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복의 어원

  삼복은 음력 6월에서 7월 사이에 들어 있는 속절(俗節)입니다. 하지후 셋째 경일(庚日)을 초복,
  넷째 경일(庚日)을 중복, 입추 후 첫 경일(庚日)을 말복이라 하여, 이를 삼경일(三庚日)혹은
  삼복 이라 합니다. 복날은 10일 간격으로 오기 때문에 초복과 말복까지는 20일이 걸립니다.
  그러나 해에 따라서 중복과 말복 사이가 20일 간격이 되기도 하는데, 이를 월복(越伏)이라고
  합니다.

*삼복의 유래

  복은 원래 중국의 속절로 진(秦) 이래 매우 승상된 듯 합니다. 조선 후기에 간행된
  <동국 세시기>의 기록에 의하면 '상고하면<사기(史記)에 이르기를 진덕공(秦德公)2년에
  처음으로 삼복 제사를 지냈는데, 성 4대문 안에서는 개를 잡아 충재(蟲災)를 방지했다고
  하였다' 라는 내용이 전해집니다.

*삼복의 풍속

  삼복은 1년 중 가장 더운 기간으로 이를 '삼복더위'라 합니다. 조선시대 궁중에서는
  더위를 이겨 내라는 뜻에서 높은 벼슬아치들에게 빙표(氷票)를 주어 관의 장빙고에 가서
  얼음을 타 가게 하였습니다. 복중에는 더위를 피하기 위하여 아이들과 부녀자들은 여를
  과일을 즐기고, 어른들은 술과 음식을 마련하여 산간계곡으로 들어가 탁족(濯足)을 하면서
  하루를 즐긴다. 한편 해안지방에서는 바닷가 백사장에서 모래찜질을 하면서 더위를
  이겨내기도 합니다.
  복날과 관계있는 속신으로 '복날에 시내나 강에서 목욕을 하면 몸이 여윈다.'는 것이 있다.
  이라한 속신 때문에 복날에는 아무리 더워도 목욕을 하지 않는다. 그러나 초복에 목욕을
  하였다면 중복과 말복 날에도 목욕을 해야 하는데, 이런 경우에는 복날마다 목욕을 해야만
  몸이 여위지 않는다고 믿었기 때문입니다.

*복 음식

  삼계탕 : 원기 회복의 차원에서 더위를 물리치는 음식으로 복날 대부분의 가정에서
             즐겨먹는 음식이 삼계탕이다. 보통 햇병아리를 잡아 인삼과 대추, 찹쌀을 넣고
             삶아 먹는데, 더위를 이겨낸다고 합니다.
  개장[구장(拘醬),구탕(拘湯),보신탕(補身湯)] : 복(伏) 자가 '사람 인'변[人]에 개 견[犬]
             자를 쓴 것에서 알 수 있듯이 복날 개를 삶아 먹는 것은 더위를 잊는것 뿐만 아니라
             보신(補身)과 액(厄)을 물리치는 일까지 결부되어 보신탕으로도 불린다.보통 개를
             잡아 삶을때 파를 넣어 냄새를 없애고 보리밥과 함께 먹는다.
  팥죽 : 무더운 복중에 악귀를 쫓는 의미에서 붉은 빛의 음식인 팥죽을 먹는 풍속도 있습니다.
           보통 찹쌀가루로 만든 새알심(경단)을 함께 넣어 먹기도 합니다.
* 몽이아빠™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9-08-18 10:54)
* 몽이아빠™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9-08-18 10:5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기타 내가 궁굼해 하는 것들을 다른 사람들도 궁굼해 한다면? file [182] 2012-01-05 118456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