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날 친구 녀석 문자 하나.
오래 다닌 회사를 옮기는 상황에 직면한지라 머리가 복잡한가 봅니다.

제겐 27년지기입니다.

이럴때 친구가 뭐 해줄게 있을까요.
그냥, 지난주 예약한 제천 펜션을 이 친구랑 다녀오겠단 결심 정도...ㅋㅋ


참고로 이 곳은 회원권을 갖고 있어서 싸게 갈 수 있는 곳인데,
저도 덜컥 예약부터 해놓고 누구랑 갈지 고민할 겨를 없이 코 앞으로 예약일이 다가온 것도 이유였습니다.

인생 뭐 있나요? 타이밍이죠! 타이밍!!
이번엔 이녀석이 당첨입니다.

회사 때려칠거 같단 문자에 답신 문자 보냈습니다.

"주말에 놀러갈까? 제천 잡아놨는데, 괜챦을거 같다~
인생은 짧다! 나서자~"

ㅋㅋ

그렇게 45평짜리 펜션에서 두 남자가 여행아닌 여행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늘 그렇듯, 여행의 시작은 '내비게이션 세팅'부터 시작됩니다.



이번엔 조촐하게 다섯대...ㅡ,ㅡ;
나름 리뷰하고 있는 제품도 있고...숙제도 할 겸, 여행길에 활용도 해 봅니다.
(사실 요즘 내비게이션 리뷰가 재미가 없습니다. 죄다 그넘이 그넘이고, 큰 문제나 큰 장점도 그리 눈에 띄지 않아서~
그냥 여행길이라도 겸하는게 그나마 재미랄까...)


음...171키로미터군요.
예상시간은 2시간 좀 더 걸립니다. ㅋㅋ



이 제품이 요즘 숙제하고 있는 녀석입니다.
스마트폰형 내비게이션인데...제법 쓸만합니다.
전화기에 GPS 일체형인 내비게이션형 폰 제품입니다. 주목되는 녀석~

음...근데 동야류 별장이 검색이 안 되네요.
동야루는 제천, 평창, 양평, 양수리, 제주...등등 전국에 네트워크가 있는데,
제주도 하나 뜹니다. ㅡ,ㅡ;;;


결국 다른 네비 결과 참조해서 연박2리로 검색했습니다.




음...149키로라...
Tip. 일반우선은 고속도로 보다는 국도를 위주로 안내하므로~


고속위주로 검색을 해보았습니다.
167km...음...거리는 멀지만 이게 더 빠릅니다.



루센에서도 바로 검색이 되는군요. ^^


아하~ 강 옆에 있단 말이 맞나봅니다. ^^


추천경로 선택하고 출발~~


아이나비 아이콘은 요즘 뚜벅이모드로 다닙니다.
100키로로 뛰는 아이콘 캐릭터가 아주 재밌다는~



이제 7분 남았습니다. 6키로 앞~



여기서 좌회전 하면 바로 근처입니다.
아...벼들이 누렇게 익었군요. ^^

지방에 온 기분이 납니다.



약간의 안개를 헤치고~



와! 강이다~~ ^^

폭은 넓지 않지만, 어찌나 반갑던지~








이렇게 다리를 건너면 바로 코 앞이랍니다~


도착!!!





음...드라마에 나왔었나 보군요~
근교 경치가 좋아서겠죠? ^^


너무 일찍 와서 아직 체크인 할 시간이 아닙니다.
이제 11시 넘은 시각이니 세시간 남았는데, 뭘할까~

강을 보며 꼬르르고 소리를 들으며...ㅋ


수량은 그리 많지 않지만~ 제법 고기 있어보이는 강입니다. ^^


강태공들이 있으니 고기가 잡힌단건 맞겠죠? ^^
일단 밥먹고 낚시도구 좀 알아봐야겠습니다...


조금전 좌회전 전에 건너편에 한정식 집을 점찍어 뒀습니다.
내비로 찾아 찾아 20여분 만에 도착!







대충 감이 잡히시죠?
매운탕도 한다니~ 근교에서 민물 고기를 잡아 한다는? ^^



이런 분위깁니다.


