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 사업기획 작업을 해주었던, '고등어섬, 푸랭이' 미담FC 본사에 들러 시식회를 가졌다.
주 메뉴라고 하는 고등어조림.

여느 조림과 다른점이라면, 조금 더 맵고, 조금더 시큼한 김치맛을 느낄 수 있다는 것. 그리고 아주 부드러운 고등어가 일품.

일단 식사로는 만점!!!
이제부터는 영업과 메뉴얼 개발에 달려있다. ^^

대박나시길, 미담F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