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이아빠 개인적인 일상다반사로 부터 얻은 영감, 깨달음, 가치관이라 할 만한 것들에 대해 소소히 정리하는 공간

많은 사람들이
1. "질문"은 내 무지가 탄로나는 것 또는 공격이나 추궁
2. "거절"은 미안한 것

이라 착각한다.
중요한 건 "태도"이다.

1-1. 질문은 관심의 표현인 경우가 대부분이고
2-1. 거절의 경우, 제안 자체가 감사하다면 그저 "타이밍이 안 맞았을 뿐"인 경우가 대부분이라 거절이 빠르고 명확할 수록 고마운 일이거늘...

(선한 인연끼리라면)
질문을 받는다는건 기분 좋은 일이고
거절한다는건 아쉬움에 다음 기회로 미룰 뿐이다.

여기선, "네비家 몽이아빠"
navikorea@gmail.com

엮인글 :
https://naviga.cafe24.com/Illumination/202836/bb6/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최근 수정일 조회 수sort 추천 수
공지 3.탈고전 몽이아빠, 혼잣말 게시판 file 2012-06-02 2013-02-25 14:23 74793  
100 1.글감 비관적인 생각은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못 할 뿐 아니라... file [36] 2013-04-09 2013-04-09 10:39 3794  
99 1.글감 "성형도 하는데.." 아기 두상 교정하는 엄마들...이란 기사가 낚시였다니! 2014-02-07 2014-02-07 14:19 3795  
98 1.글감 아래 다섯가지 설명의 공통점 2014-02-07 2014-02-07 14:26 3800  
97 1.글감 지금 그 자리가 맞는 자리인지 아닌지는 누구나 알고있다. file 2013-06-04 2013-06-04 16:59 3824  
96 1.글감 원하는 걸 알면서 소원을 비는걸까? file 2014-06-03 2014-06-03 10:13 3857  
95 1.글감 보통, "나 힘들어..."라고 하면 반응들은 넷 중 하나. file 2013-11-04 2013-11-04 14:01 3858  
94 1.글감 하늘에 죄가 되는 사랑도 하룻밤 길은 열리거늘 2013-08-13 2013-08-13 09:20 3862  
» 1.글감 다들 질문과 거절의 의미를 오해하고 있다. 2014-02-07 2014-02-07 14:23 3868  
92 1.글감 누가 물었다. 왜 그게 궁굼하냐고...내 대답은 file [1] 2013-04-15 2013-04-15 14:34 3874  
91 1.글감 착각은 자유지만, 당신 맘대로 그렇게 생각해주면 난 민망하거든? file [36] 2013-04-08 2013-04-08 17:11 3883  
90 1.글감 능력자와 재주꾼 file 2013-12-06 2013-12-06 10:18 3895  
89 1.글감 노는 돈 아껴 저금하겠다는 계획 세우지 마라?? file 2014-03-16 2014-03-16 17:15 3906  
88 1.글감 페이스북에 대한 단상-나에게 페이스북이란... file 2013-10-22 2013-10-29 10:17 3922  
87 1.글감 장사/사업에 관한 일침(참고 글감) file 2014-05-19 2014-05-19 14:42 3925  
86 1.글감 질문은 신뢰의 첫 단추... file 2013-11-24 2013-11-26 14:34 3962  
85 1.글감 부드러운 표현과 어법은 애매함와 무책임(틀려도 빠져나갈 구녕 만들기)의 다른 말 file 2013-06-14 2013-06-14 11:12 3970  
84 1.글감 밥상머리의 작은 기적...웅이맘의 글을 보다가 file [46] 2013-05-24 2013-05-24 14:02 4051  
83 1.글감 인연 하나하나가 하드웨어라면 교체 전에 SW 패치부터 확인 2014-02-16 2014-02-16 21:22 4058  
82 1.글감 사람을, 인연을, 기술적으로 관리하면 file 2014-02-18 2014-02-18 23:55 4107  
81 1.글감 내가 기대하는 것만큼 나를 관심가져 주지 않는 이유는 2013-12-24 2013-12-24 10:54 4142  

>

Top