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영감이 떠올라, 혼자 해먹은 김밥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