닭 백숙?
닭국?

뭐 편한대로 부르자.
난 그냥 닭국이라고 하는게 편하다.

백숙이라고 해도 되겠지만, 난 닭국이라고 하는게 그냥 좋다.
따지지 말고 긍정적인 인생을 살자.

동생이랑 둘이 해먹었다.
동생은 상차린거 외에 한게 없다.

그래서 설겆이 다 시켰다.

다음날 남은 국물에 볶음밥도 해먹었다.

아주 보람차다!

총 비용 4000원. 총 끼니 기준 8인분 가량 만들어 먹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