만원짜리 더덕구이 정식으로 배를 채웁니다.


맛?
있었습니다.


된장찌게도 맛 났습니다.


ㅋㅋㅋㅋ


둘이서 밥 두공기씩, 네 공기 먹고...
밥은 자고로 좀 아쉽다 싶을 때 숟가락을 놓으라고 배웠기에~
더 먹진 않기로...ㅋㅋ


아저씨께 고기 잡히냐고 물으니 잡힌다고 합니다.
고기 잡는 도구 있냐 하니, 있다고 하십니다.

예전에 팔다가 들여놨다고 하시네요~

ㅋㅋ 사자! 어차피 입실 시간도 남았는데~



아저씨께서 바리바리 챙겨주십니다.


음...5만원 정도 썼네요.
많이 잡아야 할텐데...ㅋㅋ



이렇게 홍보 한 번 해주고~
네비게이션으로는 상호 검색이나 전화번호 검색을 해보세요. ^^


강 건너편에 저희가 묶을 곳입니다.
차끌고 이 돌밭을 헤치고 들어가서 강변에 차를 대었습니다.

역시 이럴땐 RV가 좋아요...ㅋㅋ

이제 근처 풍경, 강가를 좀 감상해보시죠~


















참 좋죠? ^^
전 바다보단 산을 좋아라 합니다만,
계곡이나 강변을 특히 좋아합니다. ^^



친구녀석 벌써 낚시질입니다.



저는 어항을 설치하고~


이 녀석 해병대 가서 낚시만 배워왔다고 하더군요.
물론 바다낚시지만~ 저렇게 집중하는 모습을 본 적이 별로 없습니다. ㅋ


어랏! 10분도 채 안되어 한 마리 잡았습니다.

손가락만한 피래미지만 첫 잡이가 너무 늦으면 '여기 잡히는데 맞나?'하는 의심이 사람을 더 피곤하게 하는지라 너무 반가웠다는~




이렇게 챙겨주신 망(양파 넣는거 같아요.)에 넣어뒀습니다.


또 낚시질 채비~



송사리도 많더군요. ^^



제법 큰 녀석, 10cm 정도 짜리도 많이 보입니다.




음...어항은 아직 물고기가 안 들었네요. 쩝.


가을 초엽.
고추잠자리...


사진에는 잘 안 보이지만, 물반 고기 반에 가깝다 할 만큼 정말 고기 많아요. ^^/

저는 이제 집에 짐을 풀러 갑니다.
아까 고기랑 상추랑, 술이랑 이것 저것 많이 사다놔서 냉장고가 급했거든요~



입구.




#


살짝 셀카~ ㅋㅋㅋ
이거 남들만 찍다가 통 내 사진이 없어서, 한 장씩은 남기려합니다.


오~ 분위기 제법 괜챦습니다.


여기는 주방~





전기 밥솥도 있어요. 정수기도~







음...10명 정도 먹으려면 좀 부족하겠군요.
집은 10명 이상 충분히 묶을 수 있는 규모입니다만...


복도로 들어가면 방 두 개와 화장실 두 개~


음...2인용은 절대 아닌 것 같습니다.
45평인데 남자 둘이 왔으니...ㅡ,ㅡ;;



화장실 1.
또 하나는 방 안에 붙어있습니다.


창 밖 풍경중 하나



테라스~ 이거 맘에 듭니다.


저 앞에 친구 녀석 열심히 고기 잡고 있는 모습 보입니다.













#187


친구녀석. 마주쳤다!



