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이아빠 개인적인 일상다반사로 부터 얻은 영감, 깨달음, 가치관이라 할 만한 것들에 대해 소소히 정리하는 공간

자기수양만 하는 것을 "아무것도 하지 않는 비겁함"이라 한다면 반론할 수 있는가?

사람들이 좀 다혈질일 필요가 있다는 생각을 한다.
(참고로, 나에게 다혈질은 솔직함이다. 꾸미고 계산할 생각이 들기전에 내 뱉고 행동하는 것. 어느정도 습관되면 오해도 줄어들고 점차 자연스러워지더군.)

대체로 사람들은 
아닌건 아니라고 해야하는데 "신중함"이란 이름으로 시간을 보낸다.
맞는건 맞다고 호응하고 주장해야 하는데 "오만함"으로 비춰질까 담담하게 넘긴다.
생각을 말 할때도 행동이 그 생각을 못 받쳐준다 비난 받을까봐 미리 걱정이다.

결국, 아무것도 하지 않는 길만 찾는다.
정말 그렇다.

많이 배울수록 입이 무거워지고 듣는 것을 잘 하게 된다는 말.
어릴땐 쉽게 사랑에 빠지는데, 나이먹어 소개팅하면 까다로워지는 것과 별반 다르지 않다.
다시말하면, 어릴 땐 경험도 적고 비교대상도 적으니 호불호가 단순한 구조로 이뤄진다. 하지만, 나이먹을수록 남 경험 내 경험, 남 생각, 내 생각 모두 고려하다보니 안 되는 이유가 많아지고 "정말 좋은 사람"을 만나기 힘들어지는 상황으로 치닫는 이유가 된다.

결국, 많이 배울수록 경험이 많아지고 지식이 넓어질 수록 무엇이든 행동하거나 표현해서는 안 되는 기준이 많아진다. 좋게 말해 신중함이요. 실제론 그냥 "비겁함"이라 칭해도 반론하기 어려운 꼴이다.

스스로를 믿지 못하니, 또는 이해시킬 능력이 안 되거나 그럴 필요를 못 느끼고 살다보니, 자신의 본성과 개성, 장점까지도 억제하고 다그치며 개인 수양에 힘쓴다.
본성이 악하다고 믿는 성악설을 더 신뢰하는 이들과 비슷한 행태.
수양마저도 개인을 위한 이기심이 바탕. 스스로의 만족감을 위해서 수양을 즐길 뿐.

결국 말은 안 하지만 많은 이들이 자신을 찾아주기를 바라고, 주위엔 나에게 도움 줄만한 사람들이 많기를 기대한다.(역설적이게도, 진정 능력자는 그 반대의 길을 간다. 즉, 많은 이들을 찾고, 자신이 도와줄 수 있는 여지가 있는 사람들을 주위에 많이 둔다.)

엄밀히 말함녀 그들에겐 수양과 지혜, 지식습득에 있어, 기복신앙 이상의 목적은 없다.(적절히 타협하지 않는다면 자아발현의 단계는 어차피 죽을 때까지 없다. 수양은 올인의 대상이 아니고 살면서 같이 해야하는 것이다. 수양 끝날때까진 입 뻥긋 않겠다는 것도 객기)

부딛히고 깨져봐야 배우는거다.
그걸 제 때 해보지 않았다면 방향은 명확하게 잡되, 조금씩 점진적으로 진행해가기를 권한다.
중요한건 경험으로 증명할 수 있는 주관과 확신.

IMG_0226.JPG
(외수옹의 이런 자신감이 바로 "주관과 확신"의 좋은 예이다. 어떤 말에도 이론이 아닌 자기 경험이 더 큰 근거이다.) 

인생 후반전, 남에게 걱정 끼치는 것도 도리가 아니므로...주위 사람들에 생각을 공유하는 것 역시 도리.
내 상황과 생각을 공유하면 "너 이런 줄 몰랐어" 내지는 "이런 일을 니가?" 등의 이야기는 듣지 않게 된다. 
이것이 자유를 얻는 이치. 
그리고 참자유는 행복과 이웃에 있다는건 아는 이들만 안다는...


