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오는날 괴르츠는 더 분위기 있답니다.
창가 자리 잡기 힘들더라고요.
어찌어찌 나가는 사람 자리 앉았습니다.
좋더군요. 15000원짜리 떡볶이 먹고 왔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