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스 사운드 시스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운전자통합정보시스템(DIS)…. 최근에 나오는 신차들은 첨단 편의사양을 자랑거리로 내세우며 소비자들을 유혹한다. 하지만 정작 새 차를 사려고 하면 이런 사양 대부분이 기본으로 장착되지 않고 옵션에 포함된다는 사실을 확인하게 된다. 자동차업체들의 교묘한 옵션정책 때문에 소비자들은 더 비싼 모델을 선택해야만 한다. 옵션 사양을 이것저것 붙이다 보면 차값은 어느새 훌쩍 뛰어버린다.

◇최저가 모델엔 없는 인기 옵션=회사원 김기준(29)씨는 지난달 르노삼성 QM5를 구입했다. SE, LE, RE 세 가지 모델 중 그가 선택한 건 ‘LE 플러스’. 사양이 가장 낮은 SE은 차값이 200만원 정도 싼 대신 그가 안전을 위해 꼭 필요하다고 생각한 세이프티패키지(90만원)를 아예 선택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QM5가 국내 차 중 처음 선보인 파노라마 선루프(85만원)는 다른 차 선루프 가격의 두 배를 넘지만 ‘이 차에만 있는 옵션인데’하는 생각에 달았다. 차 위에 달린 루프랙(16만원)과 스마트카드키(65만원)를 포함한 총 차값은 2891만원. “차 크기는 현대 투싼 정도인데 고급 옵션이 많다 보니 가격이 싼타페와 비슷해졌다”고 말했다.

르노삼성에 따르면 QM5 고객 중 절반 가까이가 최고급인 RE를 선택한다. SM7 등 다른 차종은 중간급인 LE가 가장 인기다. QM5에서 유독 RE가 인기인 건 바로 ‘보스 사운드 시스템’ 때문이다. LE에서는 76만원짜리 옵션이지만 RE는 기본으로 달린다. 바이-제논 헤드램프(70만원) 옵션도 RE모델만 장착할 수 있다. 이 때문에 SE보다는 500만원, LE보다는 300만원 정도 비싼데도 최고급 모델이 잘 나간다. 옵션 정책의 영향이 큰 것이다.

QM5 고객이 선호한 옵션은 루프랙, 파노라마 선루프, 세이프티 패키지, 투톤 외장컬러(25만원), 바이-제논 헤드램프 순이었다고 르노삼성은 밝혔다. 특히 루프랙은 90%, 선루프는 80%에 가까운 고객이 선택했다.

  

◇고급차 옵션가격은 천정부지=현대 쏘나타트랜스폼에 달리는 모젠DMB내비게이션의 가격은 180만원. 하지만 베라크루즈는 모젠DMB내비게이션과 후방카메라를 함께 묶어 297만원에 판매한다. 고급차일수록 옵션 가격은 껑충 뛴다.

지난달 출시한 제네시스는 DIS모젠과 전방사각지대 카메라, 후방모니터,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을 모두 장착하려면 916만원이 든다. 웬만한 소형차 한 대 값과 맞먹는다.

제네시스의 기본 가격은 4050만원부터 있다. 그러나 제네시스 TV 광고에 나온 것처럼 앞차와의 거리를 조정해주는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은 3.3럭셔리VIP팩(기본가 5520만원) 이상 모델만 장착할 수 있다. 핸들 회전에 따라 움직이는 어댑티드 헤드램프는 3.8L급에만 장착되고 3.3L급에서는 아예 선택할 수 없다.

이 때문에 가장 싼 3.3그랜드를 선택하는 고객은 5.6%에 불과하다. 대신 렉시콘 사운드시스템이 기본 장착되는 3.3럭셔리 프라임·VIP팩(33.7%)이 가장 선호된다. 3.8L모델을 선택하는 비율도 32.8%에 달한다.

* 몽이아빠™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9-08-20 1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