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이아빠 개인적인 일상다반사로 부터 얻은 영감, 깨달음, 가치관이라 할 만한 것들에 대해 소소히 정리하는 공간

오지랖열전(423)

1.글감 조회 수 4493 추천 수 0 2014.07.21 14:55:44

오지랖열전(423)


20140721_130821.png


웬 호스팅 만료 알람인가 싶었다.
내가 이런 걸 했을리가...? 하다가 가만 보니 하숙생 아이디다.
맞다! 1년 전 타성에 찌든 하숙생 앞날이 걱정되어 간단한 웹 프로그램 툴 책 하나 사주면서 공부해보라고 웹호스팅을 손수 결제해서 그 녀석 앞으로 지원해준 적이 있다.
아무리 봐도 잘 맞는 천성의 소유자라 생각되었기에...

오지랖은 "호의"를 기반으로 할 때 "오지랖"에 그치지 않게 된다.
새로운 역사가 되기도 하고, 기막힌 타이밍을 만들기도 한다.
한 때 "기껏 신경서 줬더니" 내게 "그넘에 오지랖은..."이라고 한 마디 뱉었다가 내 인연목록에서 삭제해드렸던 그 인연분께 새삼 고마움을 느낀다.

난 이왕 손가락질 당하며 "오지랖" 소리를 들을 바엔 예술의 경지로 승화시켜 자칭 "오지랖 대마왕"이 되기로 마음을 먹게 되었으니...끌끌글

*중요한 사실 : 그 하숙생은 2년여 수련기간을 거쳐 두 달 전 하산을 결행했고, 지금도 내게 오기 전과 다름없이 쳇바퀴를 돌리며 귀한 시간을 파먹고 있다. 좀 더 적극적인 "충격 오지랖"을 만지작거리다가도 이내 손을 감추는 건 지금은 서로 그 "때"(타이밍)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기 때문.

*오랫만에 들어가보니 첫 화면 상단에 손수 내가 오글거리는 멘트 한 줄 써둔게 보인다.
"니가 이걸하면서 페이지 손보는거의 재미(?)를 느끼게 되길 바래...나는 한 때 날 새는거 모르고 했거든...ㅋㅋ 실은 지금 만지다보니 막 땡김...ㅋㅋㅋ 굳럭!!!"
아...나란 놈은 참...

여기선, "네비家 몽이아빠"
navikorea@gmail.com

첨부
엮인글 :
http://naviga.cafe24.com/Illumination/210918/775/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최근 수정일 조회 수sort 추천 수
공지 3.탈고전 몽이아빠, 혼잣말 게시판 file 2012-06-02 2013-02-25 14:23 72294  
110 경승체손글씨 검지중지끼고쓰기경승체 file [11] 2012-10-17 2012-10-17 09:43 4521  
» 1.글감 오지랖열전(423) file 2014-07-21 2014-07-21 14:55 4493  
108 1.글감 편의점 일 돕는 김능환 전선관위장(전 대법관) 부부의 인터뷰를 보다가 file 2013-03-07 2013-03-07 15:02 4490  
107 1.글감 자기수양만 하는 것을 "아무것도 하지 않는 비겁함"이라 한다면 반론할 수 있는가? file [1] 2013-02-15 2013-02-15 10:09 4458  
106 1.글감 아이큐210의 천재, 김웅용...그가 평범하게 사는 이유 file [42] 2013-03-09 2013-03-10 00:19 4437  
105 2.수정중 "정청래의 11가지 좋은 대화법"을 읽다가... file 2013-02-21 2013-02-21 10:35 4414  
104 1.글감 남을 위할 수록 내게 다시 돌아온다는 것을 기술적으로 활용하면? file 2014-11-21 2014-11-21 19:55 4388  
103 1.글감 스티브 잡스 : 인생의 진실...그리고 내가 생각하는 행복 2014-11-01 2014-11-01 21:25 4381  
102 1.글감 로컬SNS 플랫폼의 구상 동기 file 2014-07-18 2014-07-18 13:05 4339  
101 1.글감 싸이의 말이 내 맘. 싸이의 외모가 부러울 지경. ㅋㅋㅋㅋ file 2013-11-04 2013-11-04 19:00 4333  
100 1.글감 사람의 심리는 이익보다는 손실에 좀 더 예민한 반응을 보인다 2014-02-18 2014-02-18 23:39 4316  
99 1.글감 고민이란 그 무게가 아닌 지속 시간에 따라 해악이 결정되는... file 2013-12-06 2013-12-06 14:32 4315  
98 1.글감 정계은퇴 후, 시체놀이 즐기는 유시민 & 常識 file [1] 2013-03-07 2013-03-08 10:03 4284  
97 1.글감 화내는 사람이 성공하는 경우? 화내는게 나쁜게 아니다! file 2014-06-28 2014-06-28 13:20 4255  
96 1.글감 동네 돌보는 변호사 언니 이미연(동네 변호사-동변) file 2013-02-18 2013-02-18 15:37 4246  
95 1.글감 그 맛있어 보이는 포도주를 마시고 싶은 내 감정을 속였을까? 2014-07-21 2014-07-21 14:42 4225  
94 1.글감 직접 만들어 위성 쏘는 송호준씨의 사례와 로고테라피 file [26] 2013-04-22 2013-04-22 13:31 4219  
93 1.글감 "안드라카, 인터넷을 통해 싸고 정확한 췌장함 진단지를 발명"기사에 대한 소회 file 2013-02-18 2013-02-18 15:45 4209  
92 1.글감 옷빨, 패션과 껍데기론...그리고 선택지가 많을 수록 불행한 이유? 육아까지 확장해면... file 2013-11-19 2013-11-19 11:45 4204  
91 1.글감 유시민의 "어떻게 살 것인가" file 2013-05-28 2013-05-28 17:56 4199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