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프 랭글러 블랙 에디션' 20대 한정판매

지프.jpg


크라이슬러 코리아는 검은색을 부각시켜 강열한 느끔을 주는 '지프 랭글러 블랙 에디션'을

국내에서 20대 한정 판매한다고 5일 밝혔다.

 

'랭글러 언리미티드 사하라'를 기반으로 한 이 차량은 차체 내외부에 걸쳐 블랙 색상을 적용해

랭글러 특유의 강인한 느낌을 현대적으로 풀어낸 한정판 모델이다.

 

그릴, 사이드 미러캡, 17인치의 바퀴 등 차량 외부 곳곳에 고광택 또는 무광택 검정 색상을 적용했고,

검은색 주유구를 추가하는한편 국내 최초로 하드 스페어 타이어 커버를 장착했다.

실내 역시 블랙 가죽 시트를 설치하고, 운전대도 검은색으로 연출했다.

 

커맨드-트랙 4WD(사륜구동) 시스템을 적용해 평소에는 후륜구동 방식으로 뒷바퀴에 구동력을 전달하지만

기상이나 도로 사정에 따라 운전자가 구동 배분을 앞뒤 50대50으로 변경할 수 있어 안정적인 주행을 가능토록 했다.

2.8L CRD터보 디젤 엔진을 탑재해 최대 출력이 200마력, 최대 토크(엔진 회전력)는 46.9Kg.m에 이른다.

 

서브우퍼를 포함한 7개의 스피커로 이뤄진 알파인 프리미엄 오디오 시스템,

주차와 후진을 돕는 파크뷰 후방카메라, 6.5인치 터치스크린 모티터,

한국형 네비게이션 등이 기본으로 제공된다.

 

오토라이트, 전자식 주행 안정화 프로그램(ESP), 전자식 전복방지 시스템(ERM),

내리막 주행 제어장치(HDC), 언덕 밀림 방지(HAS)등 다양한 안전 사양도 갖췄다.

 

가격은 부가세 포함 5천740만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