이제 떡밥을 다시 ~



그간 4마리 더 잡았네요. ㅋㅋ

좀 만 더 하면 매운탕을? ^^/







결국 3시간 정도 만에 6마리 잡았습니다.
물론 투자대비로는 좀 아쉽지만~

어항을 기대했는데, 제가 물 속에 자빠지면서 깨먹고 말았다는...ㅡ,ㅡ;;
덕분에 팬티만 입고 놀았습니다. 나중엔 제 친구도 팬티만 입고 들어왔다는~
(강변에 아무도 안 보여서..ㅋㅋ)


물에 빠져 팬티만 입은지라 상체만 찍었습니다. ㅋㅋ
아이 좋아라~





들어오자마자 물에 빠져 다 젖은 팬티와 티는 빨아 널고`



TV보며 나른한 오후를 보내다~


잡은 고기는 냉장고에 넣어뒀습니다.
고기 먹고 매운탕(?) 해 먹을겁니다. ㅋ



역시밖에 나와선 삼겹살이 최고죠~




치이이익~~



양파도 좀 구워두고~
사알짝만!


흡...또 침나옵니다. ㅡ,ㅡ;



고 사이 상도 차렸습니다.
운치있죠? ^^





















잡은 물고기는 육수를 우려내고 있습니다 .ㅡ,ㅡ;
사실 매운탕 하기엔 재료도 없고 무엇보다 고기가 적습니다.


육수에 라면 두 개, 고춧가루 듬뿍!


제법 그럴싸해야 할텐데...ㅋ


그 사이 날이 저물어 거실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ㅋㅋㅋㅋ





살점은 얼마 없지만, 분명히 맛있었습니다. ^^


이 때 TV에서는 여의도에서 하는 불꽃놀이 축제를 보여줍니다.

사실, 여의도에 살던터라 지금까지 단 한 번도 빼먹지 않고 카메라 들고가서 구경하곤 했는데...
이 날은 그것도 모르고 잡은 예약인지라, 쩝...TV로만 보지만 얻은게 있으니~ ㅋㅋ








#253






이렇게 하루를 마칩니다.
술도 적당히 먹고 일찍 잠들었답니다. ^^

다음날 올라가는 길을 기대하며~


아침...안개가 조금~









펜션 다지 내에 사람들이 별로 없었는데, 늦게 사람들이 좀 들은거 같더니...
건너편 120평 펜션쪽에 차들이 좀 있더군요.


저 혼자 아침.
친구녀석은 아직 꿈나라...ㅋㅋ



안 믿으셔도 할 수 없지만, 맛 있었습니다. ㅡ,ㅡ+




이제 길을 나섭니다.
올라가는 길은 고속도로 거치지 않고 국도로만 갈 생각입니다.

충주호를 들렀다 갈까 하다가~
그냥 발길 닿는대로 가다 먹다 하기로 했습니다. ^^

남자끼리 다니니 이런거 좀 편해요.
그냥 저냥...닥치는대로...ㅋㅋ


봉평역이었던가~ 그 맞은편에...



찐빵, 만두집이 있습니다.
다른 차가 서서 먹고 있길래, 한참 지나서 유턴해 왔답니다.


가격은 싸지 않고~ 모양이 좀 신기하네요. ^^



워낙에 만두를 좋아하는지라~ 과감하게 김치, 고기, 찐빵...한 개씩 샀습니다.
친구녀석 몰래 라면 먹은건 말 하지 않은 상황.














이렇게 아침을 차 안에서 먹으며 올라오는 길~


음! 제법 맛 있습니다. ^^
전 김치 만두가 늘 고기 만두보다 손이 많이 가요~





이거 큰일 났습니다.
기름이 바닥나서 경고등이 들어왔는데, 10키로 넘도록 주유소 하나가 없습니다.



제일 가까운 휴게소를 검색해보니 코 앞에 있기는 한데,
덕평휴게소엔 주유소가 안 붙어 있네요..ㅡ,ㅡ;

쩝...일부러 톨게이트를 급히 나와서 더 돌더라도 주유소를 찾아 나섰습니다.
그렇게 서울까지 잘 들어왔다는...^^

내비게이션 이럴 때 참 요긴합니다. ㅋㅋ






서울에 도착했는데, 최진실 사건 관련 뉴스가 계속 나옵니다.


에휴...


여러분들은 따뜻한 선플만 해주세요~
이 게시물에도 이쁜 선플만 가득하길...ㅋㅋ

그럼 맛난 집 정보나 여행기도 자주자주 공유하겠습니다. ^^/


"칭찬은 우리 몽이도 춤추게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