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이아빠 개인적인 일상다반사로 부터 얻은 영감, 깨달음, 가치관이라 할 만한 것들에 대해 소소히 정리하는 공간

아이를 키우는 것이 아니라 아이와 함께 성장하는 것


1274443798.jpeg


우리는 아이를 키운다고 흔히 말 합니다.

하지만, 아이는 저절로 큽니다.

부모들이 간혹 아이에게 서운한게 있을 때, "지 혼자 큰 줄 알지?" 되묻고 따지곤 합니다.

하지만, 냉정하게도...아이는 혼자 큽니다.

부모는 그저 거들 뿐입니다.

그것이 명확한 사실이든 다소 무리든 의지를 가지고 그것을 인정하는 노력을 해야 아이를 제대로 바라볼 수 있습니다.


아이는 부모에 절대적 의존관계가 아닙니다. 종속관계나 주종관계는 더더욱 아닙니다.

있는 그대로의 모습으로 아이가 성인이 될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아주 쉽습니다.


"있는 그대로의 모습으로"


본성과 개성이라는 것이 누구에게나 있습니다.

부모인 우리에게도 있고요. 

부모가 언제나 억눌리는게 당연한 분위기의 시대에 살았다고 하여도 우리 아이들에게는 그것을 당연시 하여서는 안 됩니다.



"지금 그 자리에서 시작하세요.

있는 그대로, 부족한 그 모습대로 괜챦습니다.

아이를 지켜줄 유일한 존재가 당신이고,

마지막까지 당신이 놓지 못 할 존재가 아이입니다.

당신이 가진 그대로, 당신이 지금 할 수 있는 만큼만 하세요.

주저앉지만 않는다면, 

아이도 당신도 계속 자랄 테니까요."


아이는 그런 존재입니다.

또 다른 나의 모습.


내 유전자 형질의 대부분을 가져간 주니어.


결국 내가 부모로부터 이러한 환경을 조성받지 못 했다고 한다면, 내 아이에겐 내가 아쉬웠던 부분만 고쳐 적용해주면 어떨까요?

전 옛 기억 떠올리며 부모님께서 제게 해주셨던 대부분의 장점을 그대로 물려받으려 애쓰고 있고, 정말 싫거나 잘 못 되었던 것들은 적극적으로 제가 반복하며 당연시 하지 않으려고 자기세뇌 중입니다. 


그렇다면 더 바랄게 없는 부모겠지요.


나의 인생도 소중하듯, 아이의 인생도 소중할 것입니다.

부모는 그저 거들 뿐.

단지 그 범위가 상당히 넓다는것.

즉, 전반적인 영향력!


내 아들, 잘 키우면 처갓댁에 빼앗기고

내 아들, 위대하게 키우면 나라에 빼앗길 것이며

내 아들, 망나니로 키우면 평생 내 곁에 있을것이란 말...


흘려 듣지 맙시다.

"키운다"라는 말은 좀 거부감이 있지만,

부모의 역할은 "행복하게 잘 사는거 곁에서 솔선수범 보여주며 선한 영향을 끼치는 것"을 "키운다"라는 말에 부합한다고 가정할 때


틀림없습니다.


시행착오가 있더라도 방향을 그리 잡는다면, 

결국 아이도 당신도 계속 바른 방향으로 자랄테니까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최근 수정일sort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3.탈고전 몽이아빠, 혼잣말 게시판 file 2012-06-02 2013-02-25 14:23 72233  

2.수정중 김어준 曰, 행복은 저축하는 것이 아니다. 잘 사는 사람이 훌륭한 것 file

  • 2013-09-13
  • 2013-11-07 18:10
  • 조회 수 5548
  • 추천 수 0

3.탈고전 초등학교 신문 원고4. secret

  • 2013-09-09
  • 2013-09-09 02:34
  • 조회 수 0
  • 추천 수 0

3.탈고전 초등학교 신문 원고3. secret

  • 2013-09-09
  • 2013-09-09 02:24
  • 조회 수 0
  • 추천 수 0

3.탈고전 초등학교 신문 원고1, 2. secret

  • 2013-09-09
  • 2013-09-09 02:19
  • 조회 수 0
  • 추천 수 0

2.수정중 아들이 성소수자임을 밝히자 어머니가 남긴 쪽지 file

  • 2013-09-06
  • 2013-09-06 15:07
  • 조회 수 3308
  • 추천 수 0

1.글감 대중의 개입이야 말로 민주사회와 복지사회의 마지막 과제이자 증거 file

  • 2013-08-18
  • 2013-08-18 17:13
  • 조회 수 3346
  • 추천 수 0

1.글감 하늘에 죄가 되는 사랑도 하룻밤 길은 열리거늘

  • 2013-08-13
  • 2013-08-13 09:20
  • 조회 수 3739
  • 추천 수 0

1.글감 후쿠시마 방사능 괴담에 대처하는 사람들의 행태를 보며

  • 2013-08-12
  • 2013-08-12 11:51
  • 조회 수 3436
  • 추천 수 0

1.글감 개그맨 박지선...나와 비슷한 경험을... file

  • 2013-08-08
  • 2013-08-08 17:10
  • 조회 수 2817
  • 추천 수 0

3.탈고전 "사람을 만나라" -10초만에 써갈겨간 글자락

  • 2013-07-30
  • 2013-07-30 11:01
  • 조회 수 3527
  • 추천 수 0

2.수정중 2006년에 "야심만만"이라는 강호동,박수홍 진행의 TV 프로그램에 나온 "한 마디"들 file

  • 2013-07-25
  • 2013-07-25 09:11
  • 조회 수 4108
  • 추천 수 0

2.수정중 남 덕보려 하는게 무능의 상징. 부부도 마찬가지. 법륜스님 주례사... file

  • 2013-07-24
  • 2013-07-24 10:29
  • 조회 수 4784
  • 추천 수 0

2.수정중 아이를 키우는 것이 아니라 아이와 함께 성장하는 것 file

  • 2013-07-24
  • 2013-07-24 11:42
  • 조회 수 3542
  • 추천 수 0

1.글감 내가 생각하는 나 vs 남들이 바라보는 나 file

  • 2013-07-22
  • 2013-09-07 00:00
  • 조회 수 4114
  • 추천 수 0

2.수정중 "바보들은 책속에서 몸에 맞지 않는 옷을 찾아 걸친다." file

  • 2013-07-11
  • 2013-07-11 11:45
  • 조회 수 3864
  • 추천 수 0

1.글감 메모 : 나는 셜록 홈스처럼 살고 싶다 by 표창원 file

  • 2013-07-04
  • 2013-07-04 15:05
  • 조회 수 3613
  • 추천 수 0

1.글감 이솝우화의 여우가 냉소주의자. 메모 file

  • 2013-07-04
  • 2013-07-04 13:14
  • 조회 수 4115
  • 추천 수 0

1.글감 미국, 가족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문화 & 한국, 직장인으로서의 가족행복 규칙 file

  • 2013-07-04
  • 2013-07-04 09:57
  • 조회 수 4136
  • 추천 수 0

경승체손글씨 날카롭게치켜쓰기경승체 file

  • 2013-07-03
  • 2013-07-03 16:38
  • 조회 수 3853
  • 추천 수 0

1.글감 노자의 무위자연, 성선설과 성악설이 아닌 무엇 file

  • 2013-06-28
  • 2013-06-28 15:49
  • 조회 수 5122
  • 추천 수 0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