습도와 온도가 올라가는 여름철, 음식물 냄새와 땀 냄새, 습기 때문에 곰팡이가 차오르는 냄새 등 집안에서는 다른 계절보다 유독 심한 냄새가 나게 마련이다. 냄새를 없애주는 간단한 생활 속 지혜와 시판되고 있는 냄새 제거 용품들로 퀴퀴한 냄새 대신 시원한 여름 향기를 들이자.

Item 1 원두커피 찌꺼기가 효자


원두커피 찌꺼기는 여러 곳에 쓰이는 좋은 아이템. 재떨이에 원두커피 찌꺼기를 깔면 담배 냄새가 없어지고 집안에 냄새가 배는 것도 막을 수 있다. 또 장마철 물에 젖었다 마른 냄새 나는 신발에 커피 찌꺼기를 얇은 티슈에 싸서 10분 정도 넣어두면 냄새가 없어진다. 망에 담아 쓰레기통 안에 넣어두면 쓰레기 냄새도 어느 정도 줄일 수 있다. 또 프라이팬에 음식 냄새가 깊게 배었을 때 커피 찌꺼기와 물을 넣고 끓이면 간단하게 냄새를 없앨 수 있다. 넓은 그릇에 많은 양을 담아놓으면 집안 습기도 어느 정도 줄일 수 있다.



Item 2 먹고 남은 식빵 활용


여름철에는 냉장고 안에도 냄새가 심해져 이틀에 한 번씩은 청소를 해주어야 한다. 이때 유통기간이 지난 오래된 식빵을 검게 탈 때까지 오븐이나 프라이팬에 구워 재로 만든 뒤 헝겊 주머니에 담아 넣어두면 냉장고 냄새를 흡수한다. 또 먹고 남은 맥주를 행주에 적셔 냉장고를 닦으면 깨끗해지는 것은 물론 냄새도 없어진다.



Item 3 공기를 정화하는 식물 키우기


공기를 맑게 하는 허브 화분을 키우는 것이 공기청정기를 설치하는 것보다 효과가 더 좋다. 테이블 야자는 신발장 위에, 가스레인지 옆에는 벤자민, 화장실 안에는 암모니아를 흡수하는 어린 관음죽이나 제라늄, 주방에는 음식 냄새를 흡수하는 로즈메리를, 방 안에는 담배연기를 흡수하는 네프로 네프스나 율마를 둔다. 공간에 상관없이 방향성 화초인 캐모마일이나 공기를 정화시키는 산세비에리아를 키우는 것도 좋다.

Item 4 성냥이나 양초를 잠시 켜둘 것


화장실은 이삼 일에 한 번씩 물청소를, 일주일에 한 번씩 세제를 풀어 청소를 해야 한다. 방향제를 아무리 많이 두어도 청소를 하지 않으면 물이 썩어 냄새가 난다. 화장실은 특히 환기를 잘 해야 하며, 냄새가 심하다면 성냥이나 초를 잠시 켜두면 냄새가 사라진다. 목욕할 때 아로마 향초를 켜면 화장실 냄새를 없애는 데 더욱 좋다.

Item 5 숯으로 냄새도 박멸하고 건강도 챙긴다


숯은 습기와 냄새 제거에 그만이다. 부패균의 발생을 억제해 냄새의 근원을 없앤다. 냉장고나 옷장, 신발장, 자동차 등 어느 곳에 놓아도 좋다. 단, 공기가 통할 수 있도록 바구니나 한지 등에 싸놓을 것. 심지어 옛날 주부들은 밥이 탔을 때 밥 속에 숱을 넣어 탄 냄새를 없애기도 했다. 숯은 관리만 잘하면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큰돈 들이지 않고 최고의 효과를 얻을 수 있는 탈취제다. 일주일에 한 번씩 햇볕이 강한 날 먼지를 털고 반나절 동안 말려 사용한다
* 몽이아빠™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9-08-18 10:54)
* 몽이아빠™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9-08-18 10:56)

여기선, "네비家 몽이아빠"
navikorea@gmail.com

첨부
엮인글 :
http://naviga.cafe24.com/c_livinginfo/10960/d2e/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기타 내가 궁굼해 하는 것들을 다른 사람들도 궁굼해 한다면? file [182] 2012-01-05 118443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