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이아빠 개인적인 일상다반사로 부터 얻은 영감, 깨달음, 가치관이라 할 만한 것들에 대해 소소히 정리하는 공간

저는 주입식 교육의 노예였어요.
누군가가 뭘 시키면 그걸 좋아했거든요.
반에서 시키는 것만 하다보니까
자연스럽게 점수에 맞춰서 
사범대 교육학과에 가게 되었고,
선생님이 되어야 겠다는 꿈은 없었어요.
하고 싶은 게 없었어요.

대학생이 되는데
내가 선택하고 싶은 과목을 선택해서 들으래요.
거기서 제가 멘붕이 온거죠
시키는 것만 주어ㅣㄴ 것만 하다가
내가 시간표를 짜라고 하니까 못하겠는 거에요.

그래서 친한 친구가 듣는대로
4년 내내 똑같이 수업을 들었어요
듣다보니까 자연스럽게 어느순간
노량진 임용고시 학원에 가 있는 거에요.
개는 선생님이 되고 싶던 친구니까,
개를 졸졸 따라서 4년뒤에 보니까
고시 학원에 가 있는 거에요.

'내가 왜 여기있지?'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고시학원이라는 좁은 공간에
200~300명 빽빽히 앉아 특강을 들었어요.
한 쪽 벽면이 통유리 였는데
한강, 남산타워가 보이고 너무 좋은 거에요.
그런데 200~300명 중에 아무도 안봐요.
특강 들으려고 한 글자도 안 좋치려고 하고 있는데,
저는 그때 내가 여기 왜 있지? 한거에요.

그 때 들었던 생각이 "내가 여기 왜 있지?
저런 미물도 행복해 하고 있는데
나는 절대 행복하지 않다.
내가 과연 행복했던 순간이 언제였지? 하면서
파노라마처럼 필름이 지나가요.

그 순간을 찾는데
'아! 학창시절 3~4면 모아놓고 웃겼을때!`
딱 거기에서 필름이 멈춰요.
'그래 그거야! 행복한걸 하자!' 하는 생각을 하면서
사람들을 비집고 뛰쳐나갔어요.

제가 그래서 그 계기를 통해서 개그맨을 하게 되었죠.


524400_498392190244134_604738862_n.jpeg

- 개그우먼 박지선 -



실은 저도 박지선과 비슷한 경험을 했습니다.

저는 고시를 그만 둔다는 발표를 하자마자
엄동설한에 돈 4천 몇 백원 들고 집에서 쫒겨났다는 점과

고시학원이 아닌 고시학원 끝나고 집에 오는 지하철 안에서 문득 떠오른 생각의 꼬리를 훑다가 깨닫고 결심하게 되었다는 부분이 약간 다르달까...ㅋㅋ

그리고 운이 좋았는지 저는,
무엇이 행복한지를 찾는 것보다 
"어떻게 살아야 행복한지"를 깨닫는 것이 우선이라는 생각에 다다랐습니다.

아는 분들 다 아는 사실인지 모르겠으나,
경험으로 깨달음에 도달하는 것이 더 유의미하다는 생각.

아! 한 가지 더.
박미선은 결국 개그맨이 되었습니다. 평생 가장 뿌듯했던 그 시절이 아이들 모아놓고 웃겼을 때란 그 추억 덕분에!
저도 평생 가장 큰 성취감을 느낀 추억이라면,
초중교 학창 시절, 늘 조용한 척 있다가 선생님 몰래 한 마디 툭 던져서 교실의 모든 아이들을 웃게 만들었던 그 순간이란 생각을 했습니다.
하지만 저는 무대 공포증...게다가 너무 안 웃기게 생겼고, 심지어 잘 생겼단 소리도...ㅡ,ㅡ;
평소 제가 제 아들 웅이가 개그맨이 되면 좋겠다고 말하고 다닌 것은 그런 사연이 있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최근 수정일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3.탈고전 몽이아빠, 혼잣말 게시판 file 2012-06-02 2013-02-25 14:23 72279  
13 1.글감 오해한 사람과 오해할 짓을 한 사람, 그리고 혼자 오해한 사람. file 2015-01-02 2015-01-02 11:09 4898  
12 1.글감 남을 위할 수록 내게 다시 돌아온다는 것을 기술적으로 활용하면? file 2014-11-21 2014-11-21 19:55 4383  
11 1.글감 나는 잡담 잘 하는 사람이 좋다. 잡담의 재발견! file 2014-02-16 2014-02-16 23:02 4181  
10 1.글감 하늘에 죄가 되는 사랑도 하룻밤 길은 열리거늘 2013-08-13 2013-08-13 09:20 3742  
» 1.글감 개그맨 박지선...나와 비슷한 경험을... file 2013-08-08 2013-08-08 17:10 2822  
8 1.글감 이솝우화의 여우가 냉소주의자. 메모 file 2013-07-04 2013-07-04 13:14 4119  
7 1.글감 징기스칸과 이순신장군 file 2013-04-17 2013-04-17 16:13 5301  
6 1.글감 로고테라피와 모리타요법의 비교, 실존 분석을 기반으로... file [54] 2013-04-15 2013-04-15 10:51 6698  
5 1.글감 손석희의 "지각인생" file [62] 2013-04-10 2013-04-10 10:26 5488  
4 1.글감 정계은퇴 후, 시체놀이 즐기는 유시민 & 常識 file [1] 2013-03-07 2013-03-08 10:03 4284  
3 2.수정중 낸시랭에 의해 "귀여운 변씨"가 되어버린 변희재. 자세히 들여다보기 file 2013-03-05 2013-03-05 10:57 4105  
2 1.글감 잘 먹고 잘 살겠다면서 그리 감정 속이고 위선만 하신다면, 게다가 아침도 굶어? 그게 사기지... file [279] 2012-10-26 2012-10-26 10:38 10427  
1 2.수정중 안철수, 힐링캠프 어록 자막 캡쳐본...대선관련 스포일러 있음! ㅋ file [12] 2012-07-24 2012-07-24 10:29 6549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