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이아빠 개인적인 일상다반사로 부터 얻은 영감, 깨달음, 가치관이라 할 만한 것들에 대해 소소히 정리하는 공간

노자의 무위자연, 성선설과 성악설이 아닌 무엇


노자에는 '본성 성性'자가 없으나,
전체적인 도덕경의 내용이 인간의 본성에 대해 말하고 있다는 견해를 나타낸, 
대표적인 학자는 중국의 서복관선생님입니다.
 
또, 노자 백서 갑 61번째(도덕경 16장)에는
마음 푸르러 거짓 없는 바탕이라 볼 수 있는 정情에 관한 긴 주석문이 있어,
본성에 관련된다 볼 만한 내용이 있기도 합니다.
 
"하늘 물건이 뭉게뭉게(돌고 돌아),  각기 되돌려 그 뿌리로 귀의함은, 
마음 푸르러 거짓 없다 일컫는다( 天物云云, 各復歸於其根, 曰情)。
마음 푸르러 거짓 없기, 이는 명 되돌리길 소화함이다(情, 是胃復命).
명 되돌리기는, 항상하다 함이고, 항상하길 알면, 밝다 함이다(復命, 常也; 知常, 明也)"  
 
이는 곽점초묘에서 발견된 유가서 성자출명[性自命出]편에서, 
"본성은 명으로부터 나왔고(性自命出), 명은 하늘로부터 내려왔고(命自天降),
도는 정에서 시작되고(道始於情), 정은 성에서 생겨난다(情生於性)" 기술된,
유교적 본성론과 비교되니,
 
유가의 본성(性)이 하늘로 부터 내린 명에서 온 것이라면, 
노자의 본성(情)은 명을 되돌려 하늘의 뿌리, 즉 하늘 땅에 앞서 생했다는(先天地生) 道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런데 이러한 노자의 본성론이 중요한 이유는 성자출명에서 천명을 말했던 유가가,
맹자에 이르러 사람이 하늘로 부터 받은 본성 중에 선한 것을 들어 노자에 흡사한 주장을 하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즉 노자는 인간 본성이 곧 선하다거나 악하다 한 적은 없으나,
그 본성을 찾고 회복하고 되돌리는 것이, 유가의 인, 의의 道를 실천하며, 추구하는 것 보다,
세상을 선하게 하는데 기여할 수 있다 보았는데,
맹자 역시, 이의 영향을 받아, 인, 의로, 어떤 인간의 선한 본성을 되돌려야 한다고 보기 시작한 것입니다.
 
그러나 이는 전국 중, 말엽 즘, 이것이 공자의 근본취지를 훼손한다 본 순자에 의해, 성악설로 반박되기에 이르게 됩니다. 
아다시피, 순사의 성악설은, 법가, 즉 엄형주의를 통해 국가질서를 바로 잡는 통치 이념에 큰 영향을 주었고,
또 법가는 황로로 노자를 차용했으니,
황로 계통으로 변형된, 백서 을 노자와 이하 통행본 도덕경에서는 아마도 노자가 '성악설'을 주장했다는 설도 나오게 되었던 것입니다. 
 
즉 앞서 무한진인님이 말씀하신 바 처럼, 도덕경까지 포함된 노자에는 성선설이나, 성악설로 오해될 수 있는 부분이 있으나,  노자가 직접 성선설이나, 성악설을 주장한 적은 결코 없었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마침 연상된 기사 하나 : "돈이 최고, 정직은 그닥..."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306272155005&code=940100


l_2013062801003994800312542.jpeg



적당히 가난한 삶...그게 뭘까.

결국 꿈틀거리는 부에대한 욕구
그 대척점에 서 있는 것만 같은 "정직과 선함"

지금의 세상에는 맹자도 노자의 보이지 않는다.

하긴 성악설을 주장한 순자의 그 시대는 전국말기 혼란의 최정점 아니었던가

세상이 아마게돈에 가까워 질 수록 
인간의 본성은 "악"으로 규정되고 
경쟁과 규칙, 형벌과 법률, 가르침으로써 통제해야한다는 목소리가 드높아지기 마련...

