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이아빠 개인적인 일상다반사로 부터 얻은 영감, 깨달음, 가치관이라 할 만한 것들에 대해 소소히 정리하는 공간

사람을 판단하는 여러 기준이 있지요.

저는 두 가지를 꼽으라면 아래와 같은 기준을 꼽겠습니다.


1. 책임감이 있는가?

2. 부끄러움을 아는가?


책임감은 사람을 바르게 살게 해주는 커다란 기준입니다. 실수를 한 후에 책임감 있는 사람은 그것을 인정할 수 있지요.

부끄러움? 그것도 같은 요인으로 작용하지만, 사후 실수를 인정하는 것 뿐 아니라 그로 인한 부끄러움이 작용하여 같은 일을 반복하지 않게 해 줍니다.


이런 의미에서 아이에게 부모로서의 책임감을 살짝 이야기 해봅니다.

물론 부모가 책임의식이 강하다면, 아이를 방치하지도, 과보호 하지도 않게 됩니다.

장기적인 안목에서 아이에게 흐름에 따라 솔선수범과 훈육을 통해 아이의 인생에 길잡이로서의 어린 시절을 물들이게 됩니다.


그렇다면 반대로 아이에게 무책임한 부모가 되는 방법? 

아주 쉽습니다.


갖고파 하는거 웬만하면 다 사주고

하고파 하는거 웬만하면 다 허락(눈감아)해주고

남들 하는거 웬만하면 다 해주는 부모가 되면 됩니다.


그리고 이런 부모들이 나중에 공통적으로 하는 말이 있지요.


"뭘 부족하게 해줬니? 부모는 다 해줬다! 니가 잘 못 한거다!"


무책임한 부모의 전형.

오죽 못 났으면, 애 망쳐놓고 그 책임까지 애한테 떠넘길까요~


이런 부모들은 사람으로서, 사회생활에서나 지인들간의 여러 상황에서도 핑계를 만들기 바쁩니다.

책임지지 않을 궁리.

남 탓...그것이 문제인 것입니다.

단, 더 큰 일은...자식을 애물단지로 만들어 두고두고 벌받게 된 다는거.

부모야 인과응보라지만, 자식은 또 무슨 죄???


(아래 : 웅이야~ 눈으로만 즐기시오. 제발~~~~~!)

IMG_2799.jpg

여기선, "네비家 몽이아빠"
navikorea@gmail.com

태그
첨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최근 수정일 조회 수 추천 수sort
공지 3.탈고전 몽이아빠, 혼잣말 게시판 file 2012-06-02 2013-02-25 14:23 72894  
130 1.글감 40대를 위한 10계명 file [4] 2013-03-26 2013-03-26 12:43 4191  
129 1.글감 "한국은 ‘힐링과 멘토’의 제국이다."라는 기사를 보다가... file [64] 2013-03-27 2013-03-27 14:20 4699  
128 1.글감 메모 : 개인은 직장을 어떤 의미로 보아야 하는지...글쓰기 앞서 [44] 2013-03-28 2013-03-28 14:21 4071  
127 1.글감 조웰, 오스틴 목사의 "행복의 힘" 소개 글을 보다가..."행복한 거짓말"이라는 단어를 떠올리다. file [49] 2013-04-01 2013-04-01 14:12 4795  
» 1.글감 아이에게 무책임한 부모가 되는 방법 file [6] 2013-04-01 2013-04-01 15:12 4900  
125 1.글감 착각은 자유지만, 당신 맘대로 그렇게 생각해주면 난 민망하거든? file [36] 2013-04-08 2013-04-08 17:11 3819  
124 1.글감 비관적인 생각은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못 할 뿐 아니라... file [36] 2013-04-09 2013-04-09 10:39 3728  
123 1.글감 손석희의 "지각인생" file [62] 2013-04-10 2013-04-10 10:26 5521  
122 2.수정중 멘토의 의미, 나 빼고 대부분 오용하고 있다면? file [37] 2013-04-10 2013-04-15 10:02 3031  
121 1.글감 글쓰기...한 방에 되지는 않지만, 하는 만큼 느는 몇 안 되는 재주 [1] 2013-04-11 2013-04-11 11:14 3089  
120 1.글감 스티브 잡스의 주옥같은 명언 모음 file 2013-04-15 2013-04-15 10:29 6504  
119 1.글감 로고테라피와 모리타요법의 비교, 실존 분석을 기반으로... file [54] 2013-04-15 2013-04-15 10:51 7013  
118 1.글감 누가 물었다. 왜 그게 궁굼하냐고...내 대답은 file [1] 2013-04-15 2013-04-15 14:34 3810  
117 2.수정중 윤리관을 강조한 아름다운 디자이너 빅터 파파넥 file 2013-04-16 2013-04-16 11:58 7732  
116 1.글감 징기스칸과 이순신장군 file 2013-04-17 2013-04-17 16:13 5348  
115 1.글감 '생우우환, 사우안락(生于憂患, 死于安樂)' [2] 2013-04-17 2013-04-17 15:59 5036  
114 1.글감 무책임 종합세트 file [15] 2013-04-18 2013-04-18 14:41 4634  
113 1.글감 직접 만들어 위성 쏘는 송호준씨의 사례와 로고테라피 file [26] 2013-04-22 2013-04-22 13:31 4306  
112 1.글감 결론 : 건강 챙겨라~ file [75] 2013-04-22 2013-04-22 15:17 5334  
111 3.탈고전 2013년 스승의날 최우암선생님께 올린 편지글 file [5] 2013-05-14 2013-05-14 10:12 4898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