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이아빠 개인적인 일상다반사로 부터 얻은 영감, 깨달음, 가치관이라 할 만한 것들에 대해 소소히 정리하는 공간

와이프는 걱정이 많습니다.
아기의 아토피가 다시 심해질까봐 걱정
장모님이 아프신데, 오늘은 장인어른도 비슷했다며 그리고는 한 달 뒤 돌아가셨다고 걱정

하지만, 엄밀히 말하면 걱정이란 것은 대책이 없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겁이라면 대책 여부와 상관 없는 것이지만...
그러고보면 와이프는 걱정이 아니라 겁이 많은 것이라고 봐야 할지 모릅니다.

떨어져 사는 꼴로 뭘 어찌해야 할 지 몰라서 멍하던 중에, 

홍춘욱 님의 글을 읽고 한 단락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내용 중)


저는 추락하는 주식시장에서 수많은 상처를 받았습니다. 뒤늦게 뛰어들었던 주식시장에서 큰 손실을 본 이후에는 아주 힘든 시간을 보냈죠. 그러던 중 오랜만에 대학 동창을 만나 저의 불운을 하소연했죠.

'왜 주식은 내가 사면 폭락하는 걸까?'

그때 친구가 제게 이런 말을 하더군요.

'광진아, 내가 친구로서 네게 하는 말인데, 네가 주식투자에서 실패한 것은 너의 잘못된 원칙 때문이야. 주식시장에는 항상 수많은 기회가 있고 불운은 지속되지 않을 거야. 비관적인 마음을 가지는 것은 결코 투자에 도움이 되지 않아. 그리고 네가 주식투자에 실패했다는 것을 다른 사람에게 말하고 다니는 것도 너의 미래에 도움되지 않을거야.'

c0009817_21584990.jpeg 

(이런 생각은 도움되지 않는다는 말입니다.)

----------------------------------------------------
여기서 두가지를 공감하고 한 가지르를 덧붙입니다.

1. 비관적인 마음을 가지는 것은 현재 상황을 해결하는데 도움이 되지 않을 뿐 아니라 해결책을 찾으려는 마음마저 사라지게 하니 오히려 악효과.

2. 남에게 자신의 비관적인 처지를 말하고 다닐땐, "문제를 해결하는 원인을 찾는 과정"이어야 하며, 단지 토닥토닥 위로받고 단기적으로만 기분 좋은 힐링만 의지하다간 문제 해결을 또 외면하게 된다.

(덧붙이는 아래 내용은 이 상황에 대한 이야기인데...제가 주위에 많이 얘기하는 부분이기도 하고요.)


3. 바둑을 둘 때, 곁에서 대국을 지켜보는 사람은 두고 있는 사람보다(실력이 같은 수준일 때) 더 멀리 앞 수를 내다 본다. 

보통 1-2수를 더 본다고 하는데, 이처럼 주위에 현상에 대해 직언 해 줄 수 있는 사람을 오래 가까이 하라.
다른 말로는...내게 달콤하고 듣기 좋은 말을 해주는 이들을 경계하라.(듣기 좋은 말들을 이런 이들이 모두 나쁜 사람은 아니지만, 내 뒤통수를 친 사람들 대부분은 쓴 소리 못하고 좋은 말 해주길 즐기던 사람이었다.)



사직동그가게20130204_160747.jpeg

쓸데없는 걱정들이 머리를 어지럽힐 때라고 생각되면 종종 꺼내보삼~ 

필요한 건 걱정이 아니고, 방법(해결책) 임!

갑감하면 주위에 도움을 구해. 자존심 세우느라 "척"하다 혼자 끙끙대지 마시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최근 수정일 조회 수sort 추천 수
공지 3.탈고전 몽이아빠, 혼잣말 게시판 file 2012-06-02 2013-02-25 14:23 72379  
70 1.글감 부드러운 표현과 어법은 애매함와 무책임(틀려도 빠져나갈 구녕 만들기)의 다른 말 file 2013-06-14 2013-06-14 11:12 3870  
69 경승체손글씨 날카롭게치켜쓰기경승체 file 2013-07-03 2013-07-03 16:38 3864  
68 1.글감 질문은 신뢰의 첫 단추... file 2013-11-24 2013-11-26 14:34 3862  
67 1.글감 페이스북에 대한 단상-나에게 페이스북이란... file 2013-10-22 2013-10-29 10:17 3816  
66 2.수정중 늙어갈수록 초라해지는 삶으로 가는 방법 file 2013-06-02 2013-06-02 13:15 3798  
65 1.글감 노는 돈 아껴 저금하겠다는 계획 세우지 마라?? file 2014-03-16 2014-03-16 17:15 3789  
64 1.글감 착각은 자유지만, 당신 맘대로 그렇게 생각해주면 난 민망하거든? file [36] 2013-04-08 2013-04-08 17:11 3788  
63 1.글감 장사/사업에 관한 일침(참고 글감) file 2014-05-19 2014-05-19 14:42 3785  
62 1.글감 능력자와 재주꾼 file 2013-12-06 2013-12-06 10:18 3779  
61 1.글감 보통, "나 힘들어..."라고 하면 반응들은 넷 중 하나. file 2013-11-04 2013-11-04 14:01 3775  
60 1.글감 하늘에 죄가 되는 사랑도 하룻밤 길은 열리거늘 2013-08-13 2013-08-13 09:20 3749  
59 1.글감 원하는 걸 알면서 소원을 비는걸까? file 2014-06-03 2014-06-03 10:13 3747  
58 1.글감 누가 물었다. 왜 그게 궁굼하냐고...내 대답은 file [1] 2013-04-15 2013-04-15 14:34 3735  
57 2.수정중 한센,Phil hansen의 TED 강연 : 수전증 미술학도 file 2014-06-22 2014-06-22 13:15 3730  
56 1.글감 지금 그 자리가 맞는 자리인지 아닌지는 누구나 알고있다. file 2013-06-04 2013-06-04 16:59 3706  
55 1.글감 "성형도 하는데.." 아기 두상 교정하는 엄마들...이란 기사가 낚시였다니! 2014-02-07 2014-02-07 14:19 3705  
54 1.글감 태도보다 중요한건 의도, 하지만 태도가 의도를 훼손하면... file 2014-02-14 2014-02-14 13:50 3704  
53 1.글감 아래 다섯가지 설명의 공통점 2014-02-07 2014-02-07 14:26 3690  
52 1.글감 여자와 남자는 작업이성에 어찌 반응하는가? file 2013-11-24 2013-11-24 13:18 3679  
» 1.글감 비관적인 생각은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못 할 뿐 아니라... file [36] 2013-04-09 2013-04-09 10:39 3648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