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어(tire)

자동차의 기술적인 발달과 더불어 타이어 또한 우수한 성능의 제품이 많이 출시되고 있습니다.
타이어는 공기압력을 유지하는 튜브와 타이어로 구성되어 있는데 타이어는 레이온과 나일론 등의 섬유에 양질의 고무를 입혀서 이것을 겹쳐 유황을 가하여 틀 속에서 성형한 것입니다.
요즘 승용차에 사용하는 타이어는 튜브가 없는 타이어(tubless tire)타이어를 많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1) 카아카스(타이어 골격부)
카아가스는 타이어의 뼈대가 되는 중요한 부분이며, 고압의 공기에 견디고 하중이나 충격에 변형되면서 완충작용을 하여야 하기 때문에 목면 또는 레이온이나 나일론 코드를 여러층 엇갈리게 겹쳐 내열성 고무로 접착시킨 구조로 되어 있습니다.

2) 비이드(림과 접촉되는부분)
타이어와 휠의 림이 접촉되는 부분으로 내부에는 와이어로 월둘레 방향으로 들어가 있습니다.
이이트 와이어는 피아노 선에 고무를 입힌 구조로 되어 있으며 와이어가 서로 접촉하여 손상되는 것을 막고, 비이드 부분의 늘어남을 방지하여 타이어가 휠의 림에서 벗어나지 않도록 하는 역확을 합니다.

3) 브레이커
카아카스와 트레이드 사이에 있는 부분을 브레이커라고 하는데 외부의 충력을 흡수하고 트레드에 생긴 상처가 카아카스에 미치는 것을 방지하는 역할을 합니다.

4) 트레드(직접 노면과 접촉되는 부분)

트레드는 노면과 직접 접촉되는 부분으로 내부의 카아카스와 브레이커를 보호하기위해 내마모성이 큰 고무층으로 되어 있습니다.
트레드에는 노면과 미끄러짐을 방지하고 방열을 위한 홈이 파여있는데 이러한 홈은 타이어의 특성에 맞게 여러가지 페턴이 있습니다.

최근들어 승용차에는 타이어에 튜브가 없는 방식의 타이어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튜브가 없는 타이어는 자체에 기밀성을 주어 타이어와 림이 직접 공기 압력을 유지하게 한 것입니다.
특징으로는 못 등에 찔려도 공기가 급격히 새지 않고 튜브가 없어 펑크수리가 쉽습니다.
림의 일부분이 타이어 속의 공기와 접속하기 때문에 주행 중 방열이 잘됩니다. 하지만 림이 변형되면 변형된 틈 사이로 공기가 세어나오기 쉽고 공기 압력이 너무 낮게 되면 림과의 접촉이 불량해 공기가 새기 쉽습니다.



수막현상

자동차가 물이 고인 노면을 고속으로 주행할 경우 타이어의 트레이드가 물을 완전히 밀어내지 못하고 물위에 떠올라 노면과 타이어의 마찰이 없는 상태가 되는데 이런 현상을 수막현상이라고 합니다.
타이어에 수막히 형성되어 저항이 없게 되면 제동에 문제가 있기 때문에 빗길에 자동차가 미끄러지는원인이 되기도 합니다.이러한 현상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트레드의 마모가 적은 타이어를 사용하고 타이어 압력도 높여줍니다.
또한 빗길에서는 고속주행을 자제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합니다.
스탠팅 웨이브 현상

고속주행시 트레드가 받는 원심력과 타이어 내부의 공기압력에 의하여 타이어가 지면에서 떨어진 직후에 볼록한 변형이 생기게 됩니다.
이 부분이 파형되어 타이어의 원주 방향으로 전달되는 현상을 스탠딩 웨이브라고 합니다.
스탠딩웨이브가 발생하면 진행방향으로 저항이 급증하고 타이어 내부에 많은 열이 발생하게 되어 이러한 상태로 계속 주행하게 되면 타이어는 원심력을 견디지 못하고 파손이 됩니다.
스탠팅 웨이브는 고속주행시 일어나는 현상인데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타이어의 공기압을 표준 공기압보다 10~30% 정도 높여주어야 합니다.





공기압은 잘 맞는지 확인한다.

공기압 부족하면 타이어에 열이 많이 발생하며 공기압이 너무 과하면 타이어가 항상 긴장상태가 되어브레이크를 밟았을 때 미끄러지기 쉽습니다.
공기압은 자동차 제조회사의 사용자메뉴얼을 기준으로 해서 사용조건에 따라 반드시 조정되어야 합니다.
- 마모한계(남은 홈 깊이 1.6mm)이하인 타이어는 없는지 확인

마모한계 이하인 타이어를 사용하면 제동거리가 길어져 미끄러지기 쉽고 고속주행에서 쉽게 파열될 수도 있습니다.

스페어 타이어는 이상이 없는지 확인한다.

스페어 타이어는 필요할 때 즉시 사용할 수 있도록 평소에 공기압, 손상유무, 마모상태 등을 필히 점검해야 하며, 노후된 타이어는 절대 사용해서는 안됩니다.

휠의 손상은 없는지 확인한다.

손상된 휠은 공기압이 빠져 사고의 원인이 되며 타이어 하중분포가 불균일하게 되어 파열되기 쉽습니다.

출발전 반드시 타이어 외관상태 및 공기압 점검을 생활화 하면서 소리가 날 정도로 급발진, 급회전 등 무리한 운전은 삼가해야 합니다.
노면의 요철이 심한 곳에서는 감속을 하고 주행중에 이상을 느꼈을 경우 안전한 장소에 정차하여 원인을 확인하고 운행 하세요.
또한 장시간 고속도로를 운행하면 타이어 내부 온도가 올라가서 노화가 촉진되므로 운행거리 200Km이내나, 2시간 운행 후 한번식 휴식을 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 본 컨텐츠는 네비가의 컨텐츠 제휴 업체인, 닥터카맨(카맨샵)의 제공으로 게재되었습니다.

본 컨텐츠는 네비가(http://naviga.co.kr)에서만 게재를 허락하였으며, 허락없이 일부 발췌, 편집, 퍼가기 등은 금지합니다.

Copyrightⓒ naViga & carmanshop. All Rights Reserved

* 몽이아빠™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9-08-20 1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