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이아빠 개인적인 일상다반사로 부터 얻은 영감, 깨달음, 가치관이라 할 만한 것들에 대해 소소히 정리하는 공간

페이스북을 1년쯤 하다보니..

2.수정중 조회 수 5240 추천 수 0 2012.06.02 13:17:03

페이스북을 1년쯤 하다보니..

작성: 신경승 2011년 8월 11일 목요일 오전 11:20 







페이스북을 하게 되면서 기존의 네트워크형 커뮤니티와는 다른 행동을 하고있는 내 모습을 발견하게 되었다. 
sd.jpg 


 

1. 아무하고나 친구하는 분들은 워워~

무지막지하게 친구 많은 사람들은 댓글도 아무의미없이 수없이 달리니까 이런 사람들에겐 댓글을 안 달게 된다.

(좋아요라도 눌렀다간, 정신사납게 알람이 온다. 그렇다고 이런 사람들만 골라서 알람기능 죽이도록 하는 것도 성가시니 아주 신중해짐)

 물론 이걸로 먹고 사는데 도움되려 하시는 분들은 무작정 친구 추가, 수락 하고 다니시죠. 행복하지 않아보임.

 

2. 얼굴 이쁜 처자들의 친구 추천이 많이 뜬다.

물론 이런 분들 대부분이 별 끄적임 없음. '아~ 좋은 아침 이예요' 라는 글 한줄에 댓글 수십개 달리는게 보통이라는~ 대체로 이쁜 처자들 대체로 성의 없으나 펜(?)들은 꾸준히 의식함. 성의와 인간미는 비례하는 법. '똥에 파리가 꼬이는 법'인가????

 

3. 오프라인 인연이 친구 신청의 큰 기준(신뢰의 척도)

오프라인에서 아는 분들을 통한 한다리 건넌 친구 신청은 그다지 손이 부끄럽지 않게 건내는 경향. 

 

4. 페이지도 신중하게 '좋아요'

기업, 정보, 학습 페이지 등에 대해 친구 추가를 할 땐

 

5. 친구 신청 와도 수락엔 신중함

딱 봐서 모르는 분이라면 두달이고 세달이고 미루는 경향. 지금 아는 분들도 벅차서가 아니고, 소수정예 인연으로도 족하기 때문. 

 

6. 빠른 속도로 계속 매일매일 개선되는 페이스북

정말 다양한 스크립트 툴들의 마법상자 같은 곳!

특히, 새로고침(F5) 필요없는 웹 구현이 젤 이쁜 짓~

 

7. 트위터와 블로그, 구글플러스, 카페와 개인 사이트..

다 연동시키려면 내가 소셜커넥트 하나 만들어야할 듯. 물론 초안 잡다 성가셔져서 패스했음. ㅋ

 

8. 아무래도 적나라한 상념은 올리기 쑥스러움

갈수록 사실 기록형이 되고 있음. 개인 감정은 짧게 억제함.

사상과 가치관, 상념 속의 고민 등은 깊이 들어갈 수 없음. 그런 글들 올리는 분들 보면 한 편 신기하지만 내가 그런다 생각하면 손발이 오그라드느느느

 

9. 소소해도 좋고, 재밌어도 좋고, 때론 감동도 기대하게 되는...

페이스북에서도 유머와 위트는 소소한 웃음을 준다.

종종 좋은 글타래가 두세다리를 건너서 내 눈에 들어오면 행복하기까지~

 

10. 조금씩 기대가 커지고 있음

초기부터 한창 뒤져보고 나름 판단하건데,사실 우리나라에서 만큼은 싸이에 학습되고 블로그, 카페에 익숙한 토양에서 이미 다 경험한 것들의 짜집기라 생각했기에 한계가 있을것이라고 단언했다. 어랏?근데, 계속 진화가 이뤄지고 있다. 업데이트차트를 만드는 것 조차 따라라기 힘들 정도로 빠르게...

