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이아빠 개인적인 일상다반사로 부터 얻은 영감, 깨달음, 가치관이라 할 만한 것들에 대해 소소히 정리하는 공간

이 기사를 접하고는 개인적인 경험에 반추하며 여러 생각이 떠오릅니다.

실은 저도 한 때, 사법시험을 공부했었지요.
하지만 어느 날엔가 신림동에서 집으로 가던 지하철에서, 그 날도 매일 쓰던 일기를 긁적거리다가 이내 뒤통수를 한 대 맞은 것 같은 기분을 느끼게 됩니다.

그것은 바로,
'법관이 되어도 행복할 거 같지 않다. 결국 나는 다른 것을 하고 살게 될거 같다.'라는 생각이 확신에 이르렀기 때문이죠.

전 좀 다른 길을 갑니다. 마음은 다급했고, 남들에게 뒤쳐져있다는 생각 뿐이었습니다.
물론 공부는 꽤 해 놨다고(혼자선) 생각했지만, 그래도 사법고시가 쉽지 않은 시험이라는 점이 크게 작용 했지요.
전 그 날로 3년 정도 준비해 온 고시를 그만 두고, 평생 법원 공무원으로 퇴임하신 아버지께 자존심 상할 법한 소리들을 듣고 집에서 쫒겨납니다.("나가라!" 하는데 "네"하고 나온 케이스)

물론, 이 분 참 멋있습니다.
생각하는대로 사는 분들은 아는 게 많건 적건 어떤 "굳건함"이 느껴집니다.
쉽게 휩슬리지 않을 거란 생각이 들게 하는 그 무엇이 있습니다.
그냥 속칭, "내공"이라고 표현 할 수 있는 그것.

좋은 분에 관한 좋은 글

http://na-dle.hani.co.kr/arti/photo/139.html

(내용 중)

사법고시 준비할 때는 범죄자를 처벌하는 검사가 되고 싶었다. 하지만 사법연수원 시절 검찰 연수를 하면서 마음이 바뀌었다. 그 조직 문화가 싫었다. 또 그 문화에 물들까봐 싫었다. 여성 피의자 성추행 사건이나 헌법재판소장 청문회를 보면 알 수 있듯, 그들의 법 감정은 국민의 그것과는 차이가 크다. 그들의 특권 의식 때문인 것 같다. 로펌에 들어가는 것도 싫었다. 변호사인 나도 대형 로펌의 문을 열 때 주눅이 든다. 또한 한 변호사가 맡는 사건이 너무 많다. 내가 아는 친구는 사건을 30개나 맡고 있다. 어려운 처지의 사람들에게 도움을 줄 수 없을 것 같았다. 그런 생각 끝에 사랑방 같은 분위기의 ‘동네 변호사 카페’를 차렸다. (그의 사무실에 가려면 동생이 운영하는 아래층 카페를 지나야 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최근 수정일 조회 수sort 추천 수
공지 3.탈고전 몽이아빠, 혼잣말 게시판 file 2012-06-02 2013-02-25 14:23 72303  
110 경승체손글씨 검지중지끼고쓰기경승체 file [11] 2012-10-17 2012-10-17 09:43 4522  
109 1.글감 오지랖열전(423) file 2014-07-21 2014-07-21 14:55 4493  
108 1.글감 편의점 일 돕는 김능환 전선관위장(전 대법관) 부부의 인터뷰를 보다가 file 2013-03-07 2013-03-07 15:02 4490  
107 1.글감 자기수양만 하는 것을 "아무것도 하지 않는 비겁함"이라 한다면 반론할 수 있는가? file [1] 2013-02-15 2013-02-15 10:09 4458  
106 1.글감 아이큐210의 천재, 김웅용...그가 평범하게 사는 이유 file [42] 2013-03-09 2013-03-10 00:19 4437  
105 2.수정중 "정청래의 11가지 좋은 대화법"을 읽다가... file 2013-02-21 2013-02-21 10:35 4414  
104 1.글감 남을 위할 수록 내게 다시 돌아온다는 것을 기술적으로 활용하면? file 2014-11-21 2014-11-21 19:55 4389  
103 1.글감 스티브 잡스 : 인생의 진실...그리고 내가 생각하는 행복 2014-11-01 2014-11-01 21:25 4381  
102 1.글감 로컬SNS 플랫폼의 구상 동기 file 2014-07-18 2014-07-18 13:05 4339  
101 1.글감 싸이의 말이 내 맘. 싸이의 외모가 부러울 지경. ㅋㅋㅋㅋ file 2013-11-04 2013-11-04 19:00 4333  
100 1.글감 고민이란 그 무게가 아닌 지속 시간에 따라 해악이 결정되는... file 2013-12-06 2013-12-06 14:32 4317  
99 1.글감 사람의 심리는 이익보다는 손실에 좀 더 예민한 반응을 보인다 2014-02-18 2014-02-18 23:39 4316  
98 1.글감 정계은퇴 후, 시체놀이 즐기는 유시민 & 常識 file [1] 2013-03-07 2013-03-08 10:03 4284  
97 1.글감 화내는 사람이 성공하는 경우? 화내는게 나쁜게 아니다! file 2014-06-28 2014-06-28 13:20 4255  
» 1.글감 동네 돌보는 변호사 언니 이미연(동네 변호사-동변) file 2013-02-18 2013-02-18 15:37 4248  
95 1.글감 그 맛있어 보이는 포도주를 마시고 싶은 내 감정을 속였을까? 2014-07-21 2014-07-21 14:42 4225  
94 1.글감 직접 만들어 위성 쏘는 송호준씨의 사례와 로고테라피 file [26] 2013-04-22 2013-04-22 13:31 4219  
93 1.글감 "안드라카, 인터넷을 통해 싸고 정확한 췌장함 진단지를 발명"기사에 대한 소회 file 2013-02-18 2013-02-18 15:45 4209  
92 1.글감 옷빨, 패션과 껍데기론...그리고 선택지가 많을 수록 불행한 이유? 육아까지 확장해면... file 2013-11-19 2013-11-19 11:45 4204  
91 1.글감 유시민의 "어떻게 살 것인가" file 2013-05-28 2013-05-28 17:56 4199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