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이아빠 개인적인 일상다반사로 부터 얻은 영감, 깨달음, 가치관이라 할 만한 것들에 대해 소소히 정리하는 공간

자기수양만 하는 것을 "아무것도 하지 않는 비겁함"이라 한다면 반론할 수 있는가?

사람들이 좀 다혈질일 필요가 있다는 생각을 한다.
(참고로, 나에게 다혈질은 솔직함이다. 꾸미고 계산할 생각이 들기전에 내 뱉고 행동하는 것. 어느정도 습관되면 오해도 줄어들고 점차 자연스러워지더군.)

대체로 사람들은 
아닌건 아니라고 해야하는데 "신중함"이란 이름으로 시간을 보낸다.
맞는건 맞다고 호응하고 주장해야 하는데 "오만함"으로 비춰질까 담담하게 넘긴다.
생각을 말 할때도 행동이 그 생각을 못 받쳐준다 비난 받을까봐 미리 걱정이다.

결국, 아무것도 하지 않는 길만 찾는다.
정말 그렇다.

많이 배울수록 입이 무거워지고 듣는 것을 잘 하게 된다는 말.
어릴땐 쉽게 사랑에 빠지는데, 나이먹어 소개팅하면 까다로워지는 것과 별반 다르지 않다.
다시말하면, 어릴 땐 경험도 적고 비교대상도 적으니 호불호가 단순한 구조로 이뤄진다. 하지만, 나이먹을수록 남 경험 내 경험, 남 생각, 내 생각 모두 고려하다보니 안 되는 이유가 많아지고 "정말 좋은 사람"을 만나기 힘들어지는 상황으로 치닫는 이유가 된다.

결국, 많이 배울수록 경험이 많아지고 지식이 넓어질 수록 무엇이든 행동하거나 표현해서는 안 되는 기준이 많아진다. 좋게 말해 신중함이요. 실제론 그냥 "비겁함"이라 칭해도 반론하기 어려운 꼴이다.

스스로를 믿지 못하니, 또는 이해시킬 능력이 안 되거나 그럴 필요를 못 느끼고 살다보니, 자신의 본성과 개성, 장점까지도 억제하고 다그치며 개인 수양에 힘쓴다.
본성이 악하다고 믿는 성악설을 더 신뢰하는 이들과 비슷한 행태.
수양마저도 개인을 위한 이기심이 바탕. 스스로의 만족감을 위해서 수양을 즐길 뿐.

결국 말은 안 하지만 많은 이들이 자신을 찾아주기를 바라고, 주위엔 나에게 도움 줄만한 사람들이 많기를 기대한다.(역설적이게도, 진정 능력자는 그 반대의 길을 간다. 즉, 많은 이들을 찾고, 자신이 도와줄 수 있는 여지가 있는 사람들을 주위에 많이 둔다.)

엄밀히 말함녀 그들에겐 수양과 지혜, 지식습득에 있어, 기복신앙 이상의 목적은 없다.(적절히 타협하지 않는다면 자아발현의 단계는 어차피 죽을 때까지 없다. 수양은 올인의 대상이 아니고 살면서 같이 해야하는 것이다. 수양 끝날때까진 입 뻥긋 않겠다는 것도 객기)

부딛히고 깨져봐야 배우는거다.
그걸 제 때 해보지 않았다면 방향은 명확하게 잡되, 조금씩 점진적으로 진행해가기를 권한다.
중요한건 경험으로 증명할 수 있는 주관과 확신.

IMG_0226.JPG
(외수옹의 이런 자신감이 바로 "주관과 확신"의 좋은 예이다. 어떤 말에도 이론이 아닌 자기 경험이 더 큰 근거이다.) 

인생 후반전, 남에게 걱정 끼치는 것도 도리가 아니므로...주위 사람들에 생각을 공유하는 것 역시 도리.
내 상황과 생각을 공유하면 "너 이런 줄 몰랐어" 내지는 "이런 일을 니가?" 등의 이야기는 듣지 않게 된다. 
이것이 자유를 얻는 이치. 
그리고 참자유는 행복과 이웃에 있다는건 아는 이들만 안다는...


여기선, "네비家 몽이아빠"
navikorea@gmail.com

첨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최근 수정일 조회 수 추천 수sort
공지 3.탈고전 몽이아빠, 혼잣말 게시판 file 2012-06-02 2013-02-25 14:23 72613  
150 2.수정중 침묵은 경멸을 나타내는 가장 완벽한 표현이다. file [1] 2013-02-13 2013-02-13 10:03 4627  
149 1.글감 질문은 신뢰의 첫 단추... file 2013-11-24 2013-11-26 14:34 3867  
» 1.글감 자기수양만 하는 것을 "아무것도 하지 않는 비겁함"이라 한다면 반론할 수 있는가? file [1] 2013-02-15 2013-02-15 10:09 4472  
147 2.수정중 망하는 이유, 반론과 변명, 잘 되야하는 절박함이 성공을 보장하지는 않으며 오히려 방해한다. file [41] 2013-02-15 2013-02-15 11:44 5407  
146 1.글감 동네 돌보는 변호사 언니 이미연(동네 변호사-동변) file 2013-02-18 2013-02-18 15:37 4260  
145 1.글감 "안드라카, 인터넷을 통해 싸고 정확한 췌장함 진단지를 발명"기사에 대한 소회 file 2013-02-18 2013-02-18 15:45 4228  
144 포샵글놀이 라 로슈포쿠, 허영심에 대해 경계함 file 2013-03-10 2013-03-10 22:42 4750  
143 2.수정중 家和萬事成 그리고 최고의 가치로서의 가정과 그 수단으로서의 조직에 대한 소고 file 2013-02-20 2013-03-27 13:15 4714  
142 2.수정중 "정청래의 11가지 좋은 대화법"을 읽다가... file 2013-02-21 2013-02-21 10:35 4427  
141 2.수정중 스프링 or 코일이론 Coil theory : 사람을 입체적으로 판단하는 방법 file 2013-02-21 2014-02-20 13:41 3649  
140 포샵글놀이 Keep Calm and Carry On~~~~ file 2013-03-04 2013-03-10 22:29 3936  
139 2.수정중 낸시랭에 의해 "귀여운 변씨"가 되어버린 변희재. 자세히 들여다보기 file 2013-03-05 2013-03-05 10:57 4127  
138 1.글감 편의점 일 돕는 김능환 전선관위장(전 대법관) 부부의 인터뷰를 보다가 file 2013-03-07 2013-03-07 15:02 4519  
137 1.글감 우리는 행복하기 위해 세상에 왔지. file 2013-03-07 2013-03-07 13:44 5711  
136 1.글감 정계은퇴 후, 시체놀이 즐기는 유시민 & 常識 file [1] 2013-03-07 2013-03-08 10:03 4299  
135 1.글감 아이큐210의 천재, 김웅용...그가 평범하게 사는 이유 file [42] 2013-03-09 2013-03-10 00:19 4447  
134 1.글감 류현진, 다져스와의 계약 뒷 이야기(무릎팍도사) file [1] 2013-03-10 2013-03-10 14:44 4713  
133 1.글감 최고의 웹툰, "미생", 기억해 둘 만한 장면들과 생각들 file [1] 2013-03-11 2013-03-11 14:15 5045  
132 1.글감 인생은 빨리 가는 것보다 멀리 가는 것이 더 유의미하다는 걸 전제로... file [39] 2013-03-13 2013-03-13 10:22 4630  
131 포샵글놀이 로켓은 달에 도달하는데 걸리는 시간의 90%를 경로 수정에 할애한다. file [2] 2013-03-14 2015-07-21 10:40 3619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