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게 메기 매운탕이 훌륭한 동강나루터_서울역

 

8년을 이 동네(숭레문~서울역 사이)에 근무했는데 다음 주면 상암으로 이사합니다.

이 동네에서 가장 장사가 잘 되는 맛집이라면, 단연코 "동강나루터"

 

하도 줄이 길어서 그간 주위만 맴돌았는데...

(사실 점심 먹자고 예약까지 할 생각은 못 해봤습니다.)

 

여긴 지나다니며 후각을 자극당한지라 결국 저도 회사 옮기기 전에 예약해서 가보았습니다.

 

IMG_5983.jpg

외관입니다.

서울역 3번출구 앞 40미터 오다보면 좌측에 보이고요

원래 왼쪽 한 칸 뿐이었는데 2013년 우측 김밥집이 나가면서 확장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줄서야 하는 곳...

 

 

 

IMG_5984.jpg

그간 줄 서기 싫어하는 성격 탓에 그 옆쪽 집들을 주로 갔죠.

유서깊은 아서원...ㅋㅋ

 

 

 

 

IMG_5999.jpg

IMG_5985.jpg

외부의 수조엔 메기가 가득 차 있습니다.

언제나...

 

 

IMG_5986.jpg

실내 모습.

원랜 이게 다였죠.

 

 IMG_5987.jpg

이젠 우측 확장한 곳까지...이렇게~

언제나 예약으로 꽉 차는 곳이라 11시 30분이 되면 이렇게 대자 메기매운탕이 끓는채로 놓여져 있습니다.

 

 

 IMG_5989.jpg

가격은 대자 4만원. 4명이 충분히 먹을 양.

 

 IMG_6001.jpg

뭐..이런게 있지만, 그닥 관심은 안 가네요. ^^;;;

 

 

 

 

 IMG_6003.jpg

기본 상차림.

열무와 파김치가 맛있더군요.

계속 알아서 눈치채고 보충해줍니다.

 

IMG_6004.jpg

처음 자리에 오면 이 상태.

미나리는 사람들이 다 앉으면 넣어줍니다.

 

 

IMG_6002.jpg

여긴 미나리가 참 맛있습니다.

계속 보충해주고요

따로 추가하지 않아도 처음부터 수제비가 깔려있습니다.

 

 

 

IMG_6005.jpg

군침돌죠...네 맛있습니다.

맵고 짜고 고추장에 양념 범벅한 진한 매운탕보단

이렇게 그 맛을 느낄 수 있는 민물매운탕이 좋죠.

단, 제대로 못 하면 비리고 냄새나고 맛도 떨어집니다.

결국 간이 담백하다는 건 제대로 맛을 낼 자신이 있다는 거죠.

 

 IMG_6006.jpg

참게와 메기 머리입니다.

참게는 좀 단단한 편이니, 치아 조심. ㅋㅋ(전 게 먹다가 두 번 이빨을 부러뜨려먹은지라...)

 

메기 아주 부드럽고요. 싹 발라 쏙쏙 빨아먹었습니다. ^^

 

 

IMG_6008.jpg

담백한 메기매운탕.

서울에선 이만하면 최고인 듯.

 

추천합니다.

낮에 반주하고 말았네요. ^^;;

 

 

서울특별시 중구 수표동 56-10
 
02-2273-5989

 

위치 http://map.naver.com/?dlevel=11&pinType=site&pinId=18007297&x=126.9885753&y=37.5668713&enc=b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