난세의 영웅?
글쎄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최근 수정일 조회 수sort 추천 수
공지 3.탈고전 몽이아빠, 혼잣말 게시판 file 2012-06-02 2013-02-25 14:23 73419  

1.글감 여자와 남자는 작업이성에 어찌 반응하는가? file

  • 2013-11-24
  • 2013-11-24 13:18
  • 조회 수 3726
  • 추천 수 0

1.글감 소위 "인복안심설"이란? file

  • 2013-11-28
  • 2013-11-28 11:07
  • 조회 수 3693
  • 추천 수 0

1.글감 실수나 시행착오, 실패를 두려워 하는 사람에게... file

  • 2014-07-14
  • 2014-07-14 12:18
  • 조회 수 3685
  • 추천 수 0

1.글감 다들 질문과 거절의 의미를 오해하고 있다.

  • 2014-02-07
  • 2014-02-07 14:23
  • 조회 수 3684
  • 추천 수 0

1.글감 치과의사의 5억짜리 차자랑 file

  • 2014-02-07
  • 2014-02-07 13:56
  • 조회 수 3683
  • 추천 수 0

1.글감 에고테스트, 나는...ABABC 타입 file

  • 2014-02-05
  • 2014-02-05 14:00
  • 조회 수 3680
  • 추천 수 0

1.글감 메모 : 나는 셜록 홈스처럼 살고 싶다 by 표창원 file

  • 2013-07-04
  • 2013-07-04 15:05
  • 조회 수 3667
  • 추천 수 0

1.글감 사랑은 행위가 아니고 행복 역시 흐름이라는... file

  • 2013-12-05
  • 2013-12-05 11:28
  • 조회 수 3636
  • 추천 수 0

1.글감 남자 행복하게 하는 방법은 너무도 쉬워서... file [1]

  • 2014-05-26
  • 2014-05-26 11:57
  • 조회 수 3632
  • 추천 수 0

1.글감 강신주현상? 까대는 글만 보다가 접한 균형잡힌 글 file

  • 2014-02-07
  • 2014-02-07 14:17
  • 조회 수 3625
  • 추천 수 0

1.글감 힘을 빼고 별 거 아닌 사람으로 보이는 것이 더 높은 고수의 행보다. file

  • 2014-03-04
  • 2014-03-04 17:19
  • 조회 수 3624
  • 추천 수 0

1.글감 화내는 것이 악이고 참는 것이 선이라고? 개뿔... file

  • 2014-04-29
  • 2014-04-29 11:24
  • 조회 수 3539
  • 추천 수 0

1.글감 추상적 놀리, 가치 얘기보다, 직접 경험한 얘기가 더 인간적이다. file

  • 2014-01-30
  • 2014-01-30 23:37
  • 조회 수 3527
  • 추천 수 0

1.글감 내가 아는 내 모습, 남이 보는 내 모습...무엇이 정확한가? file

  • 2014-11-09
  • 2014-11-09 17:52
  • 조회 수 3527
  • 추천 수 0

1.글감 최고 토크가 발휘되는 rpm이 모두 다르듯, 사람도 마찬가지... file

  • 2014-02-14
  • 2014-02-14 11:04
  • 조회 수 3507
  • 추천 수 0

1.글감 후쿠시마 방사능 괴담에 대처하는 사람들의 행태를 보며

  • 2013-08-12
  • 2013-08-12 11:51
  • 조회 수 3490
  • 추천 수 0

1.글감 논리는 헐겁고 감성은 치밀하다. file

  • 2013-12-05
  • 2013-12-05 09:53
  • 조회 수 3477
  • 추천 수 0

1.글감 Edmund Husserl. "프로텐션(기대)은 리텐션(기억)의 기투(반영)" file

  • 2014-05-16
  • 2014-05-16 18:14
  • 조회 수 3427
  • 추천 수 0

1.글감 할까 말까를 고민할 때 문제 해결의 요령? file

  • 2013-11-10
  • 2013-11-10 22:52
  • 조회 수 3422
  • 추천 수 0

1.글감 사춘기는 부모의 포기와 이해, 스트레스 꺼리의 대명사? file

  • 2013-11-19
  • 2013-11-19 13:40
  • 조회 수 3390
  • 추천 수 0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