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이아빠 개인적인 일상다반사로 부터 얻은 영감, 깨달음, 가치관이라 할 만한 것들에 대해 소소히 정리하는 공간

결정을 잘 못하는 사람들의 3가지 착각


http://m.blog.naver.com/ksc12545/220055583354


결정을 잘 못하는 사람들 중에는 큰 착각에 빠져 있거나 자신의 문제를 자꾸 합리화하는 경우가 많다. 아래에 결정을 잘 못하는 사람들의 대표적인 3가지 착각과 결정을 잘하는 방법을 소개한다.

 

1. 신중해서라고 착각한다

가장 큰 착각은 결정을 미루고 더 많은 정보를 알아보는 것을 '신중함'이라고 미화하는 것이다. 이들은 더 많이 고민하고 비교해볼수록 더 좋은 결정을 할 수 있다는 착각에 빠져 있다. 하지만 비교의 범주가 커지고 정보가 많아질수록 판단 마비에 빠져 마냥 결정을 미루거나 시간에 쫓겨 충동적으로 결정해버린다.

 

2. 첫 단추를 잘못 끼우면 마지막 단추를 끼울 수 없다고 여긴다

결정을 잘못하면 이를 바로잡을 수 없고 갈수록 그 잘못이 커진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우리가 살면서 하는 수많은 결정 중 잘못된 것이 있다면 이를 보완하고 개선해서 교정할 기회도 있기 마련이다. 설사 첫 단추가 잘못 끼워졌다고 하더라도 중간에 다시 풀고 끼우면 된다. 그런 시행 착오를 거쳐야 점점 첫 단추를 잘 끼울 수 있다.

 

3. 최고의 결정이란 결정의 순간에 달려 있다고 착각한다

결정을 내리지 못하는 사람들은 비교하고 또 비교해서 '무결점의 결정'을 하려고 한다. 하지만 애초에 후회 없는 선택이란 존재하지 않는다. 어떤 결정을 하든 선택하지 않은 대안들에 대한 미련이 남을 수밖에 없다. 결정에 대한 만족은 결정의 순간보다 결정 후 과정에 달려 있다. 예를 들어 가족의 추억을 담기 위해 카메라를 골랐다면 어떤 제품을 골랐느냐에 따라 만족도가 좌우되는 것이 아니라 실제 가족의 추억을 얼마나 잘 카메라에 담느냐에 달려 있다.


내 생각.


결정을 미루며 그것이 신중함으로 비춰지길 바란다면 그건 그냥 비겁한 거다...비겁함은 남들이 어찌 생각해줄까에 영향받는 것. 게다가 뭔가 "결정을 미뤄도 될 명분꺼리"를 찾는 것이 신중함의 이면.

신중? 그건 결정을 할 때 부여되는 가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최근 수정일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3.탈고전 몽이아빠, 혼잣말 게시판 file 2012-06-02 2013-02-25 14:23 72317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