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밭막국수
춘천오면 꼭 먹어줘야하는!!!
친구가 강추하여 속초서 오는 길에 들렀습니다.
춘천 3대 막국수 집 중에 하나라죠.

31231.png
예전엔 위 사진처럼 다 쓰러져가는 집이었다던데, 늘 줄서는 집이다보니 과감하게 투자를 하였군요.


IMG_9949.jpg
널찍하니 좋습니다.
30여대 정도는 가능해 보입니다.


IMG_9950.jpgIMG_9951.jpg
실내는 아늑하고, 깔끔해요.
온돌방~ 좋습니다. 이제 나이를 먹어선지~ ^^

IMG_9952.jpg
가격은...적당한 느낌 정도입니다.
뭐 5천원이면 좋겠지만, 서울이 너무 비싸니 만족하게 되네요.
순두부, 모두부 4천원...ㅋ
전이 5천원이니 감사합니다.(아~ 옛날이여...)

IMG_9953.jpg
일행이 많으면 이렇게 방에서 먹는 것도 좋겠군요.


IMG_9954.jpg
친구의 말대로면, 모두부가 더 좋다고 합니다.
단, 이날은 모두부가 다 떨어져서 그냥 순두부를 시켰습니다.

IMG_9955.jpg
순두부 매니아인 저는 괜챦죠. 언제나...

IMG_9956.jpg
첫인상은...비냉 같았습니다.
면이 약가 두꺼운 메밀끼가 있는 면발.

IMG_9957.jpg
초행인 분들은 비빔냉면으로만 먹기도 합니다.
옆에서 말 해주지 않아요. ㅋㅋ

주전자에 동치미 국물이 있는데, 그걸 육수마냥 따라드시기도 한다지요.

동치미 국물은 면에 말아서 걸죽하게 드시거나 물냉처럼 드시기도 하고요.
다른 주전자 하나엔 따뜻한 숭늉이 있습니다.
그것도 좋더군요.

IMG_9958.jpg

들깨 참기름 양념장 들어간 국수에 동치미 육수 부어먹는 맛!
좋네요. 좋군요...!


IMG_9959.jpg

IMG_9960.jpg

참고로, 그냥 순두부 시킨 김에 해봤는데...
마지막에 면 다 먹고, 찌꺼기 국물에 순두부 두어수저 말아서 후루룩 비우면 그게 또 별미더랍니다.
IMG_9961.jpg
결론은 빈 그릇으로 인증합니다.

음...세상 최고의 막국수라고 자랑하던 친구 녀석만큼은 아니지만, 제법 별미입니다.
그 양념장은 대충 가늠이 되지만, 뭐랄까...김치섬유질이 느껴지는 앙꼬같은 양념이 있는데, 그 정체를 잘 모르겠더라고요.
그게 참 묘합니다.

무청 김치가 나오는데, 그걸 면에 부어서 같이 먹는 맛도 좋더군요.
(아래의 화평동 냉면이 그런 식이지요. 식감을 증진시켜 줍니다.)


잘 먹고 배 두둘기며 나와보니 구경거리가 좀 있어요.
작은 연못과 현지 농산물들 판매하는 작은 매점

IMG_9963.jpg





IMG_9965.jpg


그리고 입구에 보니 올림픽공원 앞에 새로 생긴 분점이랍니다.

IMG_9964.jpg

좀 뒤져보니...이미 서울 서초점이 있었네요.
02-585-1702서울 서초구 서초동 1667-8


강동구 성내동 올림픽공원점

http://blog.naver.com/as350/150134721600

02-477-1702서울 강동구 성내동 449-17

가격은 각 천원씩 비싼 듯 합니다.

춘천막국수, 쟁반막국수, 일반 막국수로 상처받은 제 뱃속이 이제 좀 선입견을 바꿀 수 있게 된 점은 감사.

음...냉면도 좋지만, 모밀과 냉면의 중간 정도 경계에 있는 맛이랄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