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이아빠 개인적인 일상다반사로 부터 얻은 영감, 깨달음, 가치관이라 할 만한 것들에 대해 소소히 정리하는 공간

이 기사를 접하고는 개인적인 경험에 반추하며 여러 생각이 떠오릅니다.

실은 저도 한 때, 사법시험을 공부했었지요.
하지만 어느 날엔가 신림동에서 집으로 가던 지하철에서, 그 날도 매일 쓰던 일기를 긁적거리다가 이내 뒤통수를 한 대 맞은 것 같은 기분을 느끼게 됩니다.

그것은 바로,
'법관이 되어도 행복할 거 같지 않다. 결국 나는 다른 것을 하고 살게 될거 같다.'라는 생각이 확신에 이르렀기 때문이죠.

전 좀 다른 길을 갑니다. 마음은 다급했고, 남들에게 뒤쳐져있다는 생각 뿐이었습니다.
물론 공부는 꽤 해 놨다고(혼자선) 생각했지만, 그래도 사법고시가 쉽지 않은 시험이라는 점이 크게 작용 했지요.
전 그 날로 3년 정도 준비해 온 고시를 그만 두고, 평생 법원 공무원으로 퇴임하신 아버지께 자존심 상할 법한 소리들을 듣고 집에서 쫒겨납니다.("나가라!" 하는데 "네"하고 나온 케이스)

물론, 이 분 참 멋있습니다.
생각하는대로 사는 분들은 아는 게 많건 적건 어떤 "굳건함"이 느껴집니다.
쉽게 휩슬리지 않을 거란 생각이 들게 하는 그 무엇이 있습니다.
그냥 속칭, "내공"이라고 표현 할 수 있는 그것.

좋은 분에 관한 좋은 글

http://na-dle.hani.co.kr/arti/photo/139.html

(내용 중)

사법고시 준비할 때는 범죄자를 처벌하는 검사가 되고 싶었다. 하지만 사법연수원 시절 검찰 연수를 하면서 마음이 바뀌었다. 그 조직 문화가 싫었다. 또 그 문화에 물들까봐 싫었다. 여성 피의자 성추행 사건이나 헌법재판소장 청문회를 보면 알 수 있듯, 그들의 법 감정은 국민의 그것과는 차이가 크다. 그들의 특권 의식 때문인 것 같다. 로펌에 들어가는 것도 싫었다. 변호사인 나도 대형 로펌의 문을 열 때 주눅이 든다. 또한 한 변호사가 맡는 사건이 너무 많다. 내가 아는 친구는 사건을 30개나 맡고 있다. 어려운 처지의 사람들에게 도움을 줄 수 없을 것 같았다. 그런 생각 끝에 사랑방 같은 분위기의 ‘동네 변호사 카페’를 차렸다. (그의 사무실에 가려면 동생이 운영하는 아래층 카페를 지나야 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최근 수정일 조회 수sort 추천 수
공지 3.탈고전 몽이아빠, 혼잣말 게시판 file 2012-06-02 2013-02-25 14:23 105004  
90 1.글감 나는 잡담 잘 하는 사람이 좋다. 잡담의 재발견! file 2014-02-16 2014-02-16 23:02 4573  
89 1.글감 화내는 사람이 성공하는 경우? 화내는게 나쁜게 아니다! file 2014-06-28 2014-06-28 13:20 4563  
88 1.글감 고민이란 그 무게가 아닌 지속 시간에 따라 해악이 결정되는... file 2013-12-06 2013-12-06 14:32 4545  
87 1.글감 로컬SNS 플랫폼의 구상 동기 file 2014-07-18 2014-07-18 13:05 4516  
86 1.글감 메모 : 개인은 직장을 어떤 의미로 보아야 하는지...글쓰기 앞서 [44] 2013-03-28 2013-03-28 14:21 4514  
85 1.글감 미국, 가족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문화 & 한국, 직장인으로서의 가족행복 규칙 file 2013-07-04 2013-07-04 09:57 4505  
84 2.수정중 2006년에 "야심만만"이라는 강호동,박수홍 진행의 TV 프로그램에 나온 "한 마디"들 file 2013-07-25 2013-07-25 09:11 4473  
» 1.글감 동네 돌보는 변호사 언니 이미연(동네 변호사-동변) file 2013-02-18 2013-02-18 15:37 4452  
82 1.글감 '근친상간적 자기확신의 증폭(incestuous amplification)' 에 대해... file 2013-06-21 2013-06-21 13:21 4432  
81 1.글감 그 맛있어 보이는 포도주를 마시고 싶은 내 감정을 속였을까? 2014-07-21 2014-07-21 14:42 4415  
80 1.글감 유시민의 "어떻게 살 것인가" file 2013-05-28 2013-05-28 17:56 4378  
79 2.수정중 "바보들은 책속에서 몸에 맞지 않는 옷을 찾아 걸친다." file 2013-07-11 2013-07-11 11:45 4377  
78 1.글감 질문은 신뢰의 첫 단추... file 2013-11-24 2013-11-26 14:34 4351  
77 1.글감 수능 앞둔 아이에게 수능 잘보라고 하는 것 조차... file 2013-11-06 2013-11-06 13:27 4343  
76 경승체손글씨 날카롭게치켜쓰기경승체 file 2013-07-03 2013-07-03 16:38 4342  
75 1.글감 장사/사업에 관한 일침(참고 글감) file 2014-05-19 2014-05-19 14:42 4333  
74 1.글감 관상과 견상, 마음이 행동으로, 행동이 인상으로... file 2014-03-12 2014-03-12 13:58 4305  
73 1.글감 40대를 위한 10계명 file [4] 2013-03-26 2013-03-26 12:43 4296  
72 1.글감 지금 그 자리가 맞는 자리인지 아닌지는 누구나 알고있다. file 2013-06-04 2013-06-04 16:59 4281  
71 2.수정중 늙어갈수록 초라해지는 삶으로 가는 방법 file 2013-06-02 2013-06-02 13:15 4190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