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현동 먹자골목] 안동토종찜닭, 닭한마리

 

강남 교보타워 맞은편 방향의 이면도로(꼴목)은 먹자 골목으로 유명합니다.
대형 포차들도 많고, 지난번 다녀온 '갯벌의 진주' 도 이 골목에 위치했죠.

이번에 가본 곳은, 지난 연말 중학동창 친구들과 송년회 겸하여 식사겸 반주하러 간 곳입니다.
실은 당시 '갯벌의 진주'에 줄이 너무 길어서 이리로 온 것이죠.

사실 제 취향이 국물을 워낙 좋아하는 까닭에!
얼씨구나 하고 들어갔답니다.


메뉴입니다.
찜닭이랑 닭한 마리를 많이 드시더라고요.

닭도리탕은 밥이랑 먹기엔 참 좋지만, 반주차원인지라 그냥 닭한 마리로 선택!



평범합니다. 특별할게 없다는거죠~ ㅋ



후추가 뿌려졌네요. ^^
작은거 하나 시키니 이렇게 나옵니다.


잘 보이라고 한 번 더~
가만 보면 육수는 그냥 닭뼈로 우린 듯 합니다.
어딜 가나 육수 탐구하는거 재밌다는~~~


부추에 맛장~



역시 무난합니다.


좀 다른건 만두가 곁들여지고, 떡도 들어가더라는 거죠.
나중에 칼국수로 말아주기도~



고기, 야들야들하니 맛 납니다.
만두는 잘 기억이 나지 않네요. 사실 제가 만두는 보는 눈이 워낙 까다로워서, 쉽게 점수를 주지 않습니다. ^^;

다만, 전반적으로 소개하고 욕먹을 수준 아니고요.
제 입맛엔 국물 맘에 들었습니다. 고기도 제가 좋아할 정도로 부드러웠고요. ^^



내부 분위기입니다.
소탈하죠? ^^

나이가 들어서인지 몰라도, 겨울이라서 그런지 몰라도,
요즘 따끈한 구둘장있는 이런 앉아 먹는 분위기가 좋아지내요.

예전엔 백이면 백! 테이블을 노리곤 했는데 말이죠...저만 그런가~


여기 간판이 덕지덕지 붙어있어요.
토종찜닭입간판에, 노란간판 빨간 간판...

가는 길은 논현동 먹자골목 들어서서 노현역 방향으로 걸어가다보면 왼쪽입니다.
갯벌의 진주보다 4-50미터 정도 더 들어가는 듯~


이런...전번을 안 챙겼네요. ^^;
다음에 추가하도록 하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