여기선, "네비家 몽이아빠"
navikorea@gmail.com

첨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최근 수정일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3.탈고전 몽이아빠, 혼잣말 게시판 file 2012-06-02 2013-02-25 14:23 72436  
50 1.글감 편의점 일 돕는 김능환 전선관위장(전 대법관) 부부의 인터뷰를 보다가 file 2013-03-07 2013-03-07 15:02 4504  
49 1.글감 우리는 행복하기 위해 세상에 왔지. file 2013-03-07 2013-03-07 13:44 5699  
48 2.수정중 낸시랭에 의해 "귀여운 변씨"가 되어버린 변희재. 자세히 들여다보기 file 2013-03-05 2013-03-05 10:57 4118  
47 포샵글놀이 Keep Calm and Carry On~~~~ file 2013-03-04 2013-03-10 22:29 3931  
46 2.수정중 스프링 or 코일이론 Coil theory : 사람을 입체적으로 판단하는 방법 file 2013-02-21 2014-02-20 13:41 3644  
45 2.수정중 "정청래의 11가지 좋은 대화법"을 읽다가... file 2013-02-21 2013-02-21 10:35 4420  
44 2.수정중 家和萬事成 그리고 최고의 가치로서의 가정과 그 수단으로서의 조직에 대한 소고 file 2013-02-20 2013-03-27 13:15 4708  
43 1.글감 "안드라카, 인터넷을 통해 싸고 정확한 췌장함 진단지를 발명"기사에 대한 소회 file 2013-02-18 2013-02-18 15:45 4220  
42 1.글감 동네 돌보는 변호사 언니 이미연(동네 변호사-동변) file 2013-02-18 2013-02-18 15:37 4253  
41 2.수정중 망하는 이유, 반론과 변명, 잘 되야하는 절박함이 성공을 보장하지는 않으며 오히려 방해한다. file [41] 2013-02-15 2013-02-15 11:44 5401  
» 1.글감 자기수양만 하는 것을 "아무것도 하지 않는 비겁함"이라 한다면 반론할 수 있는가? file [1] 2013-02-15 2013-02-15 10:09 4462  
39 2.수정중 침묵은 경멸을 나타내는 가장 완벽한 표현이다. file [1] 2013-02-13 2013-02-13 10:03 4617  
38 3.탈고전 아내의 사과공구에 대한 내 게시물 백업 secret 2013-02-12 2013-02-12 12:05    
37 3.탈고전 법륜스님 "잘하는 일과 좋아하는 일이 다를 때, 명쾌한 해법" file [13] 2013-01-31 2013-01-31 18:37 8993  
36 1.글감 선행이 늘어가는데 기여한다면, 자랑도 좋은 방법. 몸으로 겪다보면 선행도 관성을 가져오는 법 file [355] 2013-01-17 2013-01-17 12:42 10015  
35 3.탈고전 바넘효과 [ Barnum effect ] : 누구에게나 적용될 수 있는 얘기를 대상을 한정하여 말하면 "용하다"고 착각한다. file [327] 2013-01-17 2013-01-17 12:39 8761  
34 1.글감 긍정심리학의 권위자, 성인 발달연구의 거장 탈 벤 샤하르의 "행복의 조건" file [278] 2012-11-16 2013-03-10 17:17 10813  
33 1.글감 손정의의 "향후 30년 비전 발표"를 보면서... file [1] 2012-10-31 2012-10-31 14:05 5894  
32 1.글감 애니팡 담론 file 2012-10-31 2012-10-31 14:03 5759  
31 1.글감 우문 현답? 현문 우답? 우문 우답? 정답 우기기? 출자제의 의도? ㅋㅋㅋㅋ file [61] 2012-10-30 2012-10-30 13:25 5574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