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이아빠 개인적인 일상다반사로 부터 얻은 영감, 깨달음, 가치관이라 할 만한 것들에 대해 소소히 정리하는 공간

사람을 판단하는 여러 기준이 있지요.

저는 두 가지를 꼽으라면 아래와 같은 기준을 꼽겠습니다.


1. 책임감이 있는가?

2. 부끄러움을 아는가?


책임감은 사람을 바르게 살게 해주는 커다란 기준입니다. 실수를 한 후에 책임감 있는 사람은 그것을 인정할 수 있지요.

부끄러움? 그것도 같은 요인으로 작용하지만, 사후 실수를 인정하는 것 뿐 아니라 그로 인한 부끄러움이 작용하여 같은 일을 반복하지 않게 해 줍니다.


이런 의미에서 아이에게 부모로서의 책임감을 살짝 이야기 해봅니다.

물론 부모가 책임의식이 강하다면, 아이를 방치하지도, 과보호 하지도 않게 됩니다.

장기적인 안목에서 아이에게 흐름에 따라 솔선수범과 훈육을 통해 아이의 인생에 길잡이로서의 어린 시절을 물들이게 됩니다.


그렇다면 반대로 아이에게 무책임한 부모가 되는 방법? 

아주 쉽습니다.


갖고파 하는거 웬만하면 다 사주고

하고파 하는거 웬만하면 다 허락(눈감아)해주고

남들 하는거 웬만하면 다 해주는 부모가 되면 됩니다.


그리고 이런 부모들이 나중에 공통적으로 하는 말이 있지요.


"뭘 부족하게 해줬니? 부모는 다 해줬다! 니가 잘 못 한거다!"


무책임한 부모의 전형.

오죽 못 났으면, 애 망쳐놓고 그 책임까지 애한테 떠넘길까요~


이런 부모들은 사람으로서, 사회생활에서나 지인들간의 여러 상황에서도 핑계를 만들기 바쁩니다.

책임지지 않을 궁리.

남 탓...그것이 문제인 것입니다.

단, 더 큰 일은...자식을 애물단지로 만들어 두고두고 벌받게 된 다는거.

부모야 인과응보라지만, 자식은 또 무슨 죄???


(아래 : 웅이야~ 눈으로만 즐기시오. 제발~~~~~!)

IMG_2799.jpg

여기선, "네비家 몽이아빠"
navikorea@gmail.com

태그
첨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최근 수정일 조회 수sort 추천 수
공지 3.탈고전 몽이아빠, 혼잣말 게시판 file 2012-06-02 2013-02-25 14:23 103737  
190 3.탈고전 몽이아빠, 혼잣말 게시판 file 2012-06-02 2013-02-25 14:23 103737  
189 1.글감 내가 생각하는 나 vs 남들이 바라보는 나 file 2013-07-22 2013-09-07 00:00 34417  
188 1.글감 조지 버나드 쇼의 명언들(하나하나 살펴보기 전 모음) file [48] 2012-10-04 2013-03-10 20:42 20834  
187 2.수정중 강화이론 [ reinforcement theory , 强化理論 ] file [538] 2012-06-02 2012-06-02 13:54 15805  
186 1.글감 Steve Jobs & Many other things... file [351] 2012-06-02 2012-06-02 13:43 12978  
185 2.수정중 애완견 죽자 따라 자살한 자취녀 기사를 보다가 문득... file [418] 2012-06-02 2012-06-02 13:57 12839  
184 2.수정중 페북에서의 남녀생활탐구 file [243] 2012-06-02 2012-06-02 13:48 12573  
183 3.탈고전 안철수의 파격 발언! "금융 사기, 범죄인들은 반 죽여놔야...." [325] 2012-07-27 2012-07-27 17:44 12224  
182 1.글감 긍정심리학의 권위자, 성인 발달연구의 거장 탈 벤 샤하르의 "행복의 조건" file [278] 2012-11-16 2013-03-10 17:17 11403  
181 1.글감 잘 먹고 잘 살겠다면서 그리 감정 속이고 위선만 하신다면, 게다가 아침도 굶어? 그게 사기지... file [279] 2012-10-26 2012-10-26 10:38 10889  
180 2.수정중 안철수 대선 출마 선언 연설과 기자회견을 보고 들은 후 그를 정의하여 본다. file [324] 2012-09-19 2012-09-19 22:47 10562  
179 1.글감 마이클 무어의 Sicko에서 Tony Benn의 인터뷰 file [301] 2012-06-02 2012-06-02 13:31 10426  
178 1.글감 선행이 늘어가는데 기여한다면, 자랑도 좋은 방법. 몸으로 겪다보면 선행도 관성을 가져오는 법 file [355] 2013-01-17 2013-01-17 12:42 10313  
177 3.탈고전 법륜스님 "잘하는 일과 좋아하는 일이 다를 때, 명쾌한 해법" file [13] 2013-01-31 2013-01-31 18:37 9848  
176 2.수정중 윤리관을 강조한 아름다운 디자이너 빅터 파파넥 file 2013-04-16 2013-04-16 11:58 9474  
175 3.탈고전 바넘효과 [ Barnum effect ] : 누구에게나 적용될 수 있는 얘기를 대상을 한정하여 말하면 "용하다"고 착각한다. file [327] 2013-01-17 2013-01-17 12:39 9169  
174 1.글감 최고의 싸움닭은? 목계지덕(木鷄之德) file [44] 2012-06-02 2012-06-02 13:51 9155  
173 2.수정중 위키노믹스와 Opening & Happiness의 상관관계 file [239] 2012-06-02 2012-06-02 13:40 8820  
172 2.수정중 김미경 교수, 아! 안철수 교수 부인 인터뷰에서 몇 가지 와닿은 말들 file [246] 2012-06-02 2012-06-02 13:38 8737  
171 1.글감 "그걸 왜 해야되?"와 "Why not"의 차이 file 2014-08-14 2014-08-14 13:24 8611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