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겨울이 그립다.

폐까지 싸하게 스며드는 칼 같은 공기가 상쾌하고..

내뱉는 짙은 한 숨의 입김이 사랑스러운 계절.....

아무 것도 없는 여백 속에서 내 색을 볼 수 있어서 좋다.

한여름밤 겨울연가 ==> 클릭

* 몽이아빠™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9-08-18 1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