 3~4면 모아놓고 웃겼을때!`
딱 거기에서 필름이 멈춰요.
'그래 그거야! 행복한걸 하자!' 하는 생각을 하면서
사람들을 비집고 뛰쳐나갔어요.

제가 그래서 그 계기를 통해서 개그맨을 하게 되었죠.


524400_498392190244134_604738862_n.jpeg

- 개그우먼 박지선 -



실은 저도 박지선과 비슷한 경험을 했습니다.

저는 고시를 그만 둔다는 발표를 하자마자
엄동설한에 돈 4천 몇 백원 들고 집에서 쫒겨났다는 점과

고시학원이 아닌 고시학원 끝나고 집에 오는 지하철 안에서 문득 떠오른 생각의 꼬리를 훑다가 깨닫고 결심하게 되었다는 부분이 약간 다르달까...ㅋㅋ

그리고 운이 좋았는지 저는,
무엇이 행복한지를 찾는 것보다 
"어떻게 살아야 행복한지"를 깨닫는 것이 우선이라는 생각에 다다랐습니다.

아는 분들 다 아는 사실인지 모르겠으나,
경험으로 깨달음에 도달하는 것이 더 유의미하다는 생각.

아! 한 가지 더.
박미선은 결국 개그맨이 되었습니다. 평생 가장 뿌듯했던 그 시절이 아이들 모아놓고 웃겼을 때란 그 추억 덕분에!
저도 평생 가장 큰 성취감을 느낀 추억이라면,
초중교 학창 시절, 늘 조용한 척 있다가 선생님 몰래 한 마디 툭 던져서 교실의 모든 아이들을 웃게 만들었던 그 순간이란 생각을 했습니다.
하지만 저는 무대 공포증...게다가 너무 안 웃기게 생겼고, 심지어 잘 생겼단 소리도...ㅡ,ㅡ;
평소 제가 제 아들 웅이가 개그맨이 되면 좋겠다고 말하고 다닌 것은 그런 사연이 있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최근 수정일sort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3.탈고전 몽이아빠, 혼잣말 게시판 file 2012-06-02 2013-02-25 14:23 72617  
110 2.수정중 김어준 曰, 행복은 저축하는 것이 아니다. 잘 사는 사람이 훌륭한 것 file 2013-09-13 2013-11-07 18:10 5568  
109 3.탈고전 초등학교 신문 원고4. secret 2013-09-09 2013-09-09 02:34    
108 3.탈고전 초등학교 신문 원고3. secret 2013-09-09 2013-09-09 02:24    
107 3.탈고전 초등학교 신문 원고1, 2. secret 2013-09-09 2013-09-09 02:19    
106 2.수정중 아들이 성소수자임을 밝히자 어머니가 남긴 쪽지 file 2013-09-06 2013-09-06 15:07 3324  
105 1.글감 대중의 개입이야 말로 민주사회와 복지사회의 마지막 과제이자 증거 file 2013-08-18 2013-08-18 17:13 3352  
104 1.글감 하늘에 죄가 되는 사랑도 하룻밤 길은 열리거늘 2013-08-13 2013-08-13 09:20 3759  
103 1.글감 후쿠시마 방사능 괴담에 대처하는 사람들의 행태를 보며 2013-08-12 2013-08-12 11:51 3451  
» 1.글감 개그맨 박지선...나와 비슷한 경험을... file 2013-08-08 2013-08-08 17:10 2832  
101 3.탈고전 "사람을 만나라" -10초만에 써갈겨간 글자락 2013-07-30 2013-07-30 11:01 3536  
100 2.수정중 2006년에 "야심만만"이라는 강호동,박수홍 진행의 TV 프로그램에 나온 "한 마디"들 file 2013-07-25 2013-07-25 09:11 4127  
99 2.수정중 남 덕보려 하는게 무능의 상징. 부부도 마찬가지. 법륜스님 주례사... file 2013-07-24 2013-07-24 10:29 4798  
98 2.수정중 아이를 키우는 것이 아니라 아이와 함께 성장하는 것 file 2013-07-24 2013-07-24 11:42 3552  
97 1.글감 내가 생각하는 나 vs 남들이 바라보는 나 file 2013-07-22 2013-09-07 00:00 4139  
96 2.수정중 "바보들은 책속에서 몸에 맞지 않는 옷을 찾아 걸친다." file 2013-07-11 2013-07-11 11:45 3880  
95 1.글감 메모 : 나는 셜록 홈스처럼 살고 싶다 by 표창원 file 2013-07-04 2013-07-04 15:05 3631  
94 1.글감 이솝우화의 여우가 냉소주의자. 메모 file 2013-07-04 2013-07-04 13:14 4152  
93 1.글감 미국, 가족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문화 & 한국, 직장인으로서의 가족행복 규칙 file 2013-07-04 2013-07-04 09:57 4159  
92 경승체손글씨 날카롭게치켜쓰기경승체 file 2013-07-03 2013-07-03 16:38 3869  
91 1.글감 노자의 무위자연, 성선설과 성악설이 아닌 무엇 file 2013-06-28 2013-06-28 15:49 5213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