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 제품에 비해 재부팅 시간을 20초 이상 크게 단축할 수 있는 내비게이션이 GS이숍을 통해 국내에 첫 선을 보일 예정이다.

모바일 정보통신 업계의 글로벌 선도기업인 미오테크놀로지(대표 권오승, www.mio-tech.co.kr)는 휴대성을 강조한 소형 내비게이션 ‘Moov 301’을 GS이숍을 통해 2일부터 예약판매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4.3인치 LCD와 171g의 무게로 휴대성을 강조한 Moov 301’의 가장 큰 특징은 빠른 재부팅과 GPS 수신속도에 있다. 기존의 제품들은 내비게이션을 껐다 켰을 경우 30초 이상의 재부팅 시간이 소요된다. 반면, Moov 301’은 국내 최초로 ‘서프 인스턴트 픽스II(Sirf Instant Fix II)’ 기능을 구비해 재부팅 시간을 20초 이상 단축할 수 있다.

디지털 지도는 국내 최대의 사용자를 확보하고 엠엔소프트의 ‘지니SF’를 탑재했으며, 명칭검색, 주소검색, 전화번호 검색 등 다양한 방법으로 손쉽게 위치 검색이 가능하다. 디스플레이는 터치스크린 방식으로 되어 있으며, 전면 버튼부를 과감히 삭제해 깔끔함을 강조했다.

또한 2GB의 내장 낸드플레시 메모리와 SD 카드 슬롯으로 안정적인 프로그램 구동과 메모리 확장이 가능하며, MP3와 WMA 파일을 재생할 수 있어 PMP로의 활용에도 손색이 없다.

Moov 301’은 오는 6/2~15일까지 GS이숍을 통해 예약 판매를 진행한다. 소비자 가격은 기본형은 20만9천원, 2GB 패키지 229,000원, 4GB 패키지 249,000원이다.

예약 판매 고객 중 선착순 100명에게는 자동차 용품 3종 세트를 사은품으로 증정하며, 추첨을 통해 디지털카메라 소니 DSC-T70, 하이패스, 소니 이어폰 등 다양한 경품도 제공될 예정이다.

미오테크놀로지코리아의 권오승 대표는 “Moov 301’은 제품명에서도 드러나듯이 휴대 기능은 강화하고 가격적 부담은 줄인 실속형 제품으로 내비게이션 성수기인 휴가철을 맞아 젊은 소비층을 대상으로 적극 공략할 계획”이라며, “미오 코리아는 Moov 301의 출시를 시작으로 다양한 소비자들의 요구에 맞는 강력한 제품 라인업을 지속적으로 선보이는 한편,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오테크놀로지는 모바일 커뮤니케이션분야의 글로벌 선도기업으로, 현재 전 세계 60개국이상에서 높은 시장율을 기록하고 있으며, 2008년 현재 세계 1위의 내비게이션 생산업체이자 자체 브랜드 3위를 기록하고 있다.



4.3"(48)/지니맵(2G)/MP3,동영상/충전지내장(720mAh-150분)/Sirf Unstant Fix2:부팅시간단축/171g

출처 : 미오테크놀로지

* 몽이아빠™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9-08-20 14:53)

여기선, "네비家 몽이아빠"
navi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