그래서 계속 갈 거란 생각이 든다. 대세란 말은 이제 누구에게도 의미없다. 그저 싸이와 웹, 네이버리안 사이에서 한 축을 담당하고 그 망이 세밀하고 촘촘해져 갈 것으로~~난 어떤 제품이나 서비스, 저작물 등을 보면, 그걸 만든, 쓴, 그린, 표현한, 제작한 '사람'에 대한 호기심이 떠오르는 '그것'이 좋다. 그 '사람'의 머릿속으로 들어가볼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는? 그런 느낌! 

 

개인적으론 여전히 한국형 Social Connect Messaging Tool에 관심이 있다는~

 

110811

여기선, "네비家 몽이아빠"
navikorea@gmail.com

첨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최근 수정일 조회 수sort 추천 수
공지 3.탈고전 몽이아빠, 혼잣말 게시판 file 2012-06-02 2013-02-25 14:23 72409  
150 1.글감 강신주현상? 까대는 글만 보다가 접한 균형잡힌 글 file 2014-02-07 2014-02-07 14:17 3571  
149 1.글감 사랑은 행위가 아니고 행복 역시 흐름이라는... file 2013-12-05 2013-12-05 11:28 3599  
148 1.글감 에고테스트, 나는...ABABC 타입 file 2014-02-05 2014-02-05 14:00 3605  
147 1.글감 소위 "인복안심설"이란? file 2013-11-28 2013-11-28 11:07 3613  
146 포샵글놀이 로켓은 달에 도달하는데 걸리는 시간의 90%를 경로 수정에 할애한다. file [2] 2013-03-14 2015-07-21 10:40 3615  
145 1.글감 메모 : 나는 셜록 홈스처럼 살고 싶다 by 표창원 file 2013-07-04 2013-07-04 15:05 3618  
144 1.글감 다들 질문과 거절의 의미를 오해하고 있다. 2014-02-07 2014-02-07 14:23 3623  
143 1.글감 실수나 시행착오, 실패를 두려워 하는 사람에게... file 2014-07-14 2014-07-14 12:18 3623  
142 1.글감 치과의사의 5억짜리 차자랑 file 2014-02-07 2014-02-07 13:56 3624  
141 2.수정중 스프링 or 코일이론 Coil theory : 사람을 입체적으로 판단하는 방법 file 2013-02-21 2014-02-20 13:41 3643  
140 1.글감 비관적인 생각은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못 할 뿐 아니라... file [36] 2013-04-09 2013-04-09 10:39 3648  
139 1.글감 여자와 남자는 작업이성에 어찌 반응하는가? file 2013-11-24 2013-11-24 13:18 3680  
138 1.글감 아래 다섯가지 설명의 공통점 2014-02-07 2014-02-07 14:26 3692  
137 1.글감 "성형도 하는데.." 아기 두상 교정하는 엄마들...이란 기사가 낚시였다니! 2014-02-07 2014-02-07 14:19 3706  
136 1.글감 태도보다 중요한건 의도, 하지만 태도가 의도를 훼손하면... file 2014-02-14 2014-02-14 13:50 3706  
135 1.글감 지금 그 자리가 맞는 자리인지 아닌지는 누구나 알고있다. file 2013-06-04 2013-06-04 16:59 3707  
134 2.수정중 한센,Phil hansen의 TED 강연 : 수전증 미술학도 file 2014-06-22 2014-06-22 13:15 3730  
133 1.글감 누가 물었다. 왜 그게 궁굼하냐고...내 대답은 file [1] 2013-04-15 2013-04-15 14:34 3735  
132 1.글감 원하는 걸 알면서 소원을 비는걸까? file 2014-06-03 2014-06-03 10:13 3748  
131 1.글감 하늘에 죄가 되는 사랑도 하룻밤 길은 열리거늘 2013-08-13 2013-08-13 09:20 3750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