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1025_Navi와 함께한 산, 맛집이야기(2) : 참 재밌는 산, 홍천 팔봉산

이제부턴 White Balance를 좀 조절해서 색감을 좀 누르스름하게...^^;

앞 사진들은 너무 퍼래서 단풍 느낌이 덜하죠?
(그게 사실이긴 하지만, 조금이라도 가을 느낌이 날까하고 조절하여 찍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다시 내리막입니다.

꼬맹이들도 많이 따라왔더군요. ^^


이제 가장 가파른 길들이 남았다고 합니다.
긴장!!








4봉으로 가는 길~




오...이거 쉽지 않습니다.
다들 줄서서 오르고 있네요. 사람도 많고 험난하기에...







해산굴을 들어가고프지 않다면 다른 길로 바로 4봉에 갈 수도 있습니다.
물론 저희는 해산굴을 통해 가려고 줄을 섰죠.


다들 해산굴 들어가겠다고 이렇게 줄을 섰습니다.






산모가 아이낳는 고통...
한 번 들어가보면 그 이유를 알 수 있습니다.


저 틈으로 나가야 합니다.
혼자 힘으론 정말 힘든 구조더군요.







머리부터 들어갑니다.


먼저 오른 사람이 뒷 사람을 잡아당겨줘야 들어갈 수 있는 '해산굴'


저렇게 머리부터 끌려올라갑니다.
아이 낳듯...^^


저 틈으로 제가 올라왔다는~


이렇게 당겨줍니다. 일행이 아니더라도 먼저 간 사람이 뒷 사람 손을 당겨줍니다.


올라보니 이렇게 평화로운데...고생하며 올라온 만큼 보람도 큽니다. 4봉 해산굴!












저희 일행.
제가 찍은 사진중 맘에 드는 몇 안 되는...^^


이 선배님 덕에 좋은 구경, 경험 했답니다.


홍천이 고향이라고 한 처자.
선배님 회사 직원인데, 홍천이 고향이라 그런지 정말 산을 잘 타더라는~







또 이렇게 오르고~






이렇게 또 내려가고...





5봉에서 6봉을 바라보며...


마지막 잎새...



저렇게 가파른 절벽에서 아이들이 도시락을 펴먹고 있더군요.
침 돌았다는...


6봉 가는 길은 하산로를 포함해서 여러 가지 방법이 있더군요.


마지막 6봉~8봉 산행중 내려가려면 바로 하산도 가능.





와...이거 정말 위험해 보이죠?












그 와중에 몽이아빠, 또 도졌습니다.
빌립 X5 꺼내서 '잘 잡히나?' 확인해봅니다.
등산로 나오나 해서 이 무거운 X5를 들고 여기까지 왔거든요~


대강은 나오지만 구체적이진 않습니다.
지금 위치가 6봉이네요. ^^


GB P100도 수신 됩니다. 물론 아이나비보다도 더 간략하게 위치만~





















저 아래~ 주차장이 보입니다. ^^


7봉을 향해!!!







이제 하나 남았다는 말씀!









특이사항, 위험상황 발생시 여기서 방송을 한다고 하네요~




마지막 8봉으로 갑니다.



흠...또 긴장!!!


누군가의 소원. 바램...희망!








아슬아슬 하죠? 겁없는 처자들...



일행들입니다.



저도 살짝~ ^^



광각렌즈의 맛!
다리가 길어보이게~~


이날 찍은 사진 중, 제가 가장 맘에 드는...구도...그 이상의 색감!










하나 건졌습니다. ^^/







이제 마지막 8봉!!!!!



여기서 김밥과 홍삼을 먹어줬습니다. ^^/
이제 마지막 하산길~
안전 사고 조심조심~








금새 내려왔습니다.
홍천강변으로 내려오네요~





정말 가파른 계단의 연속~!




으메~~~




이제 다 내려왔습니다.
하산 완료!!





제가 생각하는 베스트 컷 3장 중 하나.



고기가 보이시나요?
제법 많더랍니다.
낚싯대가 차에 있는데...아쉬움~ ㅋㅋ







선남 선녀들의 사진질!






선볼때 쓰라고 하나 신경써서~ ㅋㅋ


하산해서 셀카 하나 찍었습니다.
내려오니 땀이 많이 나서 옷 갈아입고~
전날 2시간 30분 잔거 티가 팍팍 납니다. ^^

근데, 요즘 코가 커져가는 느낌...ㅡ,ㅡa








아주 재밌던 흔들다리...






저 사람들은 허벅지까지 차오르는 강을 건너더군요.
차가 건너편에 있는게야...ㅋㅋ











이렇게 하산을 마쳤습니다.



약 3시간 40분 정도 걸렸고요.
쉬엄쉬엄 온 편입니다.

이제 아쉬움을 뒤로하고 다시 홍천강을 건너 출출한 배를 달래러 길을 다시 나섭니다. ^^

이제 3부에선 정말 '최고!' 라고 할 만한 유명한 순두부집을 소개하겠습니다.
그리고 귀경길 이야기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