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이아빠 개인적인 일상다반사로 부터 얻은 영감, 깨달음, 가치관이라 할 만한 것들에 대해 소소히 정리하는 공간

잡담 왕으로서 감히 단언컨데 잡담을 경시하지 말라! ㅋㅋㅋㅋ

중요한건 스타일이 아닌 완성도!
스프링을 위에서만 보면 피상적 스타일만 가늠할 수 있다.  결국 남들과 다름없는 편견에 매몰될 뿐!
결국 스프링의 옆에서 입체적으로 판단해야 단계적 완성도를 볼 수 있다.
 *[참고]코일이론 : http://naviga.co.kr/150400


내게 잡담의 대상은 그 처음이 대부분 친척 여자사람들이었다. 어머니, 큰어머니, 작은 어머니, 할머니, 누나들...

그 다음은 결혼한 여자사람들...미혼은 아예 말 자체가 불편했지만, 유부라면 아무래도 편했다.
위의 어른들과 연장선으로 느껴졌을지도...

지금에 이르니 결혼하고 애를 낳고 살면서 대부분의 여자사람들과 다양한  잡담을 하고 있다.
음...그런 반면, 남자사람에겐 잡담을 덜 한다.

특히, 고정관념에 사로잡힌 사람들 앞에선 하더라도 부자연스럽다.
(*여기서의 "고정관념"이란 잡담하는 사람을 "중언부언하는 놈", "말이 많은 놈", "가벼운 놈", "뭔가 아쉬운게 있어서 말 거는 듯"하는 생각으로 듣는 이들인데, 이들의 공통점은 잡담을 잘 못 한다는 거고. 한 편으로 난 이들을 "지 복을 차는"사람으로 치부하기도 한다.)

 

흐흐...마침 잡담에 대한 책이 있길래 메모해둠

본문 중,

 

(1)잡담은 알맹이가 없다는 데 의의가 있다,
(2)잡담은 인사 플러스알파로 이뤄진다,
(3)잡담에 결론은 필요 없다,
(4)잡담은 과감하게 맺는다,
(5)훈련하면 누구라도 능숙해진다.

난 5번은 좀 관점에 따라 다르겠지만, 1~4번에 크게 공감한다.

또한 역설적이게도 잡담은 나를 가볍게 만드는 점에서 매우 가치있는 능력이라 하겠다.

(나를 가볍게 만들면 누구에게나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많아진다. 물론 다른 이들이 날 가볍게 여긴 덕에 쉽게 속을 드러내며 평소의 모습으로 내게 말을 걸고 잡담을 나눌 수 있다는 점.)

 

자세히 보기:

 

http://wisdom.ggfocus.co.kr/0120_talk.html?cm_id=smalltalkRS&rc_source=realclick&rcsite=%C4%C1%C5%D9%C3%F7+%C5%B8%B0%D9%C6%C3&rc_code=rsense6&rctype=%C4%C1%C5%D9%C3%F7+%C5%B8%B0%D9%C6%C3+%B9%E8%B3%CA+%28480+x+80%29

 

ggfocus_co_kr_20140216_183113.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최근 수정일 조회 수sort 추천 수
공지 3.탈고전 몽이아빠, 혼잣말 게시판 file 2012-06-02 2013-02-25 14:23 104645  
» 1.글감 나는 잡담 잘 하는 사람이 좋다. 잡담의 재발견! file 2014-02-16 2014-02-16 23:02 4565  
89 1.글감 화내는 사람이 성공하는 경우? 화내는게 나쁜게 아니다! file 2014-06-28 2014-06-28 13:20 4553  
88 1.글감 고민이란 그 무게가 아닌 지속 시간에 따라 해악이 결정되는... file 2013-12-06 2013-12-06 14:32 4538  
87 1.글감 로컬SNS 플랫폼의 구상 동기 file 2014-07-18 2014-07-18 13:05 4508  
86 1.글감 미국, 가족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문화 & 한국, 직장인으로서의 가족행복 규칙 file 2013-07-04 2013-07-04 09:57 4492  
85 1.글감 메모 : 개인은 직장을 어떤 의미로 보아야 하는지...글쓰기 앞서 [44] 2013-03-28 2013-03-28 14:21 4488  
84 2.수정중 2006년에 "야심만만"이라는 강호동,박수홍 진행의 TV 프로그램에 나온 "한 마디"들 file 2013-07-25 2013-07-25 09:11 4465  
83 1.글감 동네 돌보는 변호사 언니 이미연(동네 변호사-동변) file 2013-02-18 2013-02-18 15:37 4444  
82 1.글감 '근친상간적 자기확신의 증폭(incestuous amplification)' 에 대해... file 2013-06-21 2013-06-21 13:21 4423  
81 1.글감 그 맛있어 보이는 포도주를 마시고 싶은 내 감정을 속였을까? 2014-07-21 2014-07-21 14:42 4411  
80 1.글감 유시민의 "어떻게 살 것인가" file 2013-05-28 2013-05-28 17:56 4374  
79 2.수정중 "바보들은 책속에서 몸에 맞지 않는 옷을 찾아 걸친다." file 2013-07-11 2013-07-11 11:45 4360  
78 1.글감 질문은 신뢰의 첫 단추... file 2013-11-24 2013-11-26 14:34 4336  
77 1.글감 수능 앞둔 아이에게 수능 잘보라고 하는 것 조차... file 2013-11-06 2013-11-06 13:27 4332  
76 1.글감 장사/사업에 관한 일침(참고 글감) file 2014-05-19 2014-05-19 14:42 4325  
75 경승체손글씨 날카롭게치켜쓰기경승체 file 2013-07-03 2013-07-03 16:38 4317  
74 1.글감 관상과 견상, 마음이 행동으로, 행동이 인상으로... file 2014-03-12 2014-03-12 13:58 4300  
73 1.글감 40대를 위한 10계명 file [4] 2013-03-26 2013-03-26 12:43 4293  
72 1.글감 지금 그 자리가 맞는 자리인지 아닌지는 누구나 알고있다. file 2013-06-04 2013-06-04 16:59 4269  
71 2.수정중 늙어갈수록 초라해지는 삶으로 가는 방법 file 2013-06-02 2013-06-02 13:15 4183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