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지난 주였을까요?

여기서 잠깐, 수학을 좋아하는 찌니,
그러나 유독 돈 계산과 나이 계산, 날짜 계산에는 둔한 찌니인지라...
기록을 하지 않으면 무엇을 언제 했는지를 잘 모른답니다.  ㅋㅋ


다시 돌아와서, 아마 지지난 주가 맞을 거예요.
같이 일하는 동생, 친구, 언냐 중에 집이 먼 분들이 많아여.
그날도 용인 사는 동생이 며칠 동안 계속 일이 늦게 끝나 넘 힘들다고 울집에서 자고 가도 되냐더군요.
오케이를 하고, 저녁과 아침 챙길 고민에 빠졌쪄...ㅎㅎ


냉장고를 열어보니, 두끼를 한꺼번에 해결할 수 있는 걸로 김밥 재료가 있더군요.
사실, 그 얼마 전 김밥을 말았는데 넘 맛이 없었다는~~~  -.-;
그래서 할까말까 망설이다 별 다른 게 없어서 기냥 김밥으로 낙찰...

김밥의 기본인 단무지, 참치, 깻잎, 오이, 계란지단, 당근, 그리고 김과 밥을 준비합니다.
이번엔 밥에 식초, 설탕, 소금으로 간을 했더니 제대로 됐어여...^^

 

어때요?
맛있어 보이나요?
진짜 맛있었어여...  그래서 기념으로 사진을~~~ ㅋㅋ
그래서 재료도, 밥도 많이 준 상태에서 찍은 사진이라 부실해 보이네요.

 

요리도 자꾸 해야 는다는데...
한창 요리에 물이 올랐던 적도 있는데...

 

눈으로 많이 많이 드세요...
다시 한 번 말씀 드리지만, 진짜 맛있었어여...
그 때 자고 간 동생도 "언니, 넘 맛있어..." 노래를 부르면서니 먹었답니다...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