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이아빠 개인적인 일상다반사로 부터 얻은 영감, 깨달음, 가치관이라 할 만한 것들에 대해 소소히 정리하는 공간

공자 맹자보다 '적자'라고 했다!
적자!
기록은 자체로 위대하고
맨날 읽기만 하는 사람보다 스스로 적은 것이 많은 사람이 더 잘 쓴다.

(내용 중)

"재판이사 강신옥 변호사 덕에 이겼다마는, 항소이유서를 내가 썼다. 그 때 판사가 나한테 '국민학교 나온 사람이 이런 글을 썼을 리가 없다'면서 면박을 줬어. 그 때 내가 얼마나 슬펐는지 아나."


국문과 박사가 아니고, 동국대 경주캠 한문학과 학사였다면, 천재지변이 일어나서 글 한 편이 대박나면 모를까, 뭔 글을 어떻게 갈겨도 무시 당했을 게 뻔하다. 첫 책 쓸 때 "동국대 경주캠"이라는 걸 무조건 넣어달라고 했다. 
.
고등학교 성적이 개판이라는 게 자랑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해서 부끄러울 것도 없다. 그걸 갖고 사람을 평가하는 게 실은 더 부끄러운 짓이라른 걸, 이른바 명문대를 나온 사람들은 알면서도 '그래도 성실성을 가늠할 수 있는 기준'이라고 한다. 고등학교 3년이 평생의 성실성을 가늠해 준다? 명문대 졸업장이 아까운 새끼들이다. 그나마 얘들은 양심이라도 있지. 부끄러운 줄도 모르고 학벌을 기준으로 내세우는 쓰레기들도 많다. 
.
교수임용할때 출신대학의 사회적 지명도를 점수에 반영하겠다는 학교에 원서를 썼던 적도 있고, 교수임용의 꿈을 버린 것에도, 우선 논문쓰기가 싫은 게 제일 큰 이유지만, 동국대 경주캠 출신이라는 이유도 있었다. 이러면 또 뻔한 소리가 나온다. 
.
"거기 나오고도 잘 된 사람 있다."
.
참으로 대학졸업장이 아까운 놈이나 하는 소리다. 누가 그걸 모르나? 사회전반적인 분위기가 그렇다는 것이고, 고등학교 공부 안 한 게 평생 죄가 되는 게 비정상이라는 것이고, 애초부터 나갈 길을 다 막아놓고는 모든 책임을 고등학교 때 공부 안 한 나한테 전가하는 게 웃기다는 거지. 
.
아버지가 주인으로 '있었던' 우유보급소 배달차량이 사람을 죽이는 사고를 냈다. 그런데 이 차의 명의가 아버지로 되어 있었고, 피해자 측에선 운전을 한 놈은 놔두고 아버지한테 소송을 걸었다. 1980년에 이 사고가 났는데, 당시 법은 차량소유자가 책임을 지게 되어있었다. 이 재판을 한다고 아버지는 집 재산을 다 날렸고, 대법원까지 가서 기존 법을 뒤집고 이겼다. 1983년 경향신문에 아버지 기사가 났다. 판례가 나온 것이다.
.
언젠가 아버지가 생전 먹지도 않는 술을 마시고는 나한테 훌쩍거리면서 이야기를 했다.
.
"재판이사 강신옥 변호사 덕에 이겼다마는, 항소이유서를 내가 썼다. 그 때 판사가 나한테 '국민학교 나온 사람이 이런 글을 썼을 리가 없다'면서 면박을 줬어. 그 때 내가 얼마나 슬펐는지 아나."
.
우리나라? 아직 멀었다. 예전보다 좋아지긴 했지만...어찌된게 아버지나 아들이나 다 이따구로 사냐. 쯧. 뭐 그래도 나는 내 딸이 동국대 경주캠 가더라도 좋다. 사람이 학벌갖고 사나? 자존심으로 사는 거지. 하핫.

여기선, "네비家 몽이아빠"
navikorea@gmail.com

첨부
엮인글 :
http://naviga.cafe24.com/Illumination/222271/539/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최근 수정일 조회 수 추천 수sort
공지 3.탈고전 몽이아빠, 혼잣말 게시판 file 2012-06-02 2013-02-25 14:23 72032  
190 3.탈고전 아내의 사과공구에 대한 내 게시물 백업 secret 2013-02-12 2013-02-12 12:05    
189 2.수정중 자이언효과 : 나쁜 놈이 아주 간혹 착한 짓 하면 대박나는 이유? file [4] 2013-03-22 2013-04-03 13:41 5036  
188 3.탈고전 몽이아빠, 혼잣말 게시판 file 2012-06-02 2013-02-25 14:23 72032  
187 1.글감 대한민국 초대 대법원장, 가인 김병로... file [2] 2012-07-25 2012-07-25 16:09 7702  
186 1.글감 내 수준에서 다시금 현시대 경제관과 관련 지적 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추천 서적 file [10] 2012-06-02 2012-06-02 12:31 5175  
185 1.글감 인문학 고전 서적 몇 개. 리바이어던에 대한 소고 file [5] 2012-06-02 2012-06-02 12:43 5425  
184 1.글감 완벽의 추구 - 하버드大 최고의 행복강의 ; 완벽주의와 최적주의 file [214] 2012-06-02 2012-06-02 12:55 7338  
183 1.글감 [탁견]21세기 노스트라다무스’ 조지 프리드먼이 본 美·中·日·韓 작성: 신경승 2011년 5월 28일 토요일 오후 9:47 file [202] 2012-06-02 2012-06-02 13:15 6755  
182 2.수정중 페이스북을 1년쯤 하다보니.. file [2] 2012-06-02 2012-06-02 13:17 5207  
181 1.글감 마이클 무어의 Sicko에서 Tony Benn의 인터뷰 file [301] 2012-06-02 2012-06-02 13:31 10010  
180 2.수정중 의미 : 수전노와 자린고비 file [208] 2012-06-02 2012-06-02 13:35 7481  
179 2.수정중 무보수와 악조건도 견디게 하는 목표의식 file [20] 2012-06-02 2012-06-02 13:36 5844  
178 2.수정중 "새로운 하고픈 일이 생겼다면?" file [17] 2012-06-02 2012-06-02 13:37 5704  
177 2.수정중 김미경 교수, 아! 안철수 교수 부인 인터뷰에서 몇 가지 와닿은 말들 file [246] 2012-06-02 2012-06-02 13:38 8282  
176 2.수정중 위키노믹스와 Opening & Happiness의 상관관계 file [239] 2012-06-02 2012-06-02 13:40 8475  
175 1.글감 Steve Jobs & Many other things... file [351] 2012-06-02 2012-06-02 13:43 12219  
174 2.수정중 나는 꽃인가 똥인가... file 2012-06-02 2012-06-02 13:46 5982  
173 2.수정중 페북에서의 남녀생활탐구 file [243] 2012-06-02 2012-06-02 13:48 11494  
172 1.글감 최고의 싸움닭은? 목계지덕(木鷄之德) file [44] 2012-06-02 2012-06-02 13:51 8462  
171 2.수정중 강화이론 [ reinforcement theory , 强化理論 ] file [538] 2012-06-02 2012-06-02 13:54 15113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