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쏘렌토 후속 XM 실루엣 공개  

기아차가 18일 쏘렌토 후속으로 4월 출시되는 XM(프로젝트명)의 실루엣과 엔진.변속기 등 기본사양을 공개했다.

기아차에 따르면 XM은 친환경성과 경제성을 강조하는 차량으로, 이를 위해 현대기아차 자체개발한 차세대 친환경 승용디젤엔진인 R엔진을 장착하고 6단 변속기와 에코드라이빙 시스템 등이 기본으로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R엔진은 성능이 우수하면서도 연비가 좋고 이산화탄소 배출량도 적은 `친환경 3박자`를 갖춘 2.2리터의 차세대 클린디젤엔진이다. R엔진은 유로5 배출가스 기준을 만족하는만큼 XM은 유로5를 만족하는 국내 최초의 SUV가 될 전망이다.

아울러 기존 5단에서 한발자국 더 나아간 6단 자동변속기를 장착해 연비를 대폭 개선했다. XM은 중대형 SUV지만 국내 SUV 중 가장 높은 연비를 자랑하게 될 예정. 2.2 디젤모델 기준 14.1km/ℓ의 연비실현이 예상된다. 이는 지금까지 국산 SUV 중 최고의 연비를 자랑했던 컴팩트 SUV 기아차 스포티지의 13.1km/ℓ를 능가하는 수치다. 여기에 5년간 70만원 정도 들어가는 환경개선부담금 면제도 가능해져 경제성이 극대화될 예정이다.

성능과 승차감 등에 있어서도 뒤지지 않을 것이라는 것이 기아차 관계자들의 전언. 기존 쏘렌토가 프레임 타입의 SUV였다면 이번 신형 XM은 모노코크 타입이라 차체 전체가 일체 구조물로 만들어졌다. 모노코크 타입은 프레임 타입에 비해 주행성능이 부드럽고 승차감이 좋으며, 실내공간활용성이 강조되는 것은 물론 연비가 좋아 도심형SUV에 적합하다.

기아차가 올해 첫 신차로 내놓는 XM은 4월경 출시될 예정이며 2.2 디젤, 2.4 가솔린, 2.7 LPI엔진을 장착한 세가지 버전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 몽이아빠™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9-08-20 1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