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이아빠 개인적인 일상다반사로 부터 얻은 영감, 깨달음, 가치관이라 할 만한 것들에 대해 소소히 정리하는 공간

애니팡 담론

1.글감 조회 수 5852 추천 수 0 2012.10.31 14:02:14
애니팡 담론 

BbdCeDABCeEebcA.jpeg

1. 별 의미없이 주고 받는 하트속에 정드는 우리 사이
2. 새로 쌓인 인연들 속에 묻혀 있던 오랜 인연들을 다시 만나게 해주는 
3. 한 주가 월요일과 수요일 오후로 나뉘어 새로 시작되는 느낌 나쁘지 않음
4. 애니팡 잘 한다고 머리 좋은건 절대 아니지만, 수학 잘 한 친구들이 상위권에 있기는 하다는. 단, 정말 수학 못 하던 친구들도 초 상위권에 있기도 하다는게 함정
5. 누군가는 하트를 원해서 하트를 보내고 누군가는 하트가 필요 없는데도 수신을 열어둔다. 사람 마음도 그런듯.(관심을 원해서 관심을 표현하기도, 관심을 받는걸 막을 필요는 없다고 생각해서 열어두기도 하는)
6. 혹 어떤 이들에겐 하트를 보내지 않게 되기도 한다. 벽에 대고 이야기하는 건 누구나 오래 못 간다는 것과 같은 이치
7. 몇몇은 하트가 부족하다며 "하트 받고 왜 난 안줘?"라는 친구들도 있다보니, 때론 하트가 정말 필요할지 모른다는 생각에 안 친해도, 혹은 어색해도 날려주곤 한다.(착각은 자유지만 혹시나 하고...)
8. 애니팡은 사람들 사이에 "연결된 놀이"를 해보지 못 한 이들에겐 그 기본 체계를 겪어볼 수 있는 좋은 기회. 
9. 애니팡 아이템 샵이 생겼다네요. 
고득점도 결국 돈이면 되는구나...ㅋㅋ
http://helovestory.com/90155612190
10. "게임은 무조건 싫어"라는 편견을 깨주었다.
결국, 어떻게 쓰느냐의 문제이지 "무조건"이란건 없다는게 증명됨.

역시 게임이나 인생이나 공통점 찾아 의미부여하자면 수도 없다~ 
저보다 더 의미부여 희안하게 하신 분 기사 링크 
http://news.kukinews.com/article/view.asp?page=1&gCode=cul&arcid=0006581968&cp=nv

ㅋㅋ

여기선, "네비家 몽이아빠"
navikorea@gmail.com

태그
첨부
엮인글 :
https://naviga.cafe24.com/Illumination/141790/922/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최근 수정일 조회 수sort 추천 수
공지 3.탈고전 몽이아빠, 혼잣말 게시판 file 2012-06-02 2013-02-25 14:23 74985  

1.글감 "싸가지" 없는 사람에 대한 재해석 시도 file

  • 2013-10-15
  • 2013-10-15 15:47
  • 조회 수 3347
  • 추천 수 0

1.글감 많이 아는 사람, 잘 하는 사람, 잘 가르치는 사람 중 제일은... file

  • 2013-09-22
  • 2013-09-22 20:03
  • 조회 수 3365
  • 추천 수 0

1.글감 적절한 스트레스가 "사랑"으로 오인되게 만드는 프레임 file

  • 2014-06-22
  • 2014-06-22 02:31
  • 조회 수 3393
  • 추천 수 0

2.수정중 아들이 성소수자임을 밝히자 어머니가 남긴 쪽지 file

  • 2013-09-06
  • 2013-09-06 15:07
  • 조회 수 3400
  • 추천 수 0

1.글감 시간은 기회비용. 몸은 거짓말을 하지 않고... file

  • 2014-12-03
  • 2014-12-03 22:54
  • 조회 수 3404
  • 추천 수 0

1.글감 대중의 개입이야 말로 민주사회와 복지사회의 마지막 과제이자 증거 file

  • 2013-08-18
  • 2013-08-18 17:13
  • 조회 수 3415
  • 추천 수 0

1.글감 힐링은 마음보다 바로 실행하는 실행능력에 달려있다. file

  • 2014-02-07
  • 2014-02-07 14:03
  • 조회 수 3420
  • 추천 수 0

1.글감 사춘기는 부모의 포기와 이해, 스트레스 꺼리의 대명사? file

  • 2013-11-19
  • 2013-11-19 13:40
  • 조회 수 3434
  • 추천 수 0

1.글감 할까 말까를 고민할 때 문제 해결의 요령? file

  • 2013-11-10
  • 2013-11-10 22:52
  • 조회 수 3453
  • 추천 수 0

1.글감 Edmund Husserl. "프로텐션(기대)은 리텐션(기억)의 기투(반영)" file

  • 2014-05-16
  • 2014-05-16 18:14
  • 조회 수 3460
  • 추천 수 0

1.글감 논리는 헐겁고 감성은 치밀하다. file

  • 2013-12-05
  • 2013-12-05 09:53
  • 조회 수 3515
  • 추천 수 0

1.글감 후쿠시마 방사능 괴담에 대처하는 사람들의 행태를 보며

  • 2013-08-12
  • 2013-08-12 11:51
  • 조회 수 3539
  • 추천 수 0

1.글감 최고 토크가 발휘되는 rpm이 모두 다르듯, 사람도 마찬가지... file

  • 2014-02-14
  • 2014-02-14 11:04
  • 조회 수 3547
  • 추천 수 0

1.글감 추상적 놀리, 가치 얘기보다, 직접 경험한 얘기가 더 인간적이다. file

  • 2014-01-30
  • 2014-01-30 23:37
  • 조회 수 3559
  • 추천 수 0

1.글감 화내는 것이 악이고 참는 것이 선이라고? 개뿔... file

  • 2014-04-29
  • 2014-04-29 11:24
  • 조회 수 3569
  • 추천 수 0

3.탈고전 "사람을 만나라" -10초만에 써갈겨간 글자락

  • 2013-07-30
  • 2013-07-30 11:01
  • 조회 수 3604
  • 추천 수 0

2.수정중 아이를 키우는 것이 아니라 아이와 함께 성장하는 것 file

  • 2013-07-24
  • 2013-07-24 11:42
  • 조회 수 3651
  • 추천 수 0

1.글감 내가 아는 내 모습, 남이 보는 내 모습...무엇이 정확한가? file

  • 2014-11-09
  • 2014-11-09 17:52
  • 조회 수 3653
  • 추천 수 0

1.글감 사랑은 행위가 아니고 행복 역시 흐름이라는... file

  • 2013-12-05
  • 2013-12-05 11:28
  • 조회 수 3659
  • 추천 수 0

1.글감 강신주현상? 까대는 글만 보다가 접한 균형잡힌 글 file

  • 2014-02-07
  • 2014-02-07 14:17
  • 조회 수 3661
  • 추천 수 0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