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새만금 개방시간 및 볼거리 10선

 

2010-04-27 17;31;58.jpg

 

 

내년까지 여름철은 오전 8시30분부터 오후 6시까지, 겨울철은 오후 5시까지만 개방된다.


▲배수갑문
방조제를 따라가면 만경강과 동진강 인근 농경단지의 홍수피해를 막고자 신시.가력 배수갑문 2개소가 설치됐다.

가력배수갑문은 16개, 신시배수갑문은 20개의 수문으로 만들어졌다.
이들 갑문의 문짝 1개는 폭 30m, 높이 15m, 무게 464t으로 그 규모가 엄청나다.

초당 방류량이 1만5천862t으로 소양댐 방류량의 3배다.
▲준공조형물
신시도 광장 주변에는 방조제 준공을 기념하고자 높이와 폭이 각각 33m의 조형물이 건립됐다.

'약속의 터전'이란 주제의 이 조형물은 자연과 인간, 문화, 환경이 어우러져 아시아의 중심에 우뚝 선 대한민국의 역량을 드높이고 인류의 화합과 조화로 미래를 향해 힘차게 약진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편의시설
한국 농어촌공사는 관광객이 몰릴 것에 대비해 방조제 중간마다 각종 편의시설을 마련했다.
1천800대의 차량이 주차할 수 있는 대형주차장과 307개의 간이 휴게소, 매점과 휴게시설, 어린이 놀이터 등이 갖춰졌다.

▲새만금 전시관
1995년 개관한 전시관은 매년 평균 100만명이 찾고 있다.
한국 간척기술의 발전사, 새만금지구 모형 설명, 배수갑문 모형, 새만금 위성사진, 간척 이후 형성된 새로운 갯벌, 새만금 간척지의 시대별 변화 모습 등을 살펴볼 수 있다.

◇주변 관광지
▲부안 방면
호남의 5개 명산으로 꼽히는 변산반도 국립공원이 1호 방조제와 30분 거리다.
변산국립공원에는 백제 무왕 때 창건돼 일주문에서 천왕문까지 이어지는 600m의 전나무 숲길이 울창한 내소사를 가볼 만하다. 삼림욕의 상쾌함을 느낄 수 있다.

또 변산반도의 맨 서쪽 13㎡ 규모의 채석강은 중생대 백악기의 지층으로 바닷물에 침식돼 퇴적한 절벽이 마치 수 만권의 책을 쌓아 놓은 듯 절경이다.

채석강은 중국의 이태백이 배를 타고 술을 마시다가 강물에 뜬 달을 잡으려다 빠져 죽었다는 채석강과 흡사해 붙여진 이름이다.

1963년 동진강 하구의 대규모 간척공사로 육지와 이어진 계화도도 빼놓을 수 없다.
▲군산 방면
동백나무와 괴목나무 숲이 장관인 비안도와 최치원의 글 읽는 소리가 남아 있는 전설의 섬 신시도는 고군산군도 중에서 으뜸이다.

일출과 일몰을 보고 싶다면 야미도가 좋다.
이들 섬을 포함해 60여개의 섬으로 이뤄진 고군산군도는 군산 육지에서 50㎞ 떨어진 해상에 있으며 16개가 유인도다. 고군산 군도는 유리알처럼 맑고 투명한 모래가 깔린 신시도를 비롯해 아름다운 풍경을 '8경'으로 자랑하고 있다.

▲김제 방면
우리나라에서 유일하게 지평선을 볼 수 있는 김제시 광활면은 1920년 일제 강점기에 쌀 생산을 위해 광활 방조제가 축조된 곳으로 끝이 없을 것 같은 들녁이 장관이다.

새만금지구에 포함된 이곳에는 전북도 농업기술원이 튤립과 각종 자생식물을 구경할 수 있다.
특히 이날 개막돼 열흘간 방조제 곳곳에서 펼쳐지는 '새만금 깃발축